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전쟁,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역사, 알아볼까!!!/또하나의자료실

역사전쟁,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행복지기
댓글수1

[SBS 스페셜]

역사전쟁,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1923년 10월 23일 한 일인학자가 평양중학교 역사 진열실에 들어섰다가 무엇가를 발견했다. 이 유물을 발견한 인물은 세키노 타다시(1867~1935년). 그에게 6번째 찾아온 우연이었고 행운이었다. 이 유물의 중요성은 거기에 새겨진 글자.

 

"나는 대정 12년(1923년) 10월 22일, 평양중학교의 진열실에 보존된 동종의 동물 고리 옆에 아래와 같은 3행의 각명(刻銘)을 발견하였다"

 

 

 

한문체로 된 3행의 해독 결과 이 유물은 기원전 41년 효문제 시기에 만들어졌다하여 효문여동종이라 명령되었다. 발견되기 3년 전 평양외곽 선교리에서 철도선로 부설공사 중에 목곽묘로부터 우연히 출토됐다는 이 유물은 이때부터 역사적 유물로 화려한 조명을 받게 된다. 이른바 낙랑군이 평양에 있었다는 것을 입증하는 제1급 유물로 된 것이다.

 

정인성 교수 / 영남대 문화인류학과

“효문묘동종의 명문은 세키노를 포함하는 당시의 일본 사학자들이 낙랑군재편양설을 이야기하는 아주 중요한 물적인 중거가 되었던 건 분명하죠.”

복기대 교수 / 국제뇌교육대학원 국학과

“효문묘동종, 그러니까 중국 역사에 나오는 효문제 있잖아요. 그 동종이 거기서 나왔다, 그러면 확실하게 중국의 영역이 거기까지 도달했다라는 표현을 해줄 수 있는 하나의 상징적인 유물이 되었던 거죠.”

 

 

일제 때 만들어져 아직도 유지되고 있는 고대사. 한반도 남부의 일본지배와 낙랑군 대방군 구도가 당시 이렇게 완성되어 갔으며 그 중심에 이러한 유물들이 있었던 것이다. 이 무렵 평양지역의 낙랑 열기는 정점에 이르러 1923년과 1924년 사이에 600여기 이상이 이른바 낙랑고분이 도굴되는 초유의 사태를 철회하는가 하면 한편으로 낙랑유물들, 특히 명문이 있는 유물들이 천문학적인 가격에 팔리면서 온갖 모조품들이 판을 치기 시작했다.

 

정인성 교수

“일제강점기에 이런 위작들이 엄청나게 만들어집니다. 특히 청동물건, 그 다음에 기와. 제일 많은 게 명문이 들어간 물건들은 비싸거든요. 엄청나게 비쌉니다. 이런 물건들은 필사적으로 만들 수 있는 거죠.”

 

 

이런 분위기 속에서 효문묘동종의 인기 또한 가히 폭발적이었다. 이 유물을 서로 차지하기 위한 신경전이 당시 경성박물관과 평양사이에 벌어진 것이다. 이후 이 동종을 비롯한 낙랑유물들을 전시하기 위한 별도의 공간이 마련되니 일명 낙랑박물관으로 불린 평양부립박물관이 그것이다.

 

 

이러한 일들의 중심에 그가 있었다. 세키노 타다시. 그는 누구인가?

 

정인성 교수

“어쨌거나 한반도를 자기들이 먹어야 하기 때문에 적어도 한반도에 있는 유적 상황, 오래된 건축물의 상황들을 폭넓게 조사하기 위해서 전략적으로 국가에서 파견한 사람이고, 그렇죠? 국가기관인 동경제국대학의 교원을 보낸 거예요.”

 

 

그렇게 해서 그 결과물들이 조선총독부 주관 하에 책으로 계속 발간되었으니 조선역사의 첫 장은 낙랑군으로 장식됐다. 이러한 조사 작업을 이끈 세키노를 중심으로 한 야쓰이 세이이치 등 일단의 학자들은 이른바 세키노 조사단1)으로 불렸다. 일년에 한 두 번씩 잠깐 다녀가는 일정임에도 그들의 행동반경은 놀라울 만큼 넓었다. 1902년부터 시작된 이 여정의 결과물들도 인해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우리의 고대사가 만들어져 간 것이다.

 

 

세키노 조사단에 의해 특히 1911년부터 시작된 낙랑군 관련 증거 유적 유물들의 관심은 마치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이 그리고 예정된 것인 냥 쏟아져 나오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것들은 모두 우연의 결과물들이었다. 조선총독부 발행의 이 책에만도 이러한 발견들이 모두 우연에 의한 것이었음을 여러 곳에서 강조하고 있다.

 

이덕일 소장 / 한가람역사문화 연구소

“일본 사람들이 마치 신의 손처럼 움직이면 움직이는 대로 2천년 동안 아무도 발견 못했던 게 하루 만에 발견하고 우연히 발견하고 우연히 이거 발견하고 우연히 저거 발견하는데 그 발견한 것들을 조금만 세밀히 들어가 보면 상당히 의심스럽단 말이죠.”

 

 

그랬다. 의심스러웠다. 효문묘 동종의 경우 이 두 책2)에 실린 사진이 달라 보였다.

 

정인성 교수

“이거는 복제품이 아닌 것 같습니다. 똑같은 진품이라고 제시를 한 것 같네요. 제가 보기엔”

 

 

똑같은 진품이라 제시된 이 사진들. 그 속에서 이 두 개가 달라 보이는 것이다. 점제현신사비 또한 마찬가지였다. 달라 보이는 두 장의 사진. 제작진은 발견 이후 지금까지 한 번도 한국 학계에서 그 진위여부를 검증받지 않았던 점제현 신사비와 효문묘 동종의 진실을 추적해 보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가능한 한 이 두 유물의 존재를 잘 알지 못하는 각 분야 전문가를 섭외했다. 이 유물들이 가지는 역사적 가치에 대한 선입견을 배제하기 위해서였다.

 

효문묘동종의 경우 서로 달라 보이는 유물이 같은 것이란 전제 하에 편의상 명문이 있는 부분을 앞, 명문이 보이지 않는 이 사진의 경우를 뒷부분이라 부르기로 한다. 유의할 점은 이 동종의 경우 밑 부분 3분의 1이 이처럼 깨어진 것으로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다카쿠 겐지 교수 / 일본 센슈대학

“이것이 (뒤) 이것의(앞) 뒷부분이네요. 이곳이 부서져 있어서, 이 부분이 이 부분이네요. 명문이 쓰여 있는 것은 이곳입니다만 사진 상으로는 이 앵글이 가장 좋습니다. 이 부분이 남아 있어서 고고학 사진은 부서진 부분은 안 나오게 찍는 것이 기본입니다.”

 

서로 달라 보이는 이유는 동종의 앞면과 뒷면을 찍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고 미술품을 사고파는 상인들은 누구보다 물건 감식안을 가져야 한다. 위작 품을 사면 큰 손해를 보기 때문이다. 이런 상인들의 연합체를 이끌고 있는 김종춘 회장(한국고미술협회)의 감식안에는 어떻게 보일까?

 

“지금 눈이 다르지 않습니까? 이것하고 눈이 여기가 이렇게... 그리고 만약 이쪽이 뒷면이라면 눈 자체도 이건 내려왔고 꼬리가, 여긴 내려오지 않았어요. 여기도 보면 위의 여기가 윤곽이 뚜렷하게 나타나잖아요. 여기는 없지 않습니까? 저는 다른 물건이라고 봐요. 그럼 여기에서 여기까지 다 깨졌는데, 이 뒤에도 지금 깨졌다고 봐야 하는데 여기에선 깨진 흔적이 없잖아요.”

