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일기 - 미얀마 ④, 바간 쉐지곤 황금파고다

댓글수43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사진여행

해외여행일기 - 미얀마 ④, 바간 쉐지곤 황금파고다

가족대표
댓글수43




          ◆ 해외여행일기 - 미얀마 ④, 바간 쉐지곤 황금파고다

        여행일시 : 2015 년 04 월 04 일 ~ 04 월 09 일 (4박 6일) 블로그 개편으로 오래 전에 올렸던 해외여행 사진이나 글들이 많이 깨지고 글 모형이 바뀐데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길은 막히고 앞이 안보이기에 지난 날의 외국나들이 사진을 시간나는대로 오래 전의 사진부터 선별적으로 다시 간추려 정리하여 즐거웠던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보고자 합니다 우리에게는 '버마'로 더 알려진 미얀마는 외부세계의 영향을 받지 않은 채 자신들만의 전통과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이색적인 문화체험 여행의 보고이며, 약 2,500년 불교역사를 간직한 세계최대의 불교국가이다. 한반도의 세배가 넘는 국토에 버마족을 비롯한 134개 소수민족들이 각각의 생활풍속을 간직한 다민족 국가이며 세계최대의 불교국가답게 국토전역에 약 400만기의 불탑이 세워져 있기에 '불탑의 나라'로 불리운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황금빛 파고다의 모습 때문에 '황금의 땅'으로 알려진 미얀마의 고대 유적지와 관광명소를 둘러보다 보면 예상치 못한 감동과 이 나라만의 독창적인 문화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치안상태는 매우 안전한 편으로 미얀마인들의 종교적인 심성때문인지 범죄율도 매우 낮다고 한다. 다만 열대몬순기후인 미얀마, 그중에도 년중 지금이 가장 덥다는 4월, 최고기온 40도C에 육박하는 불타는듯한 더위가 여행자들을 지치게 한다. 이러한 미얀마가 정치적으론 낙후한 때문인지 최근 군사쿠데타가 일어나 세계적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하루 속히 자유민주체제가 정착되어 일반 국민들의 종교적인 착한 심성에 부응하는 안정을 찾았으면 좋겠다 쉐지곤은 황금색의 웅장한 모습의 파고다로 바간의 많은 유적들 중 제1호로 지정되었다고 한다. 3층의 계단 위에 종 모양이 있는 모습으로 금 도금을 하였다. 쉐지곤 파고다는 미얀마 파고다의 '어머니'와 같은 존재라고 한다. 바간 왕조의 설립자인 아나우라타왕이 타톤을 정복하고 세운 기념물로 미얀마 파고다의 모델이 되었기 때문이다. 타톤은 미얀마 남동부에 있었던 국가이다. 아나우라타왕이 타톤의 마누하 왕에게 불교 경전을 요청였으나 이를 거절하자 아나우라타 왕이 침략하여 타톤을 멸망시켰다고 한다. 미얀마에서의 불교사원은 미얀마인들에겐 경배의 대상인 동시에 친근한 휴식의 공간이기도 하여 레저를 즐기듯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휴식의 공간으로도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 바간 쉐지곤 황금파고다 ▼ ▼ 자기 몸의 아픈 부위를 백마상의 같은 부위에 만지면 병이 낫는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 ▼ 미얀마에서 불교사원은 미얀마인들에겐 경배의 대상인 동시에 친근한 휴식의 공간이기도 하다 ▼ ▼ 미얀마엔 대개 불교사원 초입에 경배에 필요한 물품과 불교기념품 가게를 통과하게 된다 ▼
글과촬영 : 가족대표
맨위로

https://blog.daum.net/pms461/1615977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