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일기 - 일본 북해도 - 오타루, 삿포로

댓글수57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사진여행

해외여행일기 - 일본 북해도 - 오타루, 삿포로

가족대표
댓글수57
<tbody> <tr> <td>



          ◆ 해외여행일기 - 일본 북해도 - 오타루, 삿포로

        여행일시 : 2015 년 07 월 15 일 ~ 07 월 18 일 (3박 4일) 블로그 개편으로 오래 전에 올렸던 해외여행 사진이나 글들이 많이 깨지고 바탕색 변경으로 글이 안보이거나 게시판 모형이 바뀐데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길은 막히고 앞이 안보이기에 지난 날의 외국나들이 사진을 오래된 사진부터 시간나는대로 몇장씩만 간략하게 다시 간추려 즐거웠던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 보고자 합니다 북해도는 한국의 경기도를 뺀 정도의 면적에 인구는 550만, 겨울엔 눈이 많이 오고 년중 기온의 차이가 크다지만 눈이 녹는 4월 한달을 빼고는 아름다운 풍광과 맑은 공기, 비교적 훼손되지 않은 자연환경 때문에 국내외 관관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북해도는 역사적으로 일본땅이 아닌 아이누족의 땅이었으나 1860년대 일본인들이 대거 정착하기 시작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고 한다. 머무는 곳마다 양질의 온천이 있고 맑은 공기에 청정한 분위기가 여행의 피로를 많이 덜어주는듯 싶다. 3박 4일 일본 북해도 여행의 마지막 여정으로 영화 러브레터의 촬영지이며 운하의 도시인 오타루와 홋가이도 도청 소재지인 삿포로의 모습을 간략히 스케치해보았다
<center>▼ 오타루 ▼
영화 러브레터의 촬영지인 오타루에는 1914년부터 9년에 걸쳐 바다를 메워 만들었다는 오타루운하가 있다.
옛날 이 운하를 통하여 러시아등과의 교역이 활발했던 시절, 홋카이도의 거점도시로서 번영을 말해주는 창고를 비롯한 
역사 깊은 건물들을 볼 수가 있다. 지금은 거의가 관광지화 되어 낮에는 운하주변에 가지런히 늘어선 가계들이 아름답고 
밤에는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거리가 운하의 네온빛과 운치있는 조화를 이루어 야경이 아름답다고 알려져 있다. 
단체여행의 스케쥴에 맞추다 보니 야경을 볼 수 없었던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관광객들의 손길에 
길들여진 오타루운하 갈매기들의 재롱은 사람의 혼을 뺄만큼 정신이 없다...ㅎ
  










▼ 오타루운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의 오타루 인증사진 촬영장소로서 단연 으뜸이다 ▼





▼ 오타루 시가지 ▼





▼ 위 건물을 소개하는 한글 현판이 건물 옆에 세워져 있다 ▼

















 











▼ 언덕의 구조물은 겨울철 눈사태를 방지키 위해 세워진 것 ▼





▼ 아름다운 유리공예품들 ▼





 








 
 

▼ 공예품 공방의 장인들 ▼  





▼ 전통 계승을 중시하는 일본은 지금도 이런 풍경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





▼ 삿포로 ▼
아카랭카(붉은 벽돌)로 애칭되어 일본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삿포로구북해도 청사,
도심 속의 오아시스라고 불리우며 삿포로 시민들의 휴식처가 되고 있는 오오도리 공원,
이방인의 눈으로 볼 때 특별한 풍경이라곤 할 수 없었지만 삿포로구북해도청사나 
오오도리시민공원 모두 자기나라의 자산을 소중히 가꾸고 깨끗하게 유지하려는 
일본 국민들의 질서의식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 한국어와 러시아어로 된 구북해도청사에 관한 설명현판이 세워져 있다 ▼





▼ 산포로 오오도리시민공원 ▼

















▼ 삿포로의 심볼 삿포로 시계대 ▼
한시간마다 맑은 종소리를 울리며 분초까지 시간이 정확하다고 한다  





▼ 위 삿포로의 심볼 삿포로시계대 조형물이 오오도리시민공원에 세워져 있다 ▼







<center>
 
글과촬영 : 가족대표
 

맨위로

https://blog.daum.net/pms461/1615997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