 

한쪽은 깨진 흔적이 분명한데 다른 사진은 깨어진 흔적이 없다는 것이다. 그래서 다른 물건이라는 결론을 내린다.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의 황민구 선임연구원은 각각 동종거리와 아래 테두리 선까지의 픽셀 비율을 측정했다. 그 비율은 같은 라인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같은 물건이라면 사진 상의 왜곡을 감안하더라도 같은 비율이 나와야 한다는 설명이다. 결과는

 

“그래서 아까 이 두 개를 봤을 때는 1:2.3, 1:2.4 거의 같다고 보시면 되거든요. 지금 이 사진 같은 경우에는 이 부분이 1:2.0이 나오기 때문에 같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거죠. 이 부분에서”

 

 

이 비율만으로 추정하면 뒷면 사진은 다른 물건으로 판정될 수 있었다.

 

“사진으로 봤을 때도 어느 앵글에서 찍었든 간에 그 비율은 다 똑같이 나와야 합니다.”

 

서울예술대 사진과 황선구 교수는 사진을 보는 순간부터 단정을 내린다.

 

“이것 같은 경우는 전혀 다른 사진이죠. 왜냐하면 이 모양은 같지만 아무리 카메라 앵글을 바꾸고 조명을 바꿔도요. 이 부분 자체가 나와 줘야 하거든요. 그런데 전혀 안 나왔잖아요. 이건 안 깨진 상태잖아요. 그러니까 이것과 이거는 다른 사진이겠죠. 다른 물건이거나, 전혀 (깨진 부분이 없이) 그대로 다 있는데”

“이건 사진 분석할 필요도 없는 건가요?”

“그렇죠. 전혀 분석할 필요도 없죠. 그냥 전혀 다른 사진이죠. 다른 물건이죠. 벌써 고리가 이만큼 올라갔잖아요. 이건 고리가 밑에 있고”

 

 

육안으로 확연하게 달라 보이는 이 두 개의 물건은 비록 사진 상의 왜곡을 감안한다고 하더라도 문양뿐만 아니라 크기 자체가 달랐다. 사실 더 이상 분석을 진행한다는 것이 이상하게 보일 정도다. 이로써 효문묘동종은 앞면과 뒷면이 아니라 서로 다른 두 개가 존재한다고 해도 될 것 같다.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당시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때 제작진도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거 하고 이거 하고는 다릅니다.”

“어느 것하고 어느 것이 다릅니까?”

“이거 하고 이거 하고 달라요. 조각 자체가”

 

 

제작진이 같은 물건이라고 의심치 않았던 동종의 명문 있는 앞부분 전면 사진과 부분 사진이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좀 더 자세하게 살펴봐 줄 것을 부탁했다. 긴장된 시간이 흘렀다.

 

김종춘 회장

“이건 아니에요. 달라요. 조각 자체가 전혀 다른데요. 이건 눈인데, 눈 언저리가 여기는 또록또록하니 탁 뚜렷하게 나와 있고 여기는 없지 않습니까?”

 

 

같아야 할 동종의 귀면 눈 부위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눈알을 덮었지 않습니까 이거는 이거는 공간이 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1밀리미터 이상 떨어져 있고 이거는 (눈을) 딱 덮고 있고 눈알을 가렸지 않습니까. 이게, 이건 후에 수리를 했다면 몰라도 이건 수리를 할 리가 없거든요. 이건 분명히 저는 아니라고 봅니다. 이거하고 이거하고는 다르다.”

 

 

제작진의 눈에도 이제는 그 차이점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러면 사진 분석 상으로는 어떻게 나올까? 그래픽 툴을 이용해 두 눈 부위를 겹쳐 보았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일정부분 왜곡을 감안해야 한다는 점이다. 즉 형태상의 왜곡은 있을 수 있으며 그걸로 유물의 같고 다름을 비교할 수는 없다는 점이다.

 

황민구 선임연구원

“네. 눈알 부분은 확실히 달라 보입니다. 왜냐하면 지금 여기 보면 알겠지만 눈썹 부분이 이렇게 확 튀어 나왔잖아요. 뒤의 이미지를 보게 되면, 눈 부분이 눈 동공보다도 눈썹이 더 뒤로 가 있는 것처럼 보이게 되죠.”

 

두 문양을 옆에 나란히 놓고 비교하자. 그 차이가 더욱 분명하게 드러난다. 사진 상의 왜곡 현상을 감안하더라도 이미지의 차이로 보아 결코 같은 것으로는 판단되지 않았다. 그러면 이제 효문묘 동종은 서로 다른 물건이 3개가 되는 것인가? 글자 부분을 비교해 보고 싶었다. 왜곡을 최대한 보정해서 글자 부분을 서로 겹쳐 보았다.

 

“그래서 지금 두 개를 비교해 보았는데요. 불투명도를 조절해서 두 개가 어떻게 많이 다른가를 비교해 보았는데 지금 보시면 알겠지만 다른 점이 보이시나요? 거의 똑같은 문구, 형태입니다.”

 

 

명문 부분은 또 거의 일치를 보이고 있었다. 완벽하게 다른 물건이라 하기엔 애매해지는 순간이었다. 고서체. 특히 중국 한대 와당 명문을 전공한 허선영 교수(안산1대학 관광중국어과)는 서체문을 지적했다. 예서체로 된 명문 중에 ‘면’과 ‘조’라는 글자가 기원전 41년에 제작됐다는 동종 시기에는 등장하기 어렵다는 지적이었다.

 

“책받침변이라고 한국에서 하죠. 이건 거의 흘려 썼잖아요. 그 시대에 이렇게 흘려 쓴 글씨를 전한 (기원전) 41년에 찾기 힘들 것 같아요. (年 글자에서) 벼 화(禾)자에 맨 위의 편방이 여기는 꺾여 있죠. 그냥 보셔도 꺾여 있는데 이건 안 꺾여 있어요.”

 

다음으로 허 교수가 지적한 것은 두 명문 간의 글자 차이. 특히 ‘年’자가 서로 다르다는 것이다.

 

“어쨌든 년(年)자는 달라요. 이거랑 이거랑 그거는 확실한 거 같고요.”

 

 

두 명문 간의 해년 자는 확실하게 다르다는 것이다. 사진 상의 왜곡이 아닌 한 같은 물건이라면 글자 한자 한 획조차 달라서는 안 된다.

 

“선명도는 어떻습니까?”

“아주 좋아요.”

“좋다는 게?”

“아주 깨끗하고”

 

 

당시 효문제 문묘에 사용됐을 이 얘기가 무덤에서 출토된 것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그래서 발견 1년 후인 1924년 진술조사가 작성되기도 했다.

 

황선구 교수

“아니 세상에 2천 년이나 되었는데 이렇게 선명하게, 전혀 부식이 안 되게, 여기도 이렇게 이런 상황이 된다라는 게 이거는 거의. 이런 부분들, 그 다음에 이런 부분들이 떨어져 나가야 할 정도가 아닐까? 그렇죠?”

“어느 한 부분이라도?”

