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낙엽계단을 오르다 **

댓글수6 다음블로그 이동

좋은 글

** 낙엽계단을 오르다 **

불변의 흙
댓글수6

낙엽계단을 오르다
차가운 발목사이로 소슬이 부는
찬바람이 가을을 간지럽히고

주황색 감홍시는 뭣 때문에
저 하늘에 혼자있길 좋아하나

솜이불 같이 따스한 햇살을 쏟아내며
고추를 익혀내는 오후는 졸다.



조약돌사이로 흐르는 투명 물살은
미꾸라지 옆구리를 간지러고

세월을 저 멀리 바깥으로 밀쳐내고
나는 지금 시간을 붙잡고 있다.



아려한 추억을 만들려는 깃 올린 청년
아까부터 저만치 걷고만 있다.

마른 풀 내음이 그리도 그리워
침묵으로 말하며 혼자서 걷고 싶다.



없애고 싶은 군더더기 시간을
뭉커덩 덜어내고

어느듯 모과나무 잎을 밟으며
이내 온 마음은 낙엽계단 오른다.

- 소 천 -

-불변의흙- 옮김

맨위로

https://blog.daum.net/pyw4650284/1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