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14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14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14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리스트비안카행 미니버스 -

- 바이칼 박물관 앞 정류장 -



아침 8시


1인당 150루블의 요금을 내고

리스트비안카행 미니버스를 탔다.


50여분 후


바이칼 박물관 앞 버스 정류장에서 하차했고

그곳에서 바이칼호수의 출렁거림을 보았다.




- 한적한 비포장길 -



출렁~ 출렁~


바람이 불어오니 호수가 일렁인다.

마치 한폭의 그림같은 바이칼 호수가 그곳에 있다.


나는 멍하니 서서 바이칼호수를 바라본다.





- 체르스키 전망대 가는 임도 -



낙엽지면 찾아 오겠다던

내 마음속 굳은 약속을 웃으며 이뤘다.


벌써 잎들은 고개를 떨구고 있는데

자작나무의 은빛여울은 황홀하게 출렁거린다.


내가 왔다는 소식을 들었는지

동네 개들이 찾아와 나를 반겨준다.


바람아 불어서 나를 날려줘라

한마리 나비가 되어 전망대로 펄펄 날아가고 싶다.






- 체르스키 전망대(Kamen' Cherskogo) -



지금 내가 바라볼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바이칼호수의 세상이다.


이 세상에서 계속 머물고 싶다.


이제 겨울도 얼마 안 남았는데

이곳의 겨울은 더욱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이다.


그때 다시 이곳에 서 있고 싶다.



- 바이칼호수의 자갈 -



체르스키 전망대를 내려와

바이칼호수를 오른쪽에 끼고 계속 걸었다.


바이칼호수를 보니 세상이 다 예쁘다.


세상이 예쁘니 내가 너무 좋다.

내 마음을 붙잡고 오랫동안 놓아주지 않는다.



- 바이칼호수 -



바이칼호수가 더욱 투명하고 예쁘다.


가만히 두 손을 바이칼호수에 담가본다.

손끝으로 바이칼호수의 청정함이 그대로 느껴진다.


오늘 난 바이칼호수에서 인생사진을 찍었다.




-  바이칼호수에서 인생샷 찍기 -



자기가 내 마음의 주인인냥

내 마음 깊숙히 들어와 자리하고 있다.


바이칼호수와 나는

서로 어울려 살아가는 것 같다.


하늘까지 담은 맑은 바이칼호수는

그 넓은 호수에 내 마음까지 다 담아버렸다.



- 마약호텔 -


오늘보다 더 걷기 좋은 날은 없을 것이다.

마약호텔까지 바이칼호수를 즐기며 걸어왔다.


마약호텔 내에 위치한 Khinkalnaya No. 1은

저렴한 가격에 그루지아 음식을 먹을 수 있다.



- 점심식사 -



조지아풍으로 인테리어 된 실내는

아늑한 분위기에 걸맞는 음악이 흐른다.


따뜻한 차로 위를 달랬다.


모두가 친절하게 음식을 가져다 준다.

깔끔하면서도 음식의 모양과 맛이 뛰어나다.


토기 항아리에 담긴 만두국은

한국인의 입맛에 딱 맞는 고향의 맛이 느껴진다.


결국 하나를 더 주문해 먹었다.



[리스트비안카맛집]Khinkalnaya No. 1(Ресторан Маяк) - 한칼리, 마차푸리, 국수 등



이르쿠츠크의 동일한 등급의 식당에 비해

약 30%는 저렴한 가격에 조지아 음식을 먹었다.


중요한 것은 Tip을 주지 않아도 된다.

물로 서비스가 마음에 들면 팁을 줘도 무방하다.


가격은 저렴

서비스는 훌룡

음식 맛은 최고


리스트비안카의 추천맛집이다.




- 노천시장(Baykal'skiy Rynok) -



오늘은 10월하고 며칠인가?

우리의 여행일정은 계속 짧아만 지고 있다.


알혼섬의 바이칼호수

리스트비안카의 바이칼호수


오늘 나는 바이칼호수와 다시 만났다.

만나면 곧 헤어지듯 헤어짐 뒤에 또다시 만남이 찾아왔다.




- 이르쿠츠크 농산물시장 -



마약호텔 앞에서 이르쿠츠크행 미니버스를 탔다.


바이칼호수가 그리울 것이 아니라

내가 그곳에 있었다는 것이 그리울 것이다.


낯선 곳의 산과 나무와 호수

낯선 곳의 바람소리, 물소리, 새소리


조금만 더 듣고

조금만 더 보고


그래야 여행이 편안해진다.




- 저녁식사 -



저녁을 먹으며 생각한다.


여행을 무사히 마치고 숙소로 돌아오니

얼마나 좋은가!!


샤워를 하고 잠을 잘 수 있으니

얼마나 좋은가!!


아무런 사고가 없다는 게

얼마나 좋은가!!


내일도 우리에게 아무 사고도 없기를 소망해 본다.


오늘은 여기까지.... 굿 나잇!!!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3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