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평화의 열쇠는?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좋은글 모음>/◇ 좋은글모음(4)

참 평화의 열쇠는?

심 파스칼
댓글수0

참 평화의 열쇠는?

 

 

인도 캘커타의 마더 데레사 수녀님이 방한했을 때 한 기자가,

"세상은 점점 풍요로워지는데 왜 가난한 사람들 숫자는 줄어들지 않는 것입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마더 데레사 수녀님은 "우리가 나누며 살지 않기 때문입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기자가 이어 "어떻게 하면 빈곤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라고 묻자,

데레사 수녀님은 "서로 나누면 됩니다."고 말했습니다.

 

참으로 단순하면서도 정곡을 찌른 대답입니다.

평화의 문제도 이와 같습니다.

평화가 없는 것은 우리가 서로 나눌 줄 모르기 때문입니다.

 

가진 자가 가지지 못한 자와 나눌 줄 모르고, 부자 나라가 가난한 나라와 나눌 줄 모르기 때문에 혼란이 끊이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는 평화를 지키려면 힘이 있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일면 타당한 생각입니다.

 

그러나 무력에 의한 힘의 균형은 참 평화가 아닙니다.

머리맡에 총을 놔두고 자야 안심할 수 있는 게 어떻게 평화입니까?

그것은 죽음과 침묵의 평화입니다.

 

참 평화는 모든 인간이 천부적 존엄성을 지닌 인격체로써 자유를 누리는 상태를 말합니다. 육체만이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인간답게 숨 쉬고 있는 상태입니다.

 

한자 平和[평화]를 잘 살펴보십시오.

벼[禾], 즉 밥이 모든 입[口]에 골고루[平]들어가는 것을 뜻합니다.

 

참 평화를 얻으려면 고루 나눠야 합니다.

가진 것뿐만이 아니라 기쁨과 슬픔, 고통도 나눠야 합니다.

결국 서로 사랑하는 것이 평화의 지름길입니다.

 

- 고 김수환 추기경의 하늘나라에서 온 편지에서 -

맨위로

https://blog.daum.net/simjy/1198241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