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고 있다고 느낄때

댓글수25 다음블로그 이동

사는이야기

늙어가고 있다고 느낄때

들꽃
댓글수25

큰 아들은 전화 오면

보이라 항상 빵 빵 돌려서 춥지 않게 지내라고

작은 아들은 거의 매일 전화하니 할 말이 별로

뭐 하세요?

아버지께서는 집에 계신가요?

간결한 전화로

딸내미는 부식 뭐 떨어져야

카톡 질을 한다

 

아들들이 자주 전화 한다는것은 우리가 늙었다는 것을 실감한다

요즘 부쩍 남편도 밥 조금씩 주라 하고

식사량이 줄었다

점점 외소 해지는 느낌을 받기도

먹고싶어 만들면 먹히지도 않고

나 역시 남편과 같은 현상이다

늙으면 살 빼기 할 필요도 없어진다

자연히 다리도 팔도 가늘어져 간다

그렇다고 세끼니는 안 차릴 수도 개쯤 먹는다고 안 만들 수도 없고

먹지도 않는걸 하면 뭐해 , 생각하다도

만들어 차리기를 반복하는 아내는

오늘도 뭐 만들어 남편상을 차릴까.

먹는 거에 고민이 유일한 일상은 계속된다

노 부부 사는 삶 다른 집도 이럴까,?

과일도 먹고 싶어 이것 저것 구입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mj450806/718341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