“어느 한 부분이라도 여기는 이렇게까지 떨어져 나가버렸는데 다 여기가 이렇게까지 또 부식이 되었는데, 그렇죠? 다른 데 이런 느낌들과 이 글씨가 나오는 이 느낌이 너무 다르지 않아요? 여기는 이렇게 다 뭉개졌잖아요. 뭔가가 근데 얘는 날카롭게 너무 이렇게 되어 있다는 거죠. 그런 부분에서 이게 나중에 글씨를 새겨 넣은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저는 들어요.”

 

 

지금까지의 결과로 보면 역사적 유물로 한 하나여야 할 이 효문묘동종은 2개 또는 3개까지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고 볼 수 있다. 여기서 제작진은 효문묘 동종이 날조됐다고 판단내릴 수밖에 없었다.

 

정인성 교수

“제가 최근에 썼지만, 대방태수 장무이묘는 고구려 무덤이거든요.”

 

 

지난해 8월 정인성 교수는 대방태수 장무이묘에 재검토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기차를 타고 가던 세키노 타다시에 의해 1911월 10월 우연히 발견된 이 장무이묘는 그의 조수 야스이 세이이치가 발굴을 통해 대방태수 장무이라는 명문정도를 수습하므로 써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대방군 태수 가 이곳에 잠들어 있었던 것이다. 대방군 취지의 발견은 그 며칠 후에 전격적으로 이루어 졌다. 당시 그들이 지니고 다녔던 육지측량부 지도를 들여다보던 야쓰이가 ‘당토성’이라는 글자에 눈이 번쩍 뜨인 것이다. 그리고 장무이묘와 관계상 이 토성 일대가 대방군 측이라는 것을 상상하였다고 했다.

 

정인성 교수

“이 설들이 아무 의심 없이 죽 이렇게 정설로 인정이 되면서 정말 낙랑군이 평양에 있었다는 또 하나의 재령강 유역에 있었다는 또 하나의 근거가 되어 왔던 것이죠.”

 

 

세키는 이후 재발굴을 통해 무덤 사진들과 실측 평면도를 남겼다. 여기에 따르면 무덤은 전형적인 낙랑고분으로 천정은 궁륭형으로 그려져 있다. 그러나 궁륭형 천정은 그에 상상력에 의한 것으로 그 실체가 밝혀지기까지 100년이 걸렸다.

 

정인성 교수

“그런데 누구도 발굴 과정을 꼼꼼하게 따져보는 사람이 없었다는 거죠. 근데 발굴 과정을 꼼꼼하게 따져 보니까 사진이 있어요. 사진 중에는”

 

대형 판석이 비스듬하게 세워져 있는 사진이었다. 세키노가 바닥 돌로 추정한 이 판석을 정교수는 이렇게 판단한다.

 

“천장에서 떨어진 거예요. 그러니까 이 무덤은 벽돌무덤처럼 만들어져 있습니다만 천장은 돌이었다는 말이죠. 천장은”

 

 

이렇게 해서 새로운 복원 안이 제시됐다. 대형 판석은 천장을 덮는 돌이었던 것이다.

 

“이런 벽돌로 몸을 만들고 천장에 돌을 덮는 무덤들이 최근에 북한에서 해방 후에 발굴이 많이 되었다는 거죠.”

 

 

그 뿐만 아니라 만주 집안현에서도 같은 양식의 고구려 고분이 발견됐다.

 

“고구려 무덤으로 사례가 최근에 발굴 되었고, 고구려 무덤으로 봐서 하등 문제가 없는 무덤이기 때문에 대방군치 내지는 대방군의 태수를 지낸 장무이의 무덤이다. 이런 이야기가 고고학적으로 성립 안 한다는 거죠.”

 

 

남겨진 한 장의 사진에 대한 재해석. 대방태수의 무덤이 고구려 무덤으로 다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이다.

 

“일제강점기 낙랑군의 가장 큰 문제는, 낙랑군 자체가 무조건 중국의 식민지이고 낙랑군에서 나오는 평양에서 나오는 모든 물건은 중국 물건이다 이런 것들을 수십 년간 죽 강조를 하고 그와 관련된 자료를 양산해왔기 때문에 이게 고착이 되어 버렸어요.”

 

 

1913년에 발견됐다는 낙랑군 치지가 그 대표적인 사례다. 이곳에 발견 또한 대방군 치지에 발견과 다르지 않다. 육지측량부 지도상에서 대동강 인근에 토성리라는 명칭을 보고 그곳이 낙랑군과 관련된 유적지임을 이미 이들 조사단은 상상하고 또한 예견하고 있었던 것이다.

 

 

세키노의 명을 받은 야쓰이와 그의 동료는 강을 건너는 선상에서 토성이라는 명칭을 재차 확인하고 그들 표현대로 한다면 놀랍게도 낙랑군 유적지란 것을 직감한다. 이때 이들이 낙랑군치지 임을 확인한 증거물들은 그들이 그렇게 이름붙인 한식기와들 뿐이었다.

 

허선영 교수

“막 짬뽕인 거예요. 짬뽕이에요. 짬뽕”

“시기가?”

“아니요. 만든 사람들이 짬뽕이에요.”

 

 

세키노 조사단은 아이들에게 상금을 걸고 수집한 기와들은 중국 한(漢)대의 것들과 완전히 같다고 판단했다.

 

“한식기와라고 명명을 할 수 있습니까? 어떻습니까?”

“그거는 어울리지 않아요. 일단 딱 맞는 거 하나는 그거예요. 이 구획선 나눈 것밖에 맞는 게 없어요.”

 

토성리에서 수습된 이 기와들은 중국 쪽과 닮은 점들이 분명히 있었다. 그러나 그 뿐이었다.

 

“중국 와당에는, 한(漢)대에는 이 당심이 이렇게 크거나 동그랗거나 저렇게 크지가 않거든요. 당심이 이렇게 동그랗고 큰 것은 북방계통 와당, 즉 고구려 와당에서 밖에 안 나오고 혹은 내몽고 지역에서도 이런 와당이 조금 나오는데 거기도 당심이 좀 크게 나타나기는 해요. 그런데 이제 이런 건 또 말려있으니까. 이 문양 같은 경우는 중국에 없어요. 이미 우리가 낙랑군이 거기 들어와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 자꾸 중국과 맞추려고 하는데 만약 그걸 모르고 거기도 하나의 나라가 원래 있었다라고 하면 서로 문화적으로 교류가 있어네 이런 생각이 들죠.”

 

허교수가 이 기와들에서 중요한 특징으로 지적한 것들 중에 양각문 무늬에 기와들이 있었다.

 

“이런 식으로 된 게 한(漢)대에는 한문제 이전에만 등장해요.”

 

 

중국에서 전한 한무제 시대에는 거의 사라진 양의 뿔처럼 생겼다 하여 양각문이라 이름 붙여진 이 기와들이 토성리에서 다량으로 출토된 까닭은 무엇일까?

 

“이렇게 많은 양각문이 그 시대(낙랑군이 설치되었다는 한무제 시기)에는 나타나지 않는데, 중국은 평양 일대에서 왜 이런 양각문 형태를 왜 썼느냐는 의문이 들고 여기 보시면 다예요.”

 

 

당시 낙랑군 치지가 되어버린 토성리. 거기서 출토된 한식기와는 이처럼 의문점이 많다. 낙랑군 치지 발견 3일 후 점제현 신사비가 발견됐다. 실로 우현이었다. 조선고적도보 권1에는 이때 점제비 모습과 탁본이 사진으로 남겨져 있다. 지금까지도 이어지는 학계의 평가는 이 점제현 신사비의 발견으로 고조선 지역을 흘렀던 열수 및 낙랑군 점제현의 위치가 밝혀져 관련 논쟁을 일단락 지은 것으로 평가한다. 발견 당시나 지금이나 이 점제비에 대한 평가가 한결 같은 것이다.

