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15, 16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여행 · 맛집/러시아

[여행15, 16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뚜벅이
댓글수0

[여행15, 16일차]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2019년 09월28(토) ~ 10월 14일(월), 15박 16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하바롭스크, 이르쿠츠크, 알혼섬, 리스트비안카 여행을 다녀왔다.




[여행일정]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여행경비]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딕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블랙야크 마운틴북 Multi Challenge 아웃도어 행사를 겸하여

여행과 트래킹이 접목된 복합아웃도어 활동을 경험하는 것이 목적이다.



- 아침식사 -



우거지 배추국

국물이 시원하다. 캬~~


여행 막바지에 러시아 이르쿠츠크의 아파트에서

우리나라 우거지 배추국을 먹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흰 쌀밥, 케찹이 뿌려진 달걀후라이까지

한국에서 늘 먹던 아침식사처럼 여겨진다.





- 궤도버스 -



1인당 15루블을 내고

4a 궤도버스(뜨렐리버스)를 탔다.


대부분의 사람이 그렇듯

우리는 지금 이 순간을 살고 있다.


나는 여기에 그대로 있다.


존재 자체만으로도

얼마나 소중하고 고마운 순간인가?




- 카잔성당(Казанская церковь) -



지금이 일요일 오전이고

미사를 드리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카잔성당의 웅장함에 놀랐다.

이르쿠츠크에서 가장 화려한 성당임에 틀림없다.


나는 어떤 종교도 믿지 않지만

저절로 숙연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 점심식사 -



궤도버스를 타고 다시 농산물시장으로 왔다.

이제는 인근 상점, 쇼핑몰 등을 돌아다니며 선물을 사려고 한다.


마트료시카, 사탕, 초콜릿, 화장품 등

러시아에서 꼭 사야한다는 물건들을 구매했다.


숙소에 물건들을 가져다 놓고

숙소 앞 몽골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구글지도에도 나오지 않는 이 식당은

우리나라 입맛에 딱 맞는 음식이라 너무 좋았다.




- 커피 -



우리는 안 가본 길과 골목을 걸었다.

안 가본 장소는 내가 처음보는 것들이 많아 설레였다.


커피를 마시러 카페에 왔다.


커피를 다 마시고 나면

서커스 공연을 보러 가야 한다.


이번 여행의 마지막 일정이다.



- 이르쿠츠크 서커스 관람 -



이틀전에 1,300루블을 주고

주말 서커스 공연을 예매했다.


좌석의 위치에 따라 요금이 상이하다.

(1,000루블 ~ 1,500루블)


아무것도 모른 채로

그저 좋아지는 것이 서커스다.


모든 것을 속속들이

다 알아야만 이해되는 것은 아니다.






- 서커스 공연 -



불가능해 보이는 행위가 선사하는

장관, 경이로움, 즐거움이 정말 좋다.


우리가 볼때 불가능해 보이는 것도

노력하면 가능하다는 사실을 금방 알게 되었다.


멋진 서커스 공연에 다시한번 박수를 보낸다.








- 저녁식사 -



서커스 공연을 관람한 후에

이르쿠츠크에서 마지막 만찬을 가졌다.


오늘은 품위 있게 먹어보자.


술은 입으로 들고

사랑은 눈으로 든다.


나는 술잔을 입으로 가져가며

그대를 바라본다.


오늘 내 행복의 비결은

맛있게 음식을 먹고 기분좋게 술을 마시는 것이다.


오늘 밤이 너무 짧게 느껴진다.




- 이르쿠츠크 국제공항 -



오랜 러시아 여행을 마치고

이제는 한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막심택시를 타고 이르쿠츠크 공항에 왔다.


오늘은 조금 쓸쓸하고 우울한 날이다.

날씨는 흐리지만 애써 맑은 마음을 가져본다.




- 출국장 -



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바이칼호수까지

15박 16일동안 극동러시아를 여행했다.


맑은 날은 맑아서 좋고

흐린 날은 흐려서 좋았다.


이곳에서, 세상에서, 지구에서

내가 추구하는 뚜벅이가 꿈꾸는 세상을 자주 만났다.


앞으로 또 만날 수 있길 기대해 본다.



- S7 시베리아 항공 -



시베리아 횡단열차 타고

먼길 오느라 그동안 수고 했다.


지금은 여행을 마치고

또다시 먼 길을 떠나야 한다.


한동안은 이번여행의 추억에 빠져 있을 것 같다.


다음엔 또 어디로 가볼까?

아직 계획은 없지만 일단 여권이나 갱신하자.


여행후기는 여기까지.... 굿 바이!!!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3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