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시>김왕노 시인 / 세상의 모든 어둠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 디카시 모음

<디카시>김왕노 시인 / 세상의 모든 어둠

심 파스칼
댓글수0

 

 

김왕노 시인 / 세상의 모든 어둠

 

 

별의 바탕은 마땅히 어둠이다.

별이 뜨면 별이 더 빛나도록

짙어지는 어둠의 시간이다.

연두의 바탕도 마땅히 어둠이다.

내가 빛나도록 저문 어머니 같다.

 

웹진 『시인광장』 2022년 5월호 발표

 

 


 

김왕노 시인

1957년 경북 포항 동해 출생. 공주교대 졸업. 아주대학원 졸업. 1992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에 〈꿈의 체인점〉으로 당선. 시집으로 『황금을 만드는 임금과 새를 만드는 시인』, 『슬픔도 진화한다』, 『사랑, 그 백년에 대하여』,,『아직도 그리움을 하십니까』,등이 있음. 2003년 제8회 한국해양문학대상, 2006년 제7회 박인환 문학상, 2008년 제3회 지리산 문학상, 2016년 제2회 디카시 작품상 2016년 수원문학대상 등 수상. 현재 웹진 『시인광장』 편집주간, 시인축구단 글발 단장, 한국 디카시 상임이사, 한국시인협회 부회장.

맨위로

https://blog.daum.net/simjy/1202862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