 

 

이처럼 중요한 점제비는 세키노의 명을 받은 이마니시 류에 의해 발견됐다. 그는 이상하게도 일행과 떨어져 혼자서 어을동 토성으로 갔다. 이곳에서 이마니시는 한식문양기와를 발견하려 했지만 수습한 것은 그저 한 대 평기와 몇 점 뿐. 극히 실망하던 차에 면장에게 이것이 뭔가 옛물건이 없는가를 묻는다.

 

이덕일 소장

“발견한 경위를 보면 면장에게 물어봤더니 면장이 하는 말이 옛날 고비가, 옛날 비석이 있는데 그 비석의 글자를 읽을 수 있는 사람은 그 아래에 있는 막대한 황금을 얻을 수 있다. 이런 이야기를 면장에게 듣고 가서 발견했다는 것인데...”

 

 

이마니시는 그 즉시 어을동 토성에서 4,5백미터 떨어진 현장으로 달려갔다. 그리고 들판에 비스듬하게 세워져 있는 이 비석을 발견한다. 이미 황혼 무렵에 글자를 읽을 수 없어 4시간 거리의 용강읍으로 되돌아갔다가 다음날 다시 와서 탁본을 뜨게 됐고 그런데 이때까지는 아무도 이 비석에 중요성을 알지 못할 때였다. 탁본을 지니고 현장을 출발한 이미니시가 평양의 세키노 일행과 합류한 것은 9월 29일 저녁. 세키노는 등불 아래에서 이 탁본 판독을 하여 그 내용에 의해 점제현신사비3)로 세상에 알려지게 되는 것이다.

 

 

이마니시가 당시 현장에서 찍었을 이 한 장의 사진. 여기에 담긴 정보와 의미를 알아내는데 제작진은 많은 시행착오를 해야 했다. 선입견이 올바른 판단을 방해한 것이다. 사진 속의 비석은 자연스러운 모습이 아니었던 것이다. 비석의 자연스러운 모습은 이와 같다. 글자가 음각된 부분이든 비면이든 같은 색으로 이끼 낀 상태에 의해서 조금 달라 보일 뿐이다.

 

진한용 원장 / 고려금석원

“(점제비 사진은) 글씨가 희게 보이고, 바탕이 검은색인데 일반적으로 이 비석 상태는 이렇지 않다는 얘기죠. 이렇게 나올 수가 없다는 얘기죠. 그럼 이건 어떤 상태입니까? 이렇게 나올 수 있다는 것은 이미 탁본을 해서 탁본 한 상태에서 사람이 들어가고 그 광경을 증명하기 위해서, 보여주기 위해서 찍은 것이 아닌가 인위적으로 종이를 떼어내게 되면 이 글씨가 선명하게 안 보이죠.”

조동원 명예교수 / 성균관대 사학과

“돌에 대고 직접 먹을 묻힌 게 아니고 한지를 붙인 걸로 판독이 됩니다.”

 

한지를 붙인 상태에서 먹을 진하게 먹이면 점제비 사진과 같은 모습으로 된다. 결국 이 점제비 사진은 탁본을 한 상태에서 종이를 때지 않은 체, 찍은 사진이었던 것이다.

 

“이랬을 때가 가장 정확하게 보여요. 탁본은 가장 정확하게 보일 때가 이 먹을 줘놓고 그 자리에서 보는 게 제일 정확합니다.”

 

 

조선고적도보 권1에는 이외에도 두 장의 사진이 실려 있다. 그 중에 처음과 두 번째 사진은 같은 것으로 보인다. 해상도가 좋은 사진 한 장을 더 찾아냈는데 그로 보아 이 두 번째 사진 역시 탁본을 한 상태에서 현장에서 찍은 사진으로 판명됐다. 즉 이마니시는 현장에서 먹을 입힌 상태에서 두 장의 사진을 찍은 것이다. 이렇게 해서 제작진은 지금까지 알게 된 정보를 정리할 수 있었다. 첫 번째와 두 번째는 탁본이 붙은 사진, 세 번째는 거기에서 떼어 냈을 때 탁본이 되는 것이다.

 

조동원 교수

“하여튼 보관은 굉장히 잘 된 겁니다. 이게... 우리나라에 있는 다른 화강암에 비교했을 때는 이 상태가 굉장히 좋다는 거죠. 그렇다고 해서 조작했다고 하는 얘기는, 지금 하기가 아무 증거가 없으니까”

 

 

그런데 이 세 번째 탁본이 과연 두 번째 사진 상에 붙어 있는 탁본에서 떼어낸 것인지 의문이 들었다. 편의상 이제부터 이 둘을 각각 구분하여 사진과 탁본이라 부르기로 하자.

 

진한용 원장

“(사진에서) 떼어낸 탁본이 아니라 말씀을 드립니다. 왜냐하면 이렇게 놓고 이 부분만 보시자고요. 앞부분의 간지에 대한 거 여기서는 지금 오(午)자에 대한 글씨만 보입니다. 여기도 오(午)자가 그러면 여기 무(戊)자 같은 경우 거의 판독이 안 되고 있어요. 그러면...”

 

 

확실히 사진과 탁본은 달랐다. 특히 연대를 추정하는 부분에서 차이가 컸다.

 

“그 비석에서 안 보이는 글씨가, 이 한지를 탁본을 떼어냈다고 해서 나올 수는 없어요. 그 글씨가 그러면 이거는 이 탁본이 아니고 별도로 다시, 사후에라도 다시 뜬 탁본이 되어야만 이야기가 되는 거지.”

이재순 석상 / 중요무형문화재 120호

“이거하고 이거는 다릅니다. 거의 같아 보이면서도 다르다는 것이죠. 탁본이 돌에 붙어 있는 상황에서 사진을 찍은 다음에 떼어내도 거의 같아요. 이렇게 편차가. 이거는 상당히 많거든요.”

허선영 교수

“그런데 어떻게 이걸 이렇게 탁본이 떠지죠? 이렇게 깨져 있는 상태인데 탁본이 되나요? 전 이거 두 개가 다른 것 같아요. 같나요? 이거 같다 라고 이야기 하나요? 많은 학자들이?”

 

그러면 왜 다른 것일까?

 

조동원 명예교수

“이거는 이제 탁본하는 과정에서 이끼가 덜 제거된 상태에서 했을 때, 이건 아무리 탁본 잘하는 사람이라도 번져 들어갑니다. 이끼가 있으면”

이재순 석상

“(이끼가 있는 상태에서는) 거의 탁본이 잘 안 된다고 보시면 거의 정확합니다.”

 

이끼 제거 정도의 차이로 인해 사진과 탁본이 달라진 것이란 설명이다. 그런데

 

진한용 원장

“(사진의 경우) 이거는 청소가 덜 됐다고 볼 수 있는 거는 지금 별로 부분이 없어요.”

 

사진의 이끼 유무에 대해서 견해가 엇갈린 것이다. 돌이끼는 종류도 다양해서 아예 원석을 상하게 하는 경우도 있었다. 간단한 실험을 해보기로 했다. 비석에서 이끼를 제거하지 않은 체 탁본을 떠보면 어떨까? 비석에 한지를 붙이고 비면과의 밀착을 위해 물을 뿌린다. 그리고 두드려서 한지와 비면과의 공간을 없앤다.

