[여행9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9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9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이르쿠츠크 버스터미널 -



한 가지를 그만두면

줄줄이 편해진다는 것을 알게 된다.


걸어서 올까??

궤도버스를 탈까??


휴대전화로 막심택시를 불러서

숙소에서 이르쿠츠크 버스터미널에 왔다.



- 일광욕 -



아직도 시간이 많이 남아 있다.

볕이 좋은 의자에 앉아 상쾌한 아침 공기를 즐긴다.


해를 바라보는 이 순간은

자연의 믿음에 매어지고 싶어진다.




- 알혼섬행 553 미니버스 -



알혼섬까지 가는 미니버스의 번호는 553이다.

553(루블)은 이르쿠츠크에서 알혼섬까지의 미니 버스 요금을 의미한다.


9시 10분 출발!!


우리의 설렘은 기다림으로 변해

미니버스가 사람들을 태우고 출발하기를 기다렸다.



- 구글지도 -


- 미니버스 -



09:10분, 이르쿠츠크를 출발한 미니버스는

15:20분, 알혼섬 후지르마을에 도착할 예정이다.


중간에 Nick's Cafe (Cafe Nika)에서 점심도 먹고

사허터(Sahurta)와 알혼(Olkhon)을 연결하는 페리도 탑승해야 한다.





- Nick's Cafe (Cafe Nika) -



미니버스를 탄지 2시간 30분이 지났다.


배가 고프고, 화장실도 가고 싶을때쯤

미니버스는 Nick's Cafe (Cafe Nika)에 멈췄다.


유료(15루블) 화장실을 다녀온 후

홍차와 만두로 간단히 점심을 먹었다.





- 눈 내린 도로 -



미니버스는 도심을 벗어나 한적한 들판으로

한적한 들판에서 흰 눈이 소복히 쌓인 숲을 지나갔다.


STOP이라고 외치고 싶었다.


내가 아직 체감하지 못한

눈 쌓인 도로를 순식간에 지나갔다.





- Ferry 'MPC - Olkhon " -



드디어 바이칼 호수를 만났다.

길이 끝나는 곳에 호수가 있었다.


모든 길들이 나에게 흘러오는 듯 하다.

오늘 하루는 다 같은 또 다른 하루는 아닌 것이다.



- 페리에서 바라본 구름 -



사람은 딱 자신의 경험만큼만

세상을 이해하려는 경향이 있다.


나 또한 그러하다.


사람은 나이가 더 많다고 해서

더 저절로 현명해지지는 않는다.


오늘 날씨 참 좋다.




- Country house Khuzhir -



페리에서 내린 후에도 미니버스는

1시간을 더 달려 후지르마을에 도착했다.


알혼섬 숙소는 Country house Khuzhir이다.

후지르마을 중심부에서 오른쪽 외곽 도로변에 위치하고 있다.


숙소에서 부르한곶, 사라이스키 해수욕장 등

후지르마을 곳곳을 걸어다닐 수 있다.



[알혼섬숙소]Country house Khuzhir



4인기준, 3박 숙박비는 132,645원


목조주택으로 2층 건물의 위층이다.

체크인시 방키와 함께 대문열쇠를 같이 준다.


호텔, 아파트와 달리 마당이 있어서 좋다.




- 후지르마을 -



아무도 없잔아.


무작정 후지르 마을을

돌아다닐때 든 생각이다.


밋밋한 비포장 도로에

희끗희끗 얼굴을 내민 모래 땅바닥 뿐이다.




- 후지르마을에서 바라본 풍경 -



사람들이 후지르마을에 오는 이유는

무엇보다도 바이칼 호수를 보기 위해서이다.


대부분 여행자들은 낮에 알혼섬 투어를 다니고

밤에는 후지르마을에서 먹고 마시고 잠을 잔다.



- Volna(Волна) -



지금은 비수기 관광객들이 많지 않다.

후지르마을 식당 중 문을 연 곳은 한손에 꼽을 정도다.


이리저리 돌아다녀도 우리에게는 선택권이 없다.

문득, 찾아오는 이 순간의 행복을 만끽하고 싶다.




- 볶음밥 -


- 보르시 -

- 치킨스테이크 -

- 오믈 -



볶음밥, 보르시, 치킨스테이크, 오믈

뭘 먹어야 할지 감이 안 와서 생각나는 데로 주문했다.


볶음밥의 쌀이 더 익었으면

보르시가 더 뜨거웠으면


배고픔은 맛의 유무가 중요하지 않았다.

지금 배불리 먹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여행중 기나긴 이동에 지친 나의 목구멍으로

음식이 떨어져 내릴 때에 한없는 기쁨을 나는 느꼈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2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