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해남. 공재 고택(구, 윤두서 고택)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발길을 따라

전남 해남. 공재 고택(구, 윤두서 고택)

백산(栢山)
댓글수103

해남. 공재 고택(구, 윤두서 고택).

 

중요민속문화재 제232호 (1996.02.13)

 

 

*종전에는 윤두서 고택으로 불리었으나 근래에 공재 고택으로 바뀌었음.

 

 

 

전남 해남군 현산면 백포리 372 (백포길 122)

 

 

 

조선 후기의 선비화가인 공재 윤두서(1668∼1715)가 살던 집이라고 한다. 윤두서는 겸재 정선, 현재 심사정과 함께 조선 후기의 3재로 일컬어지며, 고산 윤선도(1587∼1671)의 증손자이다. 윤선도가 풍수지리상 명당터에 이 집을 지었으나, 바닷바람이 심해 다른 곳으로 옮기고 증손인 윤두서가 살게 되었다고 한다.

 

지은 시기는 정확하지 않으나, 현종 11년(1670)에 지어 후에 윤두서가 살게 되었고 순조 11년(1811)에 수리한 것으로 보인다. 지을 당시에는 문간채와 사랑채 등 48칸 규모였다고 하나, 지금은 안채와 곳간채·헛간·사당만이 남아있다.

 

ㄷ자형의 안채는 지붕 옆면이 사람 인'(人)'자 모양인 맞배지붕집이고, 북서쪽에 위치한 광의 남측지붕은 앞면이 사다리꼴 모양인 우진각지붕이다. 바닷바람의 영향을 막고자 지붕을 높이 쳐들지 않고 푹 덮었으며, 벽은 방의 용도에 따라 회벽과 판자벽을 조성하였다.

 

문인화가의 옛집으로 조선 후기의 건축수법이 잘 남아있는 유서 깊은 전통주택이며, 인근마을에 해남윤씨의 기와집 10세대가 있어 더욱 옛스러운 정취를 풍기고 있다.

 

 

- 우리 지역 문화재 -

 

 

해남 공재 고택 안내문.

 

 

본채 좌측 부분.

 

 

본채 우측 부분.

 

 

 부엌으로 드나드는 문(門)인듯하다.

 

 

 

사당.

사당 앞에 열대지방 나무가 이채롭다.

 

 

ㄷ형의 안채.

 

 

능통(能通)이라는 현판이 붙어 있다.

 

 

청우재(聽雨齋)

 

 

다락으로 올라가는 사다리가 놓여있다.

 

 

곳간.

 

 

화장실.

 

 

우물.

현재는 사용하지 않고 있다.

 

 

채마밭.

 

 

 

2020.09.13.

맨위로

https://blog.daum.net/life112/541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