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에서의 하룻밤】

댓글수52 다음블로그 이동

여행지/전라북도

【부안에서의 하룻밤】

나이가사
댓글수52

부안 곰소에 왔습니다.

숙소를 잡고 저녁 먹기 위해 나서며 바라본 곰소의 석양빛입니다.

 

 

 

낯선 곳에서의 하룻밤이 이런 느낌이겠지요.

 

 

 

상호를 안 담았네요, 하지만 이쪽 대부분 횟집들이 이렇게 나온다고 합니다.

고민됩니다, 이걸 어찌 다 먹지? 아내가 먹는데 까지 먹어보자고 하네요.

 

 

 

이 산낙지 하나만으로도 술 병 하나 넘어지게 생겼습니다.

 

 

 

큰 굴이 들어가서 그런지 국물 맛이 아주 개운합니다.

 

 

 

전복 맛이야 다들 공감하시겠지요.

 

 

 

얘는 덤인가?

 

 

 

아침에 나와서 아내가 필요한 젓갈 좀 사고 아침밥 먹을 곳 찾습니다.

 

 

 

생선구이 먹자며 들어간 집은 명물회관입니다.

 

 

 

전에 곰소에서 젓갈백반은 먹어봤으니, 처음 마음 먹은 대로 생선구이정식 먹기로 합니다.

 

 

 

생선이 아주 잘 구워져 나왔습니다.

 

 

 

역시 남도의 반찬인심은 후합니다.

 

 

 

젓갈도 세가지나 나왔습니다.

 

 

 

구수하고 감칠 맛나는 된장국만 있어도 밥 한 그릇은 뚝딱 이지요.

이렇게 무 계획 남도여행(?)이 끝났습니다.

그냥 일 보러 갔다가, 이렇게 돌아다니는 것도 그리 나쁘지 않더군요.

 

 

맨위로

https://blog.daum.net/m9419/367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