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백산 산행 - 벼르고 별렸다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아웃도어/아웃도어

소백산 산행 - 벼르고 별렸다

뚜벅이
댓글수0

소백산 산행 - 벼르고 별렸다



이른 새벽에 일어나

등산복을 입는 것은

도전을 입는 것이고


등산화를 신고

산을 오르는 것은

도전을 신는 것이다.



사진출처 : 블랙야크 명산 유성도전단 밴드



셰르파와 함께하는 명산산행

블랙야크 명산 유성도전단들과 함께

소백산을 찾았다.


도전이라는 것은

나이와 상관이 없다.


살아 있다는 것을 느끼면서

나는 숨을 내쉰다.


고맙습니다.





느린 발걸음은

주변을 보다 자세히 보고

관찰하는 넓은 시야를 갖게 된다.


빠른 발걸음은

온몸이 땀으로 젖어

노폐물이 분비될 때 시원함을 느낀다.


처음엔 느린 발걸음으로 시작했지만

부지불식간에 빠른 발걸음으로 변하고 말았다.





내가 걸어 들어온 숲에

자연이 숨죽이며 깨어나고 있다.


내 시선은

나뭇가지 사이의

허공을 향하고 있지만


내 평화로운 마음은

숲속을 향해 열려 있다.


마음으로 자연을 느껴본다.


내 마음속 깊은 곳에

자연이 다시 태어나고 있다.






눈을 보면 즐겁고

상고대를 보면 기쁘고

멋진 설경을 보면 그냥 행복하다.


산을 오르는 동안 내가 힘들지 않게

솜사탕 같은 흰 눈의 달콤한 속삭임이

계속되었으면 좋겠다.






오랫동안 보고 싶었지만

만나지 못했던 상고대가 시작되었다.


첫사랑은 사랑이 처음이라 감정 표현에 서툴다

산을 오를 때마다 내 서툰 첫사랑은 내 가슴을 앓게 만든다.


내 안에 첫사랑의 감정이 없다면

자연의 신비에 설레이지 않을 것이다.


앞 사람의 발자국 위에

내 발자국을 조용히 포개며 걸었다.





잠시 걸음을 멈췄다.

멈췄다고 산행을 포기한 것은 아니다.


가지를 벋은 나무가

다른 나무를 껴안고 있다.


가지 사이에 상고대 터널이 만들어졌다.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가 되야 한다.

흔들려야지만 꺾이지 않고 살아갈 수 있다.


바람과 함께 나무는 춤을 춘다

춤을 춰야만 세상을 살아갈 수 있다.






정상에 올라 가뿐 호흡을 내쉰다.

지구도 같이 호흡을 해서 바람을 내게 보내줬다.


그저 바라만 봐야 하는 곳에 서 있다.


흰 눈으로 둘러쌓인 정상은

구름 위에 서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정상에 올라섰을 때의 느낌은

결코 올라서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바람이 불어와

내 몸을 감싸고 돈다


내 체취를 실고

먼 유량의 길을 떠난다.


비로소 나는

바람과 하나가 되었다.


걸음을 멈췄다.


먼 곳을 돌아온 바람을

다시 이곳에서 만났다.


바람이 나부끼는데로

가벼운 모든 것들이 방향을 바꾼다.


정상석을 곁에 두고 다시 길을 찾는다.

이제 하산할 준비를 해야 한다.







소백산 정상에서

칼바람속에 내동댕이 쳐졌다.


칼바람의 고통도

견딜 수 있을때까지가 고통이다.


바람을 마주하고 서면

바람은 오장육부를 훑으며 분다.


최대한 체온유지를 해야한다.


바람을 등지고 서서

최대한 바람과 맞섰다.


어찌 된 일인지

칼바람속에서도 따뜻함을 느꼈다.






눈 덮힌 산을 보고

춥다고 생각하는 사람


백색의 세상이 눈부실정도로

맑다고 생각하는 사람


같은 자연을 바라보지만

각자가 느끼는 감정은 정반대일 수 있다.





겨울이 오기를

눈이 내리기를

차가운 바람이 불기를

벼르고 별렀다.


모진 추위를 온몸으로 표현하며

꽃봉오리처럼 피어난 상고대, 순백의 그림자가

눈부신 슬픔으로 내 가슴에 스며든다.


이제 겨우 모습 보였는데

벌써 안녕이라고 인사한다.


차가원진 내 손끝에

상고대의 속울음이 느껴진다.





상고대의 옷을 입은 나무 앞에 섰다.


비밀 대화를 나누는 연인처럼

나무와 나 사이는 아주 가까웠다.


나의 시선은 늘 서럽고 애달픈 것들을 향해 있다.


차가운 칼바람이 흘러 들어와

내 몸을 식히고 쿨하게 사라져 버렸다.





해를 등지고 어의곡으로 하산을 했다.


눈을 뒤집어 쓴 채 서 있는 나무

눈을 이고 늠름하게 서 있는 나무


나무 위에 쌓인 흰 눈은

살짝 구겨진 흰 눈이다.


세월이 지나면이 멋진 풍경도 사라져 버리겠지

사라져 간 모든 아름다움에 경의를 표한다.





높은 산을 오르는 것만이

등산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등산은 높은 곳으로

올라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낮은 곳으로

내려오려고 올라가는 것이다.


어색한 침묵의 순간처럼

오늘 하루가 길게 느껴진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4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