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4단계, 10월3일까지 연장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쉼터/요즘소식

수도권 4단계, 10월3일까지 연장

청담
댓글수0

수도권 4단계, 10월3일까지 연장..모임은 최대 6명까지(종합)

조민정 입력 2021. 09. 03. 09:17 수정 2021. 09. 03. 09:50 댓글 389

 

카페·식당, 오후 10시까지..3단계 비수도권은 8명까지 모임 가능
추석 전후 일주일간 가정내 가족 8명 모임 가능..'식사 없는' 결혼식 99명까지
모더나 백신 도입물량엔 "목표 달성에 충분"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조민정 기자 = 현재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10월3일까지 연장된다.

대신 음식점 등의 영업시간은 오후 10시까지로 1시간 다시 길어지고 모임인원 제한 역시 백신 접종완료자를 중심으로 완화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달 6일부터 4주간 적용할 방역대책을 소개했다.

우선 김 총리는 수도권 등은 "4단계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대신 "민생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방역기준을 합리적으로 조정하고자 한다"며 "식당·카페는 영업시간을 밤 9시에서 10시로 환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식당·카페에서의 모임인원 제한도 6명까지 허용한다"며 "다만 낮에는 2인 이상, 저녁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완료자가 포함된 경우로 한정한다"고 설명했다.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3단계 지역에 대해서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접종완료자 4인을 포함, 최대 8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또 결혼식장의 경우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참석인원을 99명까지 허용한다고 김 총리는 밝혔다.

 

정부는 추석을 포함한 1주일간 접종완료자 4명 포함시 최대 8명의 가정내 가족모임을 허용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예방접종을 마친 분들을 중심으로, 최소한의 인원이 모여 즐겁고 안전하게 정을 나눠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번 방역기준 조정에 대해 "그간 거듭된 방역강화 조치로 생계의 고통을 호소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절규를 더 이상은 외면하기 어려운 것도 지금의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오후 9시, 불이 꺼지고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사진은 지난달 23일 서울 종각역 인근 유흥가가 오후 9시가 이후 한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더나 백신 도입과 관련해서는 "어제 오늘 약 200만회분이 국내에 도착하고 다음 주까지 계속해서 협의된 물량이 들어올 예정"이라며 "'추석 전 국민 70%이상 1차 접종'이라는 목표 달성에 충분한 백신이 도입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와의 노정협의 타결에는 "협의에 참여한 유관부처 관계자는 물론, 국민 곁을 지키는 용단을 내린 노조 측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국회의 예산·입법 논의 과정에서 합의된 사항이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hysup@yna.co.kr

맨위로

https://blog.daum.net/sjgold/1711112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