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12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12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12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이르쿠츠크행 차량 -



한밤중 구름으로부터 바람이 불어와

새벽 공기를 더욱 싸늘하게 만들었다.


오늘 우리는 알혼섬 후지르마을에서

차량을 타고 다시 이르쿠츠크로 돌아가야 한다.


직접 예약이 불가능해서

숙소 주인을 통해 차량예약을 했다.


올때는 553루블이었는데

갈때는 1,200루블을 달라고 한다.


바가지가 너무 심하다.




- Olkhon Ferry -



사람을 태우느라 차량이 이곳저곳을 다녔다.

개인적으로는 뜻하지 않은 알혼섬 남부투어가 좋았다.


길이 끝나는 곳에 바이칼호수가 있다.

다시 바이칼호수와 만나게 된 것이다.




- 바이칼호수 -



평생 사람들과 함께 하고자 몸부림 치다가도

어느 순간이 되면 혼자서만 걸어가야 할 길이 있음을 깨닫게 된다.


반드시 혼자 정진해야 하는 길을 위해

오늘 나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나 자신의 벽을 뛰어 넘어야

끝내 내면의 성장을 이룰 수 있다.




- 기다림 -



반대쪽 선착장에 있는 페리가

이곳으로 올때까지 무작정 기다렸다.


세상에서 기다리는 일처럼

가슴 애리는 일이 있을까??


기다려 본 적이 있는 사람은 안다.



- 페리 탑승 -



멀리 있어야 비로소 더

아름답게 보이는 것들이 있다.


멀리 있기에 그 향기가

더욱 그윽하게 번져 나오는 것 같다.


차가운 바람이 촉감으로 느껴질때 

페리는 바이칼호수를 건너 선착장에 도착했다.





- 저녁식사 -



오후 4시쯤 이르쿠츠크에 도착했고

숙소에는 오후 7시쯤 들어갈 수 있었다.


빨리 밥을 먹고 쉬고 싶을 뿐이다.

샤워를 마치고 장을 보러 슈퍼를 다녀왔다.


우리네 밥상의 정겨움, 푸짐함


바로 사람의 정과 사람의 손길이

들어간 음식들로 저녁식사를 먹었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3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