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명지계곡 용소폭포 수달래, [철원]직탕폭포, 고석정 수달래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국내 여기저기/·´`°꽃 찾아 방방곡곡

[가평]명지계곡 용소폭포 수달래, [철원]직탕폭포, 고석정 수달래

ⓡanee(라니)
댓글수0

2주 전이었던 4월 26일, 짝꿍과 함께 폭포와 어우러진 수달래 풍경을 담기 위한 출사를 다녀왔어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장거리 여행길에 나서는 건 여전히 꺼림직해 남쪽의 수달래 명소들은 또 다시 훗날로 미루고

그나마 만만한 거리에 있는 가평의 명지계곡 용소폭포와 철원의 직탕폭포, 거기에 덤으로 고석정까지 강행군을 하였죠.  

 

 

용소폭포에 도착해 보니, 보이는 것처럼 수달래의 개화가 아직은 덜 된 상태~

안그래도 수달래를 처음 찍어보는 거라 잘 담을 자신이 없었는데 

만족스럽지 못한 꽃 상태와 수량 적은 폭포의 모습에 급격히 사진 찍을 의욕을 잃고 말았네요.  

 

사진 고수님들이야 이런 상황에서도 멋진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는지 모르지만

라니는 도통 자신이 없어 다음 코스로 이동하자고 계속해서 짝꿍을 재촉했답니다.

다른 때는 항상 짝꿍이 재촉했었는데 말이예요.ㅠㅠ 

 

 

가평에서 철원으로 이동~  

 

 

직탕폭포도 수량이 적기는 마찬가지였지만

다행히 이곳은 꽃도 예쁘게 피어있는 상태고 풍경도 훨씬 마음에 들어 비로소 의욕이 불타기 시작했어요.

 

 

하지만 사진 포인트가 되는 조그마한 공간엔 단체로 출사나오신 진사님들의 삼각대가 이미 여러 개 세워져 있었고

비집고 들어갈 틈을 찾지 못한 라니는 삼각대를 펼치지 못해 장노출 사진을 찍을 수가 없었죠.    

 

 

한동안을 기다려 자리는 잡았지만 겨우 한 군데서만 사진을 찍으니

여러 컷을 찍어도 거기서 거기인 사진을 벗어날 수 없는 상황인지라, 

 

 

과감히 삼각대를 거두고 강 쪽으로 내려가 자유롭게 이런 저런 사진을 찍었답니다.

 

 

라니의 카메라가 향하고 있는 곳엔,

 

 

운치있는 돌다리가 있는데,

 

 

고석정까지 다녀올 생각에 마음이 급해져서 저 돌다리는 건너보지 못하고 돌아서야 했네요.

저 건너편 쪽에서도 한 컷 남기면 좋았을텐데...

 

저 돌다리 이전에는 차량 통행이 가능한 다리가 있었는데

그 다리를 철거하고 사람들만 걸어서 오갈 수 있는 돌다리를 만들어 놓아서

좀 더 운치있는 풍경으로 바뀌긴 했지만 주차의 불편함은 감수할 수 밖에 없게 되었네요.

주차를 이쪽 편에 해야 하는데 예전처럼 다리를 통과하지 못하니 한참을 돌아서 와야 하거든요.    

불편하긴 해도 사진 찍는 사람들에겐 저 돌다리가 그리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이리저리 풍경을 담다가도 어느새 보면 작은 들꽃에게로 시선이 가있는 라니~

흔하디 흔한 제비꽃임에도 절벽의 돌 틈바구니에서 피어난게 대견스러워서 한참을 이뻐해줬답니다.ㅎㅎ

 

 

햇살 받은 생명체들은 왜 이리 또 마음을 설레게 하는지 덕분에 라니의 카메라가 분주했네요.

 

 

진사님들은 아직도 자리를 뜰 줄 모르고 집중모드~

진사님들의 카메라에선 어떤 결과물들이 탄생될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자리를 뜨며 남긴 마지막 한 컷~

장노출로 촬영하지 않으니 수량이 얼마나 적은지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버리고 말았네요.

 

 

직탕폭포를 떠나 고석정으로~

 

 

수달래를 찾아 계단 아래로 내려가 봅니다.

 

 

폭포는 없지만 수달래가 많이 피어 있어 굿, 굿~

 

 

배를 타고 짧게 이동하면서 기암 절벽과 절벽 사이에 핀 수달래를 감상하는 것도 이곳을 즐기는 방법이지만,

 

 

우리는 사진을 찍는게 우선이라,

 

 

발로 걸어다니며 수달래를 열심히 카메라에 담았네요. 

 

 

제일 마음에 들었던 수달래~ㅎㅎ

 

 

라니는 맘에 드는 수달래 앞에서 떠날 줄 모르고,

짝꿍 혼자 이리 저리 분주합니다.

그래서 늘 짝꿍이 훨씬 더 다양한 사진을 찍어오는 것 같아요. 

 

 

짝꿍이 찜해 준 녀석~

 

 

다양한 각도로 여러 컷 찍어봅니다. 

 

 

수달래 출사도 마무리할 시간~

마음에 안든다고 툴툴대며 시작한 출사였는데 직탕폭포와 고석정의 수달래를 보면서 마음이 다 풀렸네요.

이제 수달래를 찍어보는 경험을 했으니 내년엔 좀 더 잘 찍을 수 있겠지요.

 

"짝꿍~ 내년도 부탁해~"

"내년엔 남쪽으로 멀리 달려가 보자구~"

맨위로

https://blog.daum.net/mirolove/696552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