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일기 - 미얀마 ⑪ - 미얀마 제1의 도시 양곤 스케치

댓글수45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사진여행

해외여행일기 - 미얀마 ⑪ - 미얀마 제1의 도시 양곤 스케치

가족대표
댓글수45




          ◆ 해외여행일기 - 미얀마 ⑪ - 미얀마 제1의 도시 양곤 스케치

        여행일시 : 2015 년 04 월 04 일 ~ 04 월 09 일 (4박 6일) 블로그 개편으로 오래 전에 올렸던 해외여행 사진이나 글들이 많이 깨지고 바탕색 변경으로 글이 안보이거나 게시판 모형이 바뀐데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길은 막히고 앞이 안보이기에 지난 날의 외국나들이 사진을 오래된 사진부터 시간나는대로 몇장씩만 간략하게 다시 간추려 즐거웠던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 보고자 합니다 우리에게는 '버마'로 더 알려진 미얀마는 외부세계의 영향을 받지 않은 채 자신들만의 전통과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이색적인 문화체험 여행의 보고이며, 약 2,500년 불교역사를 간직한 세계최대의 불교국가이다. 한반도의 세배가 넘는 국토에 버마족을 비롯한 134개 소수민족들이 각각의 생활풍속을 간직한 다민족 국가이며 세계최대의 불교국가답게 국토전역에 약 400만기의 불탑이 세워져 있기에 '불탑의 나라'로 불리운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황금빛 파고다의 모습 때문에 '황금의 땅'으로 알려진 미얀마의 고대 유적지와 관광명소를 둘러보다 보면 예상치 못한 감동과 이 나라만의 독창적인 문화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치안상태는 매우 안전한 편으로 미얀마인들의 종교적인 심성때문인지 범죄율도 매우 낮다고 한다. 다만 열대몬순기후인 미얀마, 그중에도 년중 지금이 가장 덥다는 4월, 최고기온 40도C에 육박하는 불타는듯한 더위가 여행자들을 지치게 한다. 최근 이러한 미얀마가 정치적으론 낙후한 때문인지 오랜 군사정권의 틀에서 탈피하질 못하고 한동안 잠시 누렸던 민주정부를 뒤엎고 다시 군사쿠데타가 일어나 내전 상황으로까지 몰리면서 세계적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뉴스를 보면 이 평화스럽던 미얀마의 도시 곳곳에선 수많은 시민들과 반쿠데타세력이 임시정부까지 만들어 쿠데타 군부에 저항함으로서 쌍방간에 많은 희생자가 발생되고 있다는 비참한 소식이다 하루 속히 자유민주체제가 정착되어 일반 국민들의 종교적인 착한 심성에 부응하는 안정을 되찾기를 기원해본다. 행정수도를 따로 옮겼다고 하지만 양곤은 아직도 미얀마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이며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인구 600 만의 미얀마 제1의 거대 도시이다. 그늘이 우거진 공원과 아름다운 호수가 있는 양곤은 한때 동방의 정원도시로 알려져왔다. 시내 중심가를 제외하면 높은 건물이 없어 멀리서 보면 마치 숲으로 둘러싸인 공원처럼 보인다. 도시 전체를 감싸고 있는 열대의 수려한 나무들과 큰 호수는 미얀마를 상징하는 황금대탑 쉐다곤 파고다와 어우러져 여행자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더해준다. 파고다의 불교국가답게 쉐다곤 파고다 외에도 로카찬다사원, 까바에파고다, 차욱타지파고다등 미안마의 유수한 사찰들이 즐비하게 몰려 있는 대도시이기도 하다.
▼ 양곤의 일출 - 국내선을 타고 양곤에서 바간으로 이동하며 기내에서 ▼ ▼ 양곤시내의 중심가 ▼ 멀리 쉐다곤파고다 황금대탑이 보인다 ▼ 양곤시청과 시민광장 ▼ ▼ 독립기념탑 ▼ ▼ 아름다운 칸도지 호수공원 ▼ ▼ 양곤의 재래시장 ▼ ▼ 600톤의 옥불상이 있는 로카찬다사원 ▼ 로카찬다 파고다는 세계 최대의 옥불상을 모신 사원이다 옥으로 만들어진 불상은 유리상자에 고이 모셔져 있는데, 유리에 빛이 반사되어 불상을 자세히 보기는 어렵다. 이 옥불은 불상을 조각하는 일을 하는 우마웅지라는 사람이 기증했다고 한다. 옥불을 만달레이에서 양곤까지 이동시키는데 11일이 걸렸는데, 우기인데도 이 기간 동안 미얀마에는 비가 내리지 않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옥불을 이동하는 모습과 옥불을 기증한 우마웅지가 군부로부터 환영받는 모습등을 그린 그림을 사원 출입통로 계단에서 볼 수가 있다. ▼ 무게 600톤의 옥불상이 유리상자에 모셔져 있다 ▼ ▼ 부처님 진신사리가 봉안된 까바에파고다 ▼ ▼ 부처님의 진신사리 3과 ▼ ▼ 차욱타지파고다 ▼ 차욱타지파고다는 길이 67m의 와불이 봉안된 사원이다 파고다 안에는 길이 67m, 높이 18m 의 거대한 와불이 있다. 미얀마에서 네번째로 큰 와불이라고 하며 1907년에 만들어졌으나 파괴되어 1966년에 다시 만들었다고 한다. 분홍색의 부처님 발바닥을 칸칸이 나누고 그 안에 금색으로 부조를 새겨 놓았는데, 이는 부처의 108번뇌를 의미한다고 한다. 벽에는 글자가 빼곡히 적혀 있는데, 이는 헌금한 사람들의 명단이라고 하며. 한국인의 이름도 찾아볼 수 있다.
글과촬영 : 가족대표

관련 태그 목록 #미얀마 제1의 도시 양곤
맨위로

https://blog.daum.net/pms461/1615993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