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 누구나 산책하기 좋은 소풍정원 - 무지개를 만나다

댓글수28 다음블로그 이동

방랑, 그 흔적들-국내/서울 인천 경기

[경기 평택] 누구나 산책하기 좋은 소풍정원 - 무지개를 만나다

낭만방랑자
댓글수28

소풍정원 중앙 연못의 분수에 무지개가 떴다! (2020.10.9. 금)
소풍정원

 

(2020.10.9.금)

 

한글날 낀 사흘 연휴 첫날에 바람새마을 소풍정원에 다녀왔다.

오서산엘 가 보려고 했었는데, 옆지기님 코감기가 심한 듯하여~~~ 포기하고...

소풍정원을 슬슬 돌아보니 누구나 산책하기 딱 좋은 곳이네...

이름도 정겨운 소풍정원~

웃을 소자가 들어간 소풍(笑風)이다.

어쨌거나 소풍 간 듯 즐길 수 있는 곳......

 

소풍정원 입구. 오른쪽으로 주차장이 구비되어 있다. 캠핑장은 10.9 현재 임시휴장 중...
먼저 안내도를 살펴보며 어떻게 돌아볼지 알아보기
진위천 하천정비 사업을 통해 소풍정원으로 재탄생. 공사 전에는 폐천 부지가 낚시터였단다. 
체험 공간 누리바람. 줄배 타기, 종이배 접어 띄우기, 어옹수조 상 옆 포토, 소풍정 휴식, 소원 돌탑 소원 빌기 등. 코로나19로 못 하는 것이 있다.
바닥에 이렇게... 아이디어 짱! 오른쪽으로 캠핑장~~~
일단 예쁜 곳이니 한 장쯤 찍어 주고...
줄배 타는 곳인데, 지금은 운영하지 않는다. 

캠핑장과 놀이터
억새와 갈대의 만남. 오른쪽으로 캠핑장과 놀이터

반대편 줄배 타는 곳. 지금은 운영 중지. 걸어온 왼쪽이 캠핑장쪽, 오른쪽은 소풍정(笑風亭)쪽
둑방에 올라 진위천을 바라본다. 억새와 갈대의 일렁임~ 가을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둑방에서 내려다본 풍경. 중앙 연못에는 분수 가동 중...
배나무가 심어진 이화의 정원. 소풍정이 있는 곳
소풍정(笑風亭). 어느 분이 먹을 거리를 잔뜩 펼쳐 놓고 전세내고 있어  올라가다가 내려옴. 
소풍정 천장 무늬가 예뻐서...
매봉산에서 가져온 배나무 5그루(수령 20~30년) 중 하나. 소풍정을 둘러싸고 5그루를 심어 놓았네...
어옹수조(노인이 물고기를 낚아 올린다는 뜻. 후손 번창을 의미함) 포토존
건너편 건물은 편의점(컵라면 판매함)
편의점과 배 모양의 다라고비진 화장실
포토존인 줄만 알았는데, 수도 시설이 되어 있네... 깜찍한 발상~~~

늦게까지 피어 있던 맥문동꽃
가을을 느끼게하는 국화도 반기네...

 

다라고비진(나루)

평택 고덕면 궁리 궁안교 아래에 있던 나루터로 다루지 나루터라고도 불림.

다라고비는 크다는 뜻의 백제 고어 '다라'와 높이 날다는 뜻의 '고비'가 합쳐진 말이라고 한다.

다라와 고비의 사랑 이야기가 전해내려오는 곳이어서 다라고비진이라고도 한단다.

 

다라와 고비의 사랑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예전에 진위천에 배가 들어올 때 이야기다.

고기잡이 총각 다라는 마을 처녀 고비와 사랑에 빠졌고,

고비는 처녀의 몸으로 임신까지 하게 된다.

고비는 다라가 오기를 기다리며 살아가는데,

오기로 한 날짜에 다라가 오지 않아 하루하루를 걱정하며 지낸다.

지나가는 스님으로부터 돌탑 100개를 쌓으면 소원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말을 듣고

매일 산으로 가서 돌을 가져와 돌탑을 쌓는 고비~~~

돌탑 100개가 완성되었을 때 거짓말처럼 어느 섬에 좌초되었던 다라가 돌아온다.

다라와 고비는 결혼하고 이 마을에 정착해서 소금장사를 하여 큰돈을 벌었고

행복하게 살았다는 이야기.

행복한 결말이어서 참 다행이네......

 

아래 내용은 바람새마을 홈페이지 자료이다.

바람새마을의 자연부락명은 '다루지'이며 

'다라고비진'이라는 나루터에서 유래된 이름이다.

