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일기 - 북유럽 25 - 리투아니아 - 트라카이성

댓글수55 다음블로그 이동

해외사진여행

해외여행일기 - 북유럽 25 - 리투아니아 - 트라카이성

가족대표
댓글수55




          ◆ 해외여행일기 - 북유럽 25 - 리투아니아 - 트라카이성

        여행일시 : 2015 년 09 월 25 일 ~ 10 월 07 일 (12박 13일) 블로그 개편으로 오래 전에 올렸던 해외여행 사진이나 글들이 많이 깨지고 바탕색 변경으로 글이 안보이거나 게시판 모형이 바뀐데다 코로나 사태로 해외여행길은 아직은 앞이 안보이기에 지난 날의 외국나들이 사진을 오래된 사진부터 시간나는대로 몇장씩만 간략하게 다시 간추려 즐거웠던 여행의 추억을 되새겨본다 오랜만에 북유럽 여행길에 나섰다. 20여년전 덴마크와 러시아를 잠깐 돌아본 기억은 있지만 북유럽여행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행사의 여행일정을 보면 빡빡하기 이를데 없다. 이 나이에 이 고된 일정을 감내할 수 있을지 내심 걱정스럽다. 첫날은 인천공항에서 9시간 25분 걸려 모스크바 공항를 경유, 다시 2시간 40분 걸려 노르웨이 오슬로에 여장을 풀고, 귀국일엔 마지막 여행지의 관광을 마치고 당일로 밤비행기를 타는 고된 일정이다. 여행기간 중에도 노르웨이-덴마크간, 스웨덴-핀란드간 선내숙박(船內宿泊) 두번에, 어떤 날은 거의 8시간 이상 걸리는 육로이동도 있고, 가고오고 왕복 이틀을 빼면 11일에 8개국을 도는 일정이니 여행이라기보단 행군에 가깝다...ㅎ 그러나 결과적으론 잘 다녀왔다는 생각이 든다. 빼어난 자연경관의 피오르의 나라 노르웨이를 비롯 덴마크, 스웨덴, 필란드, 발틱 3국등 모두가 참 아름답다. 다만 대국이면서도 아직도 개방화에 익숙치 않은 러시아가 출입국관리면에서나 관광객을 대하는 태도등에서 서비스정신과는 거리가 먼 짜증스러우리만큼 여행하기 불편한 나라라는 점이 기억으로 남는다 가급적 여정의 순서대로 몇차례에 걸쳐 8개 나라의 단편적인 모습들을 사진과 함께 여행기록으로 남겨본다 트라카이는 과거 리투아니아의 수도였던 곳으로 수많은 귀족들이 머물렀던 도시라고 한다. 트라카이는 지금 수도인 빌니우스에서 쉽게 이동이 가능한 위치에 있어 리투아니아를 찾는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근교도시중 하나로 꼽힌다. 붉은 빛의 트라카이성은 푸른빛의 맑은 갈베호수와 파란 하늘, 푸르름의 숲과 잘 어울어지면서 아름다운 호수에 드리워진 반영이 무척 아름답다. 600 년 역사의 트라카이성은 리투아니아의 대공국 비타우타스 대공에 의해 1430 년 완공되었고 또한 같은 해 그가 이 곳에서 사망한 곳이기도 하다. 세가지 형태로 지어진 트라카이성은 외침 방어를 위한 방어성으로, 수도원으로, 리투아니아 대공의 주거지로 변모를 거듭하면서 현재에 이르게 되었으며 1997년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트라카이의 명소 트라카이성은 평화로운 분위기에 휴양지 느낌까지 더해져 마음 편히 둘러보기 적절하며 특히 호수에 비친 트라카이성은 아름다운 명소로 정평이 나있다고 한다.
▼ 휴양지 같은 트라카이성 ▼ ▼ 휴양지같은 트라카이성 주변에선 혼례식이나 웨딩촬영 장소로 자주 이용된다고 한다 ▼ ▼ 인증샷..ㅎ ▼ ▼ 여정도 ▼
글과촬영 : 가족대표

관련 태그 목록 #리투아니아 트라카이성
맨위로

https://blog.daum.net/pms461/1616004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