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11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11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11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새벽녘 -



풀을 뜯고 있는 말을 제외하고

이 세상 모든 것이 잠들어 있는 새벽녘이다.


나는 홀로 깨어 아직 가 보지 않은

한적한 후지르마을을 걷기 시작했다.





- 거리의 소 -



나는 새로운 세계를 향해

용기를 내어 한적한 골목길을 걸었다.


꼭 무언가를 찾지 못해도 좋다.


아무도 모르는 세계를 향한

나의 동경은 멈추지 않았다.


난 그것으로 만족한다.





- 후지르마을 도로 -



발걸음마다 여행전에 세웠던

온갖 계획들이 머리속에 떠 올랐다.


대부분의 계획들은 실행되었다.


일부 계획은 조금 바뀌었지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실행으로 이어졌다.



- 아침식사 -


- 숙소에서 바라본 풍경 -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싸리눈이 한동안 내리기 시작했다.


창문으로 보이는 바깥 풍경에 빠져들었다.


정말 아름다운 추억이란

흔히 사진첩속에서는 찾아보기 어렵다.


지금 내 두 눈이 충혈되도록

아름다운 것들을 담아야 한다.



- 산책 -

- 부르한곶 -

- 후지르마을 -



오늘은 특별한 계획이 없다.

늑장을 부리면서 산책을 시작했다.


날씨 좋고, 풍경 좋은

이 곳에 의자 몇 개 놓여 있으면 좋겠다.


사는 게 뭐 별건가?


잠시 앉아서 쉬면 그만이지.


지금 이순간 내 한 몸

기댈 의자가 있었으면 좋겠다.



- 구글지도 -





- Omulevaya Bochka -



산책을 마치고 나서는

숙소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냈다.


저녁식사를 하기 위해 식당에 갔다.


샤슬릭, 닭스프, 으깬감자, 오믈 등이

우리의 혀를 간질이는 맛을 내고 있다.


육체의 허기를 채우긴 했지만

마음의 허기는 오히려 더 커진 느낌이다.




Country house Khuzhir -



내 마음이 문득 쉴 곳을 찾는다.


우리의 파란 나무집 위로

어두운 저녁빛이 흐르고 있다.


한동안 가만히 서서 저녁 하늘을 바라본다. 



- 뒤풀이 -



지금 가장 많이 필요한 것은 대화이다.

오늘 나에게는 소리없는 아우성을 듣는 밤이 필요하다.


소리치지도 않고 그저 조용히 세상을 바라본다.

밤의 소리를 듣는 시간이 필요하다.


여유로운 오늘이 너무 좋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3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