오랜 옛날 바다의 꿈을 간직한 바람새마을에는

다라와 고비의 사랑 이야기가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사람과 물자가 모이던 나루터는

고기잡이 총각 다라와 마을 처녀 고비의 사랑이 싹튼 무대가 되었으며

마을 주민들의 생활 터전이기도 하였다.

 

 

다라고비진 이야기. 강산이 몇 번을 변한 세월인가~ 이곳은 그 세월 동안 참 많이 변한 곳이로구나!

모래 놀이터
의자인 듯~ 포토존인 듯~~
쉼터
소원 돌탑. 소원을 빌어 봐~~
군데군데 이정표
와~~~ 무지개다!!!

중앙 연못 분수를 빛내주는 무지개~~~
조금 움직여서 바라봄
보는 방향에 따라 모든 분수에서 무지개를 동시에 볼 수 있었다.
쌍무지개. 무지개를 볼 수 있어서 저 섬이 무지개 정원인가 보다.
폰 사진. 분수 세 개가 다 보이게 담음

중앙 연못. 데크길을 걸어가며...
뒤돌아보니 그 예쁘던 무지개는 어디 가고...

무지개의 정원 테마 섬. 철새 솟대를 많이 세워 놓았네...

소원(사랑) 터널. 오래도록 저기서 사진 찍는 분~
그냥 저분들 가려서 찍어 주오...

계속 기다릴 수 없어 그분들을 지나와 한 컷 찍고 사랑터널을 건너 빛의 정원 테마 섬으로...
다른쪽 분수들에도 무지개가~~~
빛의 정원에서 바라본 중앙 연못
빛의 광장. 빛의 정원 와서 구경 중인데도 아직도 사랑터널에서 찍은 사진 들여다보고 수정 반복하며 또 찍는 그분들~
정화의 샘
빛의 정원 테마 섬을 지나옴
빛의 정원을 지나 지지배배 정원으로... 무늬 억새와 대나무(금죽) 숲이 반김

 

소리나눔 파이프 배치
대나무(금죽)과 소리나눔 파이프

지지배배 정원도 지나옴
잠시 다시 둑방으로 올라감. 1984년 제2회 MBC 창작동요제 대상곡인 '노을'이 평택 들판의 아름다운 노을을 배경으로 탄생한 노래라네...

 

노을 /  이동진 작사, 최현규 작곡

 

바람이 머물다 간 들판에
모락모락 피어나는 저녁 연기
색동옷 갈아입은 가을 언덕에
빨갛게 노을이 타고 있어요.


허수아비 팔 벌려 웃음 짓고
초가 지붕 둥근 박 꿈꿀 때
고개 숙인 논밭의 열매
노랗게 익어만 가는


가을 바람 머물다 간 들판에
모락모락 피어나는 저녁 연기
색동옷 갈아입은 가을 언덕에
붉게 물들어 타는 저녁놀

 

둑방에 다시 올라 진위천을 바라봄. 둑방 한쪽(여기서 오른쪽)에는 전망대 시공 중...
평택 진위천. 안성천과 만나 평택호로 흘러 들어간다.

둑방에서 다시 내려옴.
어리연이 반기네...
거울 연못. 물이 맑지 않아서 아쉬움...
계절을 거꾸로가는 민들레~

평택시군 통합 20주년 맞이 어린이날 사생대회, 그림 2만여 점 타일 제작, 미로원 조성
미로원. 사생대회를 통해 그림 2만여 점을 타일로 제작하여 미로벽에 붙인 추억 공간

미로원
때마침 지나가는 KTX 기차 소리에 바라봄. 여기도 풍요로움이...
안내도를 보며 빠뜨린 곳 있나 찾아보기!

아이들이 몰려 있어서 가 보니 거북이가...
거북이들이 노니네...
부채 의자
연꽃 의자도...

빛의 정원과 무지개의 정원을 이어주는 사랑터널, 중앙 연못 분수
소풍정원 한 바퀴 다 돌아볼 때까지 중앙 연못 분수는 지칠 줄을 모르고 물을 내뿜는다.

소풍정원은 일단 누구나 가볍게 산책하기 좋은 곳이다.

산책로 따라 걸으면 눈이 시원해지고,

둑방에 오르면 진위천이 바로 앞에 펼쳐지고,

가을이면 바람새마을 누렇게 벼 익은 모습이 보이고,

수시로 지나가는 KTX열차도 나그네에겐 반가운 모습이 되는 곳~

야간에는 조명도 한몫 할 것 같은......

특히 해가 있는 날, 선명한 무지개를 볼 수 있어 더 좋은 곳이 아닐까...

 

맨위로

https://blog.daum.net/leeke2000/1650976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