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금옥 시인 / 수선화 외 3편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시인과 시(현대)

유금옥 시인 / 수선화 외 3편

심 파스칼
댓글수0

유금옥 시인 / 수선화

 

 

겨울이 맨발로 강변을 걸어갈 때

얼음이 깨지면서 돌들이 지저귀는

소리가 들렸다 새소리를 여러 겹

껴입은 안개가 몰려왔기 때문에

새들과 빌딩과 회전 도로가

소용돌이쳤다 순식간에 자동차들이

실종되었다 고가도로를 지나가던

사람들이 한 무리 새 떼가 되어

날아올랐지만 아무도 실종신고를

하지 않았다

 

겨울이 몰아낸 나무들이 일렬로

돌아와 가로수 거리를 행진하고

있다 나무들을 따라온 자동차들이

꼬리를 물고 회전 도로를 돌고 있다

 

회전 도로는 작은 소용돌이이고

우주는 거대한 소용돌이이다

지난해, 팔랑개비를 들고 공원에서

실종되었던 한 아이가 돌아와

언 강가에 쪼그리고 앉아 있다

돌멩이로 얼음을 깨트려 놓고

노란 물감을 흩뿌리고 있다

 

 


 

 

유금옥 시인 / 당귀꽃

 

 

벌레들의 결혼식장에 갔었네

벌레들이 드레스를 입고 턱시도를 입고

벌레 하객들을 모아놓고 벌벌벌벌 결혼식을 하네

벌벌벌벌 기어가는 개울 건너 작은 예식장에서

손을 벌벌 떨고 다리를 질질 끌며 결혼식을 하네

‘김치~!’ 벌레들이 헤벌레 웃으며 기념사진도 찍었지만

벌레들의 결혼식이 있었다는 건

김치 냉장고도 모른다네

치즈케이크도 모른다네

 

-당귀꽃만 배부르게 피어있는 산골짜기 예식장

 

그날 하객으로 갔던 나도 벌레가 되었다는 건

손을 벌벌 떨며 시를 쓰는 시인이 되었다는 건

아무도 모른다네

결혼식장도 모른다네

촛불도 모른다네

당귀꽃도 모른다네

 

 


 

 

유금옥 시인 / 나는 벌레야

 

 

나는 벌레야

꼬부라진 호미야

비탈밭을 기어가는 벌레

콩알 팥알 다 여물었나? 깨물어보다가

이빨 빠진 벌레야

나는 사람이 아니야

담배 피우는 허수아비도 아니야

나는 무당벌레 애인이야

바람 불면 바람피우고

비 내리면 시 쓰는 벌레야

이름 없는 벌레야

가진 것도 잃을 것도 없는 벌레야

요기서, 이렇게 사는 게

참 좋아! 헤실거리며

풀숲에 똥 누고 사는 벌레야

 

지구가 우주를 막 돌아다니건 말건

 

요기, 산골짜기 콩잎에

딱 붙어사는 벌레야

 

 


 

 

유금옥 시인 / 민들레꽃

 

 

구름이라는 이름의 역이

있었다 그곳에서는 사람

들이 구름을 타고 이동

했다 무리 지어 떠다녔다

구름을 바꿔 탈 때 누군가

역을 무너뜨렸다 순간

사람들은 빗방울이 되어

낙하했다 우리는 모두

 

노란 우산을 쓰고

광장을 떠다녔다

 

 


 

유금옥 시인

1953년 강릉 출생. 2004년 《현대시학》 가을호 신인상에 당선되어 등단. 2009년 불교신문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2011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동시부문 당선. 현재 강릉왕산초등학교 도서관 사서.

 

맨위로

https://blog.daum.net/simjy/1202654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