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10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10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10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후지르마을의 새벽 -



새벽바람이 내 옷깃을 스칠 때 

우리는 후지르마을 흙길을 이리저리 헤매이고 있었다.


하늘을 뒤덮은 구름의 빛깔로 보아서는

부르한곶에서 해돋이는 볼 수 없을 것이다.


온 동네 개들이 다 모였다.


세상에는 의도하지 않았지만

누구도 모르게 그렇게 되는 일이 많다.



- 사라이스키 해변 -



해안선을 따라 출렁이는 파도

파도가 만들어낸 하얀 물결들


나는 부르한곶에 개들과 함께 서 있다.

개들은 지금의 내 기분을 알는지 궁금하다.




- 세르게(기둥) -



붉은색은 안전함

노란색은 믿음

초록색은 풍요로움

파란색은 화합과 조화

흰색은 순수함


샤먼의 13명 아들을 상징하는 세르게(기둥)가 세워져 있다.

부르한곶은 징기스칸이 태어난 곳이라는 전설이 있다.




- 부르한곶 -



종교는 믿는 자에게는 진리이고

믿지 않는 자에게는 헛소리일수 있다.


좋고 나쁨이 아니라

각자 자신에게 맞는다고 생각되는

지점에 안착해야 하는 것이다.




- 부르한곶에서 바라본 후지르마을 -



물직적 빈곤보다 더 고통스러운 것은

안정감과 소속감을 느낄 대상이 없다는 것이다.


후지르마을의 주민이 된 기분으로

여유있게 마을을 돌아다녔지만 이 마을에 소속될 수 없었다.


나는 단지 여행자이자 이방인일 뿐이다.



- Country house Khuzhir -

- 투어차량 -



부르한곶을 다녀온 후

숙소에서 간단히 아침식사를 했다.


오늘은 바이칼에서 가장 큰 섬이고

알혼섬의 대표적인 관광투어인 북부투어를 할 예정이다.


투어요금은 점심식사를 포함하여

1인당 1,300루블 ~ 1,500루블이다.

(업체에 따라 상이, 영어 가이드가 비쌈)




- 알혼섬 북부투어 봉고차 -



보통은 가이드이자 운전기사가 직접 운전하는

4륜 구동차 우아직을 타고 광활한 대자연을 둘러본다.


어제 후지르마을에 도착한 후

바로 숙소에서 예약했더니 봉고차가 왔다.


우리 4명을 포함해 총 6명이 투어에 참여했다.




- 카란스키 -



귀를 열어 내가 아닌

바이칼호수의 말을 들어보자


계절이 가을에서 겨울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이제 알았다.



- 광활한 대지 -

- 국립공원 출입통제소 -



다시 차를 타고 광활한 대지를 달린다.


차의 속력은 계속 올라가는데

마치 우리는 제 자리인 것처럼 느껴진다.


낙엽송이 울창한 숲 한가운데

국립공원 출입통제소가 있었다.


투어요금에 입장료가 이미 포함되어 있었다.

(업체에 따라 입장료가 별도인 곳도 있음)



- 수용소 건물 -



모래가 많은 빼시안카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수용소 시설이 남아 있다.


포로들은 바이칼호수에서 잡은 생선을

말리거나 가공하는 일을 했다.


지금은 간이 휴게소가 들어서 있다.





- 빼시안카 -



흔들리고

부서지고

깨지면서


파도는 다시 태어난다.


나이가 든다는 것은

그동안 지녀왔던 가치관을 바꾸는 일이다.







- 삼형제바위 -



기쁨은 늘 괴로움 뒤에 온다.


울퉁불퉁한 길을 한참 달린

차량은 삼형제바위에 멈춰섰다.


독수리는 알혼섬의 신이다.


배고픔을 못 이기고 죽은 고기를 먹은

독수리 삼형제가 돌로 변했다는 하는 전설이 있다.




- 하보이곶 트래킹1 -



어느 길로 가야 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 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하보이곶에서는

1시간여의 시간이 주어졌다.




- 하보이곶 -



중력의 반대방향으로 가지가 자란다.

그것은 죽을 힘으로 시간을 거스르는 것이다.


낙엽송 나무가 하늘을 가르고

갈라진 틈으로 하보이곶이 보인다.







- 하보이곶 세르게와 바이칼호수 -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지만

마음이 일어날 때 글을 쓰고 싶다.


지금이 그 순간이다.


바람을 어미니로, 바이칼을 아버지로

나의 변화는 바로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 점심식사 -



1시간여의 호보이곶 트랭킹을 마쳤다.


다시 차량으로 돌아오니

어느새 점심식사가 준비되어 있었다.


배고프다.


빵, 오이, 토마토, 생선스프, 과자가

숲속 야외탁자에 놓여 있다.




- 야생여우 -



야생여우에 홀린 한낮의 햇살 한줌

노란 낙엽송 숲에서 나타난 야생여우의 실루엣


오래도록 공들여 사진과 동영상을 찍었다.


누군가 과자를 던졌다.


흙이 묻은 것쯤 개의치 않고

이내 물고 사라졌다.


다 야생의 습성일 거다.





- 사랑의 바위 -



점심식사 후에도

알혼섬 북부투어는 계속되었다.


손을 뻗는 자리마다 바람의 살결이 닿는다.

바람이 불때마다 바람의 자국이 남는다.


햇살 비추는 바이칼호수의 수면을 멍하니 바라본다.





- 길을 걷다 -



무작정 길을 걸었다.

길은 이어져 있어 계속 가야만 한다.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줄 것이다.


알혼섬이 바이칼호수에 매달려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나뭇잎 사이사이로 바이칼호수의 물결이 멀리서 헐떡거리고 있다.




- 알혼섬 북부투어를 마치고 -



내가 있어야 할 곳은

바이칼호수의 한가운데이다.


바람이 부는대로 떠돌고

태양이 지는 곳을 향해 몸은 누인다.


태양이 빛의 속도로 달아나고 있다.


알혼섬 북부투어를 마치고

해가 지기전에 숙소로 다시 돌아왔다.



- 샤르마(Кафе Сарма) -

- 뒤풀이 -



어둠보다 밝음이 더 많이 섞어 만든

달빛보다 햇빛을 더 많이 섞어 만든 길 위에서

오늘 하루를 즐겁게 보냈다.


샤르마(Кафе Сарма)에서 저녁을 먹었다.


숙소로 돌아와서 맥주를 마시며

오늘 여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술을 담은 잔의 알콜 성분에서

알혼섬과 바이칼호수의 향기를 맡았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3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