 

“이거 한번 보세요. 안에 이끼가 있으면 들어가지 않고 이렇게 늘어져요. 이게 문제라고요.”

“글씨가 안 보이게 되네요?”

“글씨도 안 보이고 이 한지가 밀착이 안돼요. 이끼가 떨어지면서 이 상태가 되기 때문에 이끼 제거를 안 하고는 탁본하기 어렵습니다. 이게. 계속 늘어지잖아요.”

 

 

이 상태에서 먹을 먹이면 이끼 낀 부분은 검게 나올 수밖에 없다. 탁본을 뜰 때 어느 정도 이끼 제거는 기본이었다. 또한 이 사진 상에서 희게 보이는 부분은 이끼 제거가 다 된 부분으로 비석의 흠이나 글자의 음각이 잘 드러났다는 의미였다.

 

진한용

“(사진 상의 탁본 상태도) 잘못된 부분이 없어요. 잘 뜬 탁본이에요. 그 탁본은. 전문가가 와서 떴다는 얘기에요.”

이재순

“이 정도 상황에 탁본을 찍을 정도면 아주 잘한 부분이거든요. 탁본을. 탁본을 잘한 거다? 네, 잘한 거예요.”

 

결국 사진 상의 탁본 상태는 잘 뜬 탁본으로 보아야 했다. 제작진은 다시 미궁에 빠졌다. 탁본도 둘 다 잘했고 이끼 제거도 잘 됐는데 왜 다를까? 혹시 원석이 달랐던 것은 아닐까, 하는 있을 수 없는 의문이 들었다.

 

다카쿠 겐지 교수

“일단 프로의 입장에서 말씀드려도 될까요? 같은 것처럼 보입니다. 이거(사진) 찌그러진 것입니다. 그 탁본을 뜰 때 탁본을 뜰 시기가 다른 것입니다. 이 탁본을 벗긴 것이 이것이 아닙니다. 그래도 이것들의 글자는 같은 것입니다.”

 

이번에는 사진 상의 왜곡을 보정해 가면서 두 사진을 겹쳐 보았다. 만일 원석이 같거나 다르다면 어떤 결론이 내려지지 않을까 기대를 했다. 하지만 차이는 보였지만 그것으로 어떤 판단을 내릴 수는 없었다.

 

황선구 교수

“상당한 기간이 흘렀던 거죠. 자연스러운 상태라면 그렇지 않고, 인위적인 거라면 뭔가 이걸 원본으로 삼아서 이걸 만들어 낸 것 같은 이건 더군다나 탁본이니까, 사진도 아니고”

진한용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같은 물건에 손을 댔어요. 이 원돌에 손을 댔다고요. 이게 후대에 제일 처음에는 이게(사진) 맞는 것 같아요. 이게 맞다 보니까 이 글씨들이 판독이 안 되는데 이 탁본 다음에 나온 탁본이 이 탁본이라는 거죠. 그래서 이걸(연호를) 보여 줌으로써 여기가 간지와 연호가 명확히 있다는 걸, 증명을 보여주는 거예요. 이걸 보여주기 위해서 이 간지가 없으면 이 내용은 의미가 없다는 거예요. 연도 추정이 안 되는데 ‘점제’ 글자만 가지고 말 할 수는 없잖아요.”

 

여기서 제작진은 같은 원석에서 나온 것이라 해도 최소한 시간적인 차이가 현저한 두 개의 탁본이 존재했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그리고 다시 새로운 정보가 추가 됐다.

 

“처음에 비의 내용을 모른다면 (비문에) 손을 댈 수가 없어요. 그런데 비의 내용을 알고 이 글씨를 만들 때는 얼마든지 가능해요. 알고 난 다음이라야 가능한 거네요? 네. 그러면 처음부터 어느 정도 다 파악을 하고 손을 대는 것이고, 가마를 하는 거지. 파악이 안 된 상태에서는 뭐 어떤 것을 어떻게 정리할 순 없잖아요.”

 

다카쿠 겐지 교수

“이쪽(탁본)은 저도 생각 못했는데 분명히 글자를 어느 정도 해독한 후에 탁본을 떴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본체의 비석은 같은 것입니다.”

 

사진과 탁본의 상태 차이. 1차 탁본을 뜬 다음, 내용 파악을 하고 나서 글자를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지 구상을 한 다음 이루어진 작업이었다. 시간이 많이 걸렸을 것이다. 비를 처음 발견한 이마니시가 탁본을 두 번 떴을 가능성은 없다. 그는 탁본을 뜬 다음 평양으로 달려갔다. 이틀 후에는 평양에 있는 세키노와 합류하여 첫 탁본에 대해 해독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현장을 재방문 한 사람은 세키노 타다시였다. 그는 첫 발견 이후 70여일이 지난 그해 12월 6일 현장을 방문했다고 했다. 만일 이때 세키노가 이 잘 보이는 쪽 탁본의 내용을 이미 알고 있었다고 한다면 큰 문제점이 생긴다.

 

 

먼저 남겨진 기록을 꼼꼼히 살펴보자. 세키노가 점제현신사비 앞에 섰을 때 그는 이 사진에 붙어 있었을 첫 탁본으로는 알기 힘든 ‘년4월무오’라는 글자를 이미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가 읽으려 애쓴 것은 비문의 상부에 있는 어느 탁본에서도 보이지 않거나 깨어져 나간 부분이었다. 두 번째 글자는 남아 있는 필획으로 화로 추정하고 세 번째 글자는 그 아래 글자들 그가 이미 알고 있던 ‘년사월’이란 글자들과의 간격 등으로 판단하여 이자로 추정해 냈다.

 

이 사잔 상에 붙어 있었을 탁본만으론 이와 같은 말을 하기가 어렵다. 이쪽 탁본을 이미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이다. 만일 세키노가 이때 새로운 탁본을 뜨기 위해 비문을 수정하는 작업을 했다면 그에 따른 비문 왜곡 또는 조작을 행한 것이기도 하다. 어느 쪽이든 이 대목에서는 문제가 있어 보인다. 그런데 이상한 정황은 첫 발견 후 비문을 판독하던 그 시점에서 이미 있었다. 세키노가 보았을 첫 탁본에 의해 ‘점제비’라 단정내린 이후는 세 가지다.

 

 

첫째가 한예체이다. 점제라는 글자를 두 군데서 발견했으며 문자도 대부분 읽을 수 있었다는 것인데 우선 첫 사진 상 탁본에 의해서는 문자를 대부분 읽을 수 있다고 할 수는 없다. 또한 사진 쪽에서 나왔을 탁본만으로 점제란 글자가 두 군데 있음을 발견하기도 어렵다.

 

첫 번째 점제 글자는 판독 가능한 부분이다. 그러나 두 번째 글자는 누구도 발견이라는 말을 쓰기 어렵다. 추정이 가능할 뿐이다.

 

조동원 명예교수

“제(蟬)자는 볼 수가 있죠. 제(蟬)자는 볼 수 있는데 점(秥)자는 여기서는 안 보이죠.”

 

그러면 이쪽 탁본에서는 어떨까.

 

“여기에 점제(秥蟬)가 보이고요. 여기도 점제가 어느 정도 보이네요.”

