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2. 원주 감악산 - 식이편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나마의 글쓰기/두 여행

#002. 원주 감악산 - 식이편

뚜벅이
댓글수0

출장을 좋아하는 직장인이 있을까?

나는 대전을 벗어나는 출장을 종종 여행으로 생각한다. 출장은 새로운 세상을 구경하게 해 주고 지역의 맛 난 음식도 먹을 기회를 제공한다. 무엇보다도 좋은 점은 출장을 다닌 만큼 돈도 벌 수 있다는 점이다.

 

출장의 동반자가 여행의 동반자다

 

2009년 지리산 둘레길부터 그와 함께 출장을 다녔다. 내 모든 출장의 90% 이상이 그와 함께였다. 악연일까? 필연일까? 무슨 인연인지 모르겠지만 그를 만난 지도 벌써 만30년이 되었다.

일요일 오후, 늘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만났다. 여행은 아무 생각 없이 때가 되면 떠나는 것이다. 즉흥적이든, 계획적이든 떠난다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매일을 살아가는 명랑함으로 나만의 여행을 즐기자. 여행은 그곳에 스며드는 것이다.

 

도담삼봉과 도담행복마을

 

원주에서 단양으로 숙박지가 변경되었다.

바람이 불어와 내 몸을 감싸고 돈다. 내 체취를 싣고 먼 유랑의 길을 떠난다. 비로소 나는 도담삼봉을 바라보며 바람과 하나가 되었다. 걸음을 멈추고 휴식을 취한다. 먼 곳을 돌아온 바람을 다시 이곳에서 만났다.

강물과 인접한 산은 가파르고 아래로 흐르는 강물은 햇빛을 받아 흰빛을 띤다. 마을 앞 강변은 세월의 색을 머금은 엄숙하고 냉담한 자연의 바람에 흔들리고 있다. 강 건너서 이곳을 바라보면 많은 사람의 자취가 엉성하게 얽혀 있다.

마음을 꺼내어 보여줄 수 없듯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어떻게 눈의 잣대로 잴 수 있겠는가? 세상은 시시각각 변하고 내 마음도 감정에 따라 변하지만, 자연은 있는 그대로, 느낀 그대로 존재한다.

겨울은 견디는 계절이다. 해가 질 무렵이라 그런지 단양은 한층 추위가 느껴진다.

 

술한잔

 

단양은 누구나 꿈꾸는 어디에도 없는 장소이다.

얼어붙은 남한강에 반해 소주 한잔, 고독한 순간에 찾아와준 벗이 좋아 맥주 한잔, 마지막으로 내가 좋아하는 막걸리 한잔, 한잔하다 그만 취하고 말았다. 세상은 아름답다.

겨울밤, 문밖을 서성이는 달은 고요히 우리를 엿듣고 있다. 이 밤이 새도록 공중에서 빛나며 어느 슬픈 영혼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그날 밤, 아무것도 움직이지 않았는데 세상 모든 것이 바뀌었다. 어느 슬픈 영혼의 가슴에 희망의 줄기가 트였다.

 

원주 백암산

 

등산은 외로움을 달래고 마음을 단련하는 데 도움이 된다.

등산의 목표가 높은 봉우리를 오르는 것이라면 진정한 기쁨은 비탈을 오르는 과정에서 얻게 된다. 평지와 달리 산은 굴곡이 있기에 육체적 고통은 피할 수 없으나 감정의 희열을 폭넓게 느낄 수 있다. 산의 굴곡은 가파른 비탈을 숨겨 놓고 나를 기다린다. 비탈에 올라서면 나는 구름 위를 걷는 것 같은 환상적인 풍경과 더불어 살 떨리는 아찔함을 동시에 느낀다.

하늘을 떠다니는 흰 구름, 창공에 몸을 싣고 하늘을 나는 새, 눈 쌓인 깊은 산속을 헤매며 먹이를 찾는 짐승들, 아무도 나를 가두지 않았는데 갇혀 있는 느낌이 든다.

산은 탁 트인 능선에서 보아야 먼 산도 잘 볼 수 있다. 남의 손에 던져질 돌멩이보다는 웅장한 산에 한 자리 차지하고 있는 바위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

높은 하늘 아래 웅장한 능선에 서 있다. 나는 어느 방향으로든 갈 수 있다. 산봉우리에 오르는 것이 목적이 아니다. 산봉우리는 산행 경로의 일부에 불과하다. 대지와 산이 연결되고 산과 산이 이어져 있다. 거미줄처럼 사방으로 끝없이 퍼져나간다. 그 경로의 끝은 어디인가? 그 끝에 도달할 수 없기에 불가능에 대한 도전이 시작되는 것이다. 스스로 경로에서 벗어나기 위해 불가능에 도전해야 한다. 그래야 오래된 굴레에서 해방될 수 있는 것이다.

 

여행의 시작은 설렘이고 여행의 끝은 아쉬움이다.

 

그 아쉬움이 있어 여행에서 느낀 모든 감정이 간절한 그리움으로 남게 된다. 그리움이 더해지고 새로운 날이 밝아오면 예전처럼 떠날 것이다. 여행의 맛은 이런 것이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kopion2/115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