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물회맛집 / 을왕리 물회맛집 / 선녀풍

댓글수65 다음블로그 이동

경기,인천맛집/인천, 강화 맛집

영종도 물회맛집 / 을왕리 물회맛집 / 선녀풍

노병
댓글수65

                                                        영종도 물회맛집  을왕리 물회맛집    선녀풍

 

 

 

날이 더워지기 시작하면서 횟집을 가서 물회를 찾는 일이 많아졌습니다.

차고 시원 하면서도 탱글탱글, 쫄깃한 회까지 먹을 수 있는 일석이조의 멋진 보양식

원래 물회는 바다에서 고기를 잡는 어부들이 일하느라 바쁠 때 빨리 먹을 수 있고 

속도 든든하게 만들어 주는 음식으로 시작된 것이 물회로, 잘게 썬 생선회와 야채를 

고추장을 푼 물에 넣어 먹다 반주도 한잔하고 찬 밥이나 국수도 넣어 먹고 하던 음식입니다.

보통 포항식 물회를 원조로 치는데 지역마다 만드는 방법이나 재료가 틀립니다.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물회는 제일 늦게 시작된 강원도식이라 포항이나

제주에 가서 전통 물회를 먹으면 이게 아닌데하고 놀라기도 합니다.

 

 

물회 하면 빨갛게 슬러시 된 얼음 육수를 생각하게 되지만 실제로는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지역에 따라 조금씩 다른데 대표적인 곳 몇 군데만 알아봅니다.

물론 이런 곳들도 관광객을 상대로 영업을 하는 집들은 대부분 사이다와 화학조미료로 

맛을 내는 슬러시 육수를 내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먼저 물회의 원조격인 경상북도 포항에서는 고추장에 비벼 먹는 전통 물회가 주종입니다.

회는 광어나 도다리를 주로 사용하고 영덕의 강구항 같은 곳에서는 미주구리(물가자미)를 많이 씁니다.

회를 고추장에 비벼 먹다 밥을 넣어 비비고 마지막에 물을 부어 먹거나 얼음을 넣습니다.

 

자리물회로 유명한 제주도에서는 자리돔을 이용해서 물회를 만드는데 고추장이 아닌 된장을 풀어 만듭니다.

경상북도와 달리 경상남도에서도 제주도처럼 된장을 풀어 물회를 만든다고 하더군요.

자리돔에 익숙하지 않은 관광객들에게는 한치 물회를 내기도 합니다.

 

강원도는 초고추장으로 육수를 만들어 살짝 얼리거나 냉장해 놓았다가 쓰는데 주로 오징어나 참가자미를 씁니다.

가장 대중적인 물회로 알려져 있는데 개중에는 식초나 탄산음료, 화학조미료 등을 써서 새콤달콤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요즘은 해삼, 전복, 낙지 등을 넣어 아주 고급스러운 물회를 만들어 인기를 끌기도 하지요.

물회는 기회가 되면 나중에 다시 한번 포스팅하겠습니다.

 

 

 

 

지난달 어느 날 저녁 평창동 사는 큰 동서네가 별안간 물회나 먹으러 가자고 노병 부부를 납치해 갑니다.

노을이 아름다운 바닷가를 타고 영종도로 가길래 '선녀풍' 했더니 거기 알아? 하는 눈으로 쳐다봅니다 ㅎㅎㅎ

10년도 안됐는데 영종도 을왕리 일대를 물회 동네로 만든 지대한 공헌을 한 집이 전국구 물회 집 '선녀풍'입니다.

성수기에는 하루 매출이 수천만 원에 달한다는 전설적인 물회 집으로 소문난 집이지요.

오후 7시가 조금 넘었는데도 주차장에 차가 그득합니다.

재료가 떨어지면 영업을 끝내는 집이라 마음이 급합니다.

노병이 입장하고 서너 팀 더 받더니 손님을 안 받더군요.

참고로 오전 12시부터 영업을 하고 오후에는 9시까지라는데 재료가 떨어지면 일찍 영업을 마칩니다.

오픈 시간은 준비가 되면 조금 일찍 문을 연다고 하고 특이하게 월요일, 화요일 이틀을 휴무합니다.

 

 

손님이 무척 많기는 했지만 거의 끝날 시간이라 그랬나 대기는 없이 들어갑니다. 

낮에는 번호표 뽑고 한두 시간 대기는 예사인 집이라 손님 많은 건 놀랍지도 않습니다.

노병도 두세 번 왔다가 겨우 한번 먹어봤고 기다리기 싫어 2, 3호점은 몇 번 이용했는데 본점 포스팅은 처음입니다.

 

 

 

4명이 황제물회 대짜리 하나에 해물파전을 하나 주문합니다.

결과적으로 미리 말씀드리자면 황제물회는 중짜리를 주문할걸 그랬습니다.

노병 일행 실력으로는 중짜리도 많습니다.

 

 

 

밑반찬 3종 세트에 미역국 그리고 국수사리가 나옵니다.

워낙 손님이 많은 집이라 그런가 자리에 앉아 주문을 하면 밑반찬부터 메인 물회 나올 때까지 5분이 채 안 걸립니다.

 

 

해물파전입니다.

물회보다 10분 정도 늦게 나왔는데 포스팅은 먼저 합니다.

예전에는 모양도 예쁘게 잘 만들어 왔었는데 요즘은 모양 상관없이 나옵니다.

아주 고소하고 맛있게 잘 부쳐왔는데 찬 물회만 먹으면 너무 속이 냉할 것 같아 주문한 품목입니다.

 

 

선녀풍의 황제물회 대짜리입니다.

생수병을 기준으로 보시면 감이 잡힐까 모르겠지만 엄청난 양입니다.

전복, 해삼, 멍게, 낙지, 숭어회 등으로 만들어왔고 밑에 냉육수가 들어 있는데 겉으로는 안 보입니다.

 

 

 

회만 골라 먹기도 하고 육수와 함께 물회로 먹기도하고 국수사리를 넣어 물회 국수로 먹기도 합니다.

대박 물회 집으로 소문이 난만큼 선도도 좋고 맛도 출중한 편입니다.

원 없이 먹었는데도 반 이상 남았습니다.

대부분 식당에서 먹다 남으면 포장해 주지만 이 집은 안 해 줍니다.

먹던 회를 포장해 가면 상해서 당연히 문제 될 일이 많겠죠?

 

먹고 난 후 혹시나 해서 이 집 2층에 있는 갤러리 카페 그리다 썸을 들려 봅니다.

요즘은 블로그를 거의 안 하시지만 한때 다음 유명 블로거셨던 영종도갈매기님이 운영하시는 카페입니다.

그대가 오기 전에 문을 열고, 노을이 이쁘면 일찍 닫는다는데 이 날 노을이 이뻤어요 ㅎㅎㅎ

 

영종도 을왕리 물회 맛집 선녀풍

물회로는 가히 전설적인 집입니다.

속초에 있는 봉포 머구리집과 쌍벽을 이루는 대박 물회 집인데

혹시 영종도에서 물회 드실 일 있으시면 한번 들려 보세요.

손님 많은 것 빼고는 마음에 드실 겁니다 ^^*

 

 

 

 

 

 

선    녀    풍

 

인천광역시 중구 을왕동 689-1 ( 용유서로 272 )

0 3 2 - 7 5 1 - 4 5 4 5

 

 

 

맨위로

https://blog.daum.net/leehungkyu/281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