그러면 이 탁본을 가지고는 점제가 두 군데 보인다는 건 확실히 이야기 할 수 있겠네요? 네”

 

허선영 교수

“(사진 상의 점秥 글자) 이거는 힘들어요. 그래서 앞 글자가 파손이 되었기 때문에, 뒤의 글제를 제(蟬) 글자로 읽었으면 앞 글자를 이 옆의 편방으로 봤을 때 아, 점제였을 거다 이렇게 유추한 것 같아요.”

 

 

결국 세키노는 이때는 볼 수 없었던 탁본을 보고 있었을 가능성이 대두되는 것이다. 어느 쪽이든 첫 번째 점제라는 글자는 비슷한 모양이다. 그러나 두 번째 점제 글자 상태는 확실히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세키노가 처음에 어느 쪽 탁본을 보았을까를 고심 하던 그때 허선영 교수가 뜻밖의 지적을 했다.

 

“이거는 지금 보면 완연한, 지금 근현대 서예가가 예서를 쓰는 거랑 거의 똑같은 것 같아요. 그 정도로 굉장히 완벽한 것 같아요. 그런데 저는 이거랑 이거는 다른 서체 같아요. 아무리 봐도 같다고는 보여지지가 않아요. 같은 유물은 아닌 것 같아요. 이걸 놓고 이걸 뜬 건 아닌 것 같아요.”

 

다카쿠 겐지 교수

“이렇게 자연석이고 울퉁불퉁한 면 위에 새겨진, 게다가 풍화가 심한 석비의 경우는 탁본을 뜨는 방법에 따라 서체가 상당히 달라집니다.”

허선영 교수

“이게 지금 한 두 글자가 아닌데 가능할까요? 저는 불가능할 것 같아요.”

 

그리고 사진 상의 서체는 전형적인 예서체가 아니라고 했다.

 

“예서, 해서, 그 다음에 전서, 그 다음에 예변 현상도 조금씩 섞여 있어요. 그런데 예서가 위주로 된 것이고”

 

허 교수의 말이 맞는다면 한 원석에서는 나올 수 없는 현상이었다.

 

“그러니까 원석이 (각각) 따로 있다는 말인가요?”

“네, 따로 있거나 아니면 이게 가짜거나 어쨌든 다른 거예요.”

 

이재순 석상

“네 조금... 네. 딱 잘라서 이야기는 못하지만 어쨌든 좀 뭔가... 네. 확실합니다, 이상한 건”

황선구 교수

“이것을 탁본해서 이렇게까지 나올 수 있는 건 불가능하겠죠. 여기에 없는 걸 가지고 이렇게 만들어 낸다는 것도 불가능하겠죠. 제가 탁본 전문가는 아니지만 사진적으로 봤을 때 불가능하다는 얘기예요. 저거는. 이 탁본이 있으니까 크기라든가 위치라든가 돌의 음양이라든가 그런 것들을 얼마든지 만들어 낼 수 있잖아요. 그러니까 또 다른 돌에다가 새로운 글자를 새겨서 그 다음에 탁본을 하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이네요. 저는”

 

그런데 제작진이 지금까지 간과한 것이 있었다. 이 사진 상에 붙어 있었을 탁본이 없었다. 그리고 그 자리에 서체마저 달라 보이는 이 탁본이 대신하고 있는 것이다.

 

이재순 석상

“아 그러네요. 그러고 보니까 진짜 그 탁본이 없어져 버렸네요. 사진만 있고 그 탁본은 없고, 이 탁본이 존재하고. 조금 분위기가 이상하네요. 조금 뭔가 섬뜩한데요.”

 

금석문 발견 후 첫 탁본의 중요성은 더 이상 말할 나위가 없다. 그리고 그것은 어떤 이유로든 보존돼 있어야 하고 공개되었어야 한다. 그런데 그토록 중요한 최초의 탁본이 보이지 않는 것이다.

 

황선구 교수

“여러 가지로 봤을 때, 무언가 누군가가 조작을 하려고 했던 뭔가 속이려고 했든, 또 다른 어떤 이론을 세우려고 했든 그런 느낌들이 제 생각에도 들거든요. 사진적으로 봤을 때 앞뒤가 안 맞는 그런 것들이 좀 있습니다.”

 

 

또 하나 지적해둘 것이 있다. 세키노 조사단은 판독을 하기도 전에 처음부터 이 비의 중요성을 마치 알고 있었다는 듯이 행동을 하고 있었다는 점이다. 글자가 가장 잘 보이는 상태로 만들어 비석 사진을 두 장이나 찍었다. 그리고 그들은 첫 탁본은 없애 버렸다. 의도가 있었던 것이다. 조선고적도보 권1에 실린 이 석장에 대한 사진의 분석은 여기서 멈췄다. 진위여부는 관련 전문가들의 몫이다. 그러나 이것이 날조됐을 가능성을 현단계에서는 부정할 수는 없을 것 같다.

 

다카쿠 교수

“(점제비가) 만약 두 개 있었다면 어째서 두 개가 있는 건가요? 의미가 그다지 없지 않나요? 원래 없던 것을 (차라리) 날조했다고 한다면 이해가 됩니다만 두 개가 있었다면 아무 의미가 없지 않나요?”

 

두 가지를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하나만 날조해도 될 것을 두, 세 개를 날조했다고 해서 날조가 아닌 것은 아니다. 날조 증거가 약해지는 것도 아니다. 다만 하나만 만들어도 충분한 가짜 유물들을 왜 두, 세 개씩 만들었는지는 제작진도 의문이었다.

 

정인성 교수

“이 사람에 대해서 인상을 이야기하면 피디님이 생각하시는 방향하고는 조금 다를지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하여든 소위 뭐라 그럴까. 학문의, 그 당시 자기들이 생각했던 원칙을 지키려고 했던 그런 노력들은 보이고요.”

 

세키노는 현 학계의 평가에 의하면 대단히 정확함을 추구하는 학자였고 세심한 학자였다. 그가 남긴 발굴 도면 등이 해방 후 한국 학계에 역설적이게도 큰 도움이 됐던 것만은 사실이다. 그런 그가 왜 그렇게 어이없는 유물 위조를 했으며 그것도 두, 세 개씩 만들어 빌미를 제공했는지 취재 내내 떠나지 않는 의문이었다.

 

 

효문묘 동종을 발견하던 그 날의 일기를 보자. 동종을 발견했다는 사실을 기록했다.

 

“그 다음날 도청에서 유물을 가져와서 촬영을 했네요.”

 

 

그 즉시 동종 명문의 탁본도 뜨고 사진도 찍었다고 밝혔다. 이것이 명문이 있는 동종 사진이다. 이 사진만 실어 놓았어도 동종이 조작되었을 가능성을 추적할 단서는 없었다. 그런데 누구보다 이 동종의 가치를 잘 알고 있었을 세키노는 자신의 저서에 엉뚱한 유물 사진을 실어 놓았다. 그가 편집을 주도한 이 책4)에서는 하나도 아니고 두 개나 서로 다른 동종 사진을 실어 놓았다.

 

점제현신사비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사진은 남겨 놓으면서 정작 중요한 첫 탁본은 없애 버렸다. 그리고 시기가 전혀 다른 또는 다른 원석의 존재 가능성을 알리는 탁본을 실어 놓았다.

 

황선구 교수

“이 다른 사진을 굳이 여기다 두 개를 넣은 이유는 뭐예요? 왜 그걸 했을까? 왜 두 개를 넣었을까?”

 

 

1915년에 조선총독부가 발행한 조선고적도보 권1에 첫 장을 넘기면 당시 데라우치 총독의 휘호가 크게 눈에 들어온다. 개이경광(介爾景光). 식민지 조선을 어떻게 보는지에 대한 상징적인 문구다.

 

정인성 교수

“결국 (조선은) 일본으로 돼야 하는데, 되기 위해서는 결국 이데올로기를 만들어야 하고 역사를 만들어야 하죠.”

 

그러한 학문 외적인 강압 분위기 속에서 만일 세키노 타다시가 진정한 학자였다면 어떤 내적인 갈등을 겪지는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리고 이때쯤 제작진은 세키노가 실수를 했든 의도적이든 그 남겨 놓은 흔적을 따라 가고 있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이덕일 소장

“세키노 코드네. 세키노 타다시 코드!”

 

 

그 남겨놓은 흔적. 새로운 추적이 시작됐다. 1911년 점제현치지 발견으로부터 시작된 우연의 행진. 그의 책 곳곳에 과도할 정도로 강조된 우연(偶然), 우연(偶然)들. 우연히 두, 세 번 반 겹쳐도 벌써 우연이 아니라고 했는데 그는 이 우연을 강조함으로써 인위적인 뭔가가 있었음을 역설적으로 전하려 한 것일까? 이 비학문적인 발견의 패턴들 속에 거짓의 코드를 심어 놓으므로 진실 된 뭔가를 알리려 한 것일까?

 

 

신호등에서 잠시 차가 멈춰 섰다. 낮보다 어두운 터널을 지나니 타마레이옌 공동 묘지였다. 거기에 그가 있었다. 학자의 양심은 때론 종이 한 장보다도 가볍고 때론 바위보다도 무겁다고 했다. 세키노 타다시. 그는 과연 어느 쪽에 서 있었는지 묻고 싶었다.

 

 

------------------------------------------------------------------------------------------------

3ㆍ1절 특집 SBS스페셜
역사전쟁 -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 기 획 의 도

역사전쟁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우리가 인식하지 못하고 있을 뿐, 상대국(경쟁국)의 역사를 비틀어 자존심에 상처를 가하고, 반대로 자국의 우월감을 높이고자 하는 역사적 만행은 문자로 역사가 기록된 이래 끊임없이 자행되어 왔다. 그리고 한 번 잘못 형성된 역사관은 쉽사리 바로잡아지지 않는다.

우리에게 있어 그 대표적인 것이 일제 시기 일본 관변학자들에 의해 자행된 역사왜곡이다. 단순히 사료들에서 드러난 고대사의 역사 사실을 비튼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증빙 자료가 부족한 듯하자 유적과 유물 왜곡도 서슴지 않았다. 그렇게 해서 우리 역사의 주체성과 자주성을 철저하게 훼손시켰다.

재검증의 필요성
일제 시기, 특히 이른바 세키노 타다시(關野貞, 1867~1935년) 조사단이 활동했던 시기에 이들에 의해 알려진 낙랑군재평양설 관련 증거 유적, 유물들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해방 후 지금까지 거의 이러한 것들에 대한 재검증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유일한 예외가 지난해 가을 영남대 정인성 교수가 논문으로 발표한 ‘대방태수 장무이묘의 재검토’이다. 그 결과 지금까지 대방군의 태수 무덤으로 알려진 장무이묘가 고고학적으로는 논란의 여지가 없는 고구려무덤이라는 주장이 대두된 것이다. 이처럼 재검증이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당연히 있었어야 할 이러한 작업들이 지금까지 이루어지지 않았다. 재검증이 필요한 대목이다. 이 장무이묘를 포함하여 프로그램에서 다루어질 대표적인 것들은 이들 조사단이 활동했던 시기인 1911~1923년 사이에 이루어진 중요한 발견 네 가지다.

6번의 우연에 의한 발견 :
세키노는 스스로 이 관련된 발견들이 모두 우연에 의한 발견임을 여러 차례 밝히고 있다. 두세 번만 우연이 겹쳐도 우연이 아니라고 했는데, 이처럼 역사상 유례가 드문, 우연에 의한 역사 유적 및 유물 발견의 의미는 무엇일까? 프로그램 말미에 하나의 반전으로 그 의미가 다가올 것이다.

효문묘동종(孝文廟銅鐘)과 점제현신사비(秥蟬縣神祠碑)의 조작 문제 :
그 중 중요한 하나의 예가 ‘낙랑군재평양설’즉 한사군의 하나인 낙랑군이 313년까지 북한 평양땅에 있었다는 것을 입증한다는 이른바‘효문묘동종(孝文廟銅鐘)’과 ‘점제현신사비(秥蟬縣神祠碑)’의 존재이다. 동종의 경우 이 조그만 유물의 발견은 당시 일제사학계를 ‘진동’시켰다. 이 효문묘동종의 발견 직전까지만 하더라도 북한 평양땅에 낙랑군이 있었다는 주장은 제기되고 있었지만 이를 결정적으로 확정할만한 유적과 유물은 그렇게 많지도 않았으며 그다지 확실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기적처럼 이를 입증할 유물이 ‘우연히’ 발견된 것이다. 이로부터 평양에서는 낙랑 열기가 고조되면서 관련 유물들의 가치가 천문학적인 액수로 치솟고, 아울러 도굴과 다름없는 유적 발굴이 횡행하였다. 그리고 해방 후 지금까지도 일제에 의해 발굴된 이 효문묘동종을 비롯한 유적`유물들은 낙랑군평양설을 입증하는 대단히 중요한 역사 유물들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다.

그러나 결론부터 말하면, 이 유물은 진짜가 아니다. 심지어 낙랑군의 속현 중의 하나로 있었다는 점제현을 입증해준다는‘점제현신사비(秥蟬縣神祠碑)’ 또한 그 의심스러운 점에서는 마찬가지다. 그들은 낙랑군을 입증할만한 증거가 부족한 듯하자 역사조작을 자행한 것으로 보인다.

두 유물의 진위 여부 :
이 프로그램은 특히 이 두 유물이 조작 또는 조작되었을 가능성을 현대의 다양한 분석기법 및 관련 전문가들을 동원하여 파헤칠 것이다. 프로그램에서 주의를 기울인 부분은 이들 전문가들이 가능한한 이 유물들에 대한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들로 선정을 했다는 점이다. 그래서 역사전문가들은 될수록 배제시켰지만 시청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한 선에서 때때로 역사학자들이 등장하기도 한다. *이해를 돕기 위해 : 위 효문묘동종 사진들 중에서 첫 번째와 두 번째는 같은 것으로, 그리고 세 번째와 네 번째는 이 첫 번째와 다른 물건으로 프로그램내에서 판정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작진도 예상 못했던 놀라운 점은 이 동종의 명문이 있는 이른바 앞면의 정면 풀샷 사진과 클로즈업 사진(네번째)이 각기 다른 물건으로 분석되었다는 점이다. 만일 그렇다면 단 하나여야 할 이 동종이 3개로 되는 것이다. 이것이 과연 가능한 일일까?

점제현신사비의 경우는 오른쪽 사진 한 장의 정보를 읽어내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이 단순해 보이는 사진에는 실로 많은 정보가 들어있다. 예컨대 이 사진 속에 보이는 점제비의 경우, 자연스런 모습이 아니라 글자를 더 잘 보이게 하기 위해 탁본 종이가 붙은 상태에서 먹을 입힌 사진인 것이다. 관련 전문가들이라면 한눈에 알아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하는데 제작진은 무려 한 달이라는 시간을 소비해야 했다.

과연 이 두 장의 사진은 서로 같은 물건에 대한 것인가 아니면 서로 다른 두 개의 물건이 존재했던 것인가 여부이다. 관건은 이 두 장의 사진에 대한 기본 정보를 확인하면서부터 시작될 것이다.

세키노 타다시(關野貞)와 그 조사단 :
아울러 당시 이러한 증거물 발견의 최일선에 서 있었던 이른바 세키노 타다시(關野貞, 1867~1935년)를 중심으로 그 조사단의 행적을 추적하여 과연 이러한 유적, 유물들의 발견 과정이 학문적 엄밀성 및 가치마저 담보하고 있는지를 따져볼 것이다. 이상한 일이지만 세키노는 스스로의 입으로 이러한 중요 발견들이 모두 우연이었다고 여러 곳에서 밝히고 있다. 그리고 그 과정 또한 대단히 비학문적인 방식으로 진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예컨대 대방군치지의 발견과 낙랑군치지의 발견은 그들이 지니고 다녔던 당시 육지측량부지도(陸地測量部地圖) 상에서 토성(土城)과 관련된 명칭을 발견하고, 그곳을 답사하여 이른바 한식 기와 등 관련 물품 몇 점을 수습하는 것으로 끝나고 있다. (당토성을 대방군치지로, 대동강면 토성리 토성을 낙랑군치지로 단언을 내림)

(효문묘동종의 이해를 돕기 위한 별첨자료➀ 참고 요망)
효문묘동종(孝文廟銅鐘)에 대한 참고 사항들 :

1. 동종에 쓰여진 명문에 의거하여, 기원전 41년, 평양땅에 효문묘가 설치되었다가 다음해 폐지되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기원전 41년 무렵 중국 한나라 조정에서는 이어지는 재난과 전국 각지에 설치된 문묘들을 운영, 유지키 위한 경비가 과다하여 이들을 폐지하기 위한 논쟁과 논의가 있어왔다. 이러한 시기에 낙랑군이라는, 저들 입장에서는 변군에 불과한 지역에 효문묘가 설치될 수가 없었으며 거기서 제기(祭器)로 사용되었다는 동종(銅鐘)도 있을 수가 없다.

2. 일제 관변학자들의 주장에 의거하더라도 효문묘동종은 단 하나여야만 하는데, 최소한 두 개 이상의 효문묘동종이 확인된다. 즉 일제는 효문묘동종을 하나만 조작하여 만든 것이 아니라 2개 이상의 유물을 조작하여 만들어낸 것이다.

3. 이 동종이 우연히 발굴되어 방치되었다가 재발견된 경위 자체에 대한 설명이 의문점이 많다. 여기서 중심 증언자로 등장하는 인물은 집에 방치된 동종을 학교에 기증한 평양중학교 4년생 橋本繁이다. 그러나 이 학생은 집에 방치된 동종을 학교선생에게 가져다 준 것뿐으로 유물 출토 경위에 대한 증언자가 될 수 없음에도 중요한 증언자로 등장하고 있다. 그런데 정작 유물 발굴 현장에 있었다는 그 아버지 橋本庄藏이나 다른 인물 松本正義의 증언이 없다.

4. 동종과 함께 출토된 것으로, 동정(銅鼎) 1, 백동경(白銅鏡) 파편 4, 용마뉴염승전(龍馬鈕厭勝錢) 1, 계양동제품(笄樣銅製品) 1 등이 있었다. 그런데 그 중 동정(銅鼎)에 대한 설명이 심지어 같은 책 [八田己之助, 樂浪と傳說の平壤] 내에서도 다르게 설명되어 있다. 즉 발굴당시 가래날(또는 곡괭이)에 의해 손상을 입었다고 하였으며 2개로 나눠져 있어 橋本庄藏이 집으로 가져간 것을 닭모이통으로 썼다고 설명하는가 하면(39~40쪽), 松本正義씨의 소유로 있다가 총독부박물관에 기증하였다고(43쪽) 다르게 설명하고 있는 것이다. 선교리에서 출토되었다는 동정의 오른쪽 그림을 보면, 부숴진 부분이 없다. 사진이 잘못된 것이든 아니면 누군가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

5. 무엇보다 중요한 것으로, 당시에도 이미 일제학자들 사이에서도 이 효문묘동종에 대한 의문점들이 제기되고 있었다. 즉 문묘의 제기로 사용되었다는 유물이 개인 분묘의 부장품으로 매납된 것에 대한 의문이다. 그래서 등장한 이설로, 효문묘의 ‘모사품설’이다. 그러나 이러한 의문점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철저하게 무시되었고, 지금에 와서는 아무도 이와 같은 의문을 제기하는 학자들이 없다.

그런데 적어도 효문제의 묘에 사용된 동종을 명기로서 분묘에 매납한 묘주는 어떤 관위에 있었던 인물인가에 대한 의문도 솟아나는데, 그와 같은 물건을 과연 부장품으로 사용했는지 여부도 큰 의혹으로, 풀리지 않는 것이 있는 것 같다. 이러한 이설의 하나로 이 동종이 모처에 있었던 효문묘의 모사품으로, 그 제작된 연대는 명문에 드러난 영광 3년보다 적어도 2~3백년 후의 것일지도 모른다고 이해되고 있다. さて假にも孝文帝の廟に奉る銅鐘を明器として墳墓に納められた主は如何なる官位にあった人であるかとの疑問も湧き斯の如き品をはたして副葬品に使用したか否やも大きな疑惑の解けないものがあるようである. 尙異說の一つにこの銅鐘は何處かにあった孝文廟の銅鐘の寫し品で其の製作された年代は銘文の永光三年より尠くとも二三百年は後のものであらうとも解されてある.[八田己之助, 樂浪と傳說の平壤, 平壤硏究會, 昭和9년(1934년), 41쪽]

6. 이 효문묘동종의 재발견자가 바로 낙랑군재평양설을 입론하는데 일등 공신이었던 세키노 타다시(關野貞, 1867~1935년)였다. 그에 의한 낙랑유적에 대한 조사연구의 결과는 문헌사학자들을 중심으로 한국 역사의 타율성을 선전하는 중요한 근거로 활용되었다. 그런데 최근 일본에서는 關野貞의 한반도에서의 활동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져, 그의 조사 활동과 연구업적 전반에 대한 재평가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그의 연구자로서의 우수성을 확인하는 등의 일련의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것이다. 세키노 타다시는 과연 어떤 인물인가에 대한 확인 작업이 프로그램 후반부에 있을 것이다.

------------------------------------------------------------------------------------------------

 

 

* 글과 이미지의 저작권은 SBS 스페셜에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상업적인 용도는 금합니다.

* 주  

세키노 타다시, 야쓰이 세이이치(谷井濟一), 구리야마 슌이치(栗山俊一)를 말한다.

2) 조선고문화종감 제2권, 1948년. 고적조사특별보고 제4책, 낙랑군시대의 유적 도판 하책, 1925년.

3) 비문

"□□年四月戊午秥蟬長□□□/□建丞屬國會陵爲衆□□/□□神祠刻石辭曰/□平山君德配代嵩承天出□/□佑秥蟬興甘風雨惠閏土田/□□壽考五穀豊成盜賊不起/□蓋臧出入吉利咸受神光".

4) 고적조사특별보고 제4책, 낙랑군시대의 유적 도판 하책, 1925년.

맨위로

https://blog.daum.net/santaclausly/1179368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