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윤석열인가 ?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글,문학/舍廊房

왜 윤석열인가 ?

청담
댓글수0

왜 윤석열인가 ?

거산 신용해추천 3조회 5821.10.02 12:19댓글 4

북마크공유하기기능 더보기

🔮 왜 윤석열인가 ? 🔮
윤석열의 지도자 자질을 본다
<김광일 논설위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인을 한 사람만 꼽으라면 여러분은 누구를 떠올리시겠습니까 !

저를 비롯한 많은 분들은 주저 없이 조선일보 주필을 지낸 金大中 칼럼니스트를 꼽을 것입니다.

대통령 金大中씨와 이름이 같으신 올해 여든 한 살인 金大中은 어언 언론인 경력 56년을 헤아린다.

시사저널이,
해마다 실시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 ’ 조사에서 십수년 동안 부동의 1위를 차지했던 언론인이다.

그가 써왔던 수많은 명편 칼럼과 사설은 그를 국민 논객으로 불러 모자람이 없을 정도다.

이번 언론인 '金大中' 이 평생 한 번도 하지 않았던 일을 했다. 그것은 특정 개인을 가장 바람직하고 강력한 차기 대선 주자로 추켜세운 것이다.
그 사람이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 ' 이다.

'金大中' 은 칼럼 '윤석열을 주목한다’ 를 게재하고, 첫 부분에서 이렇게 묻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 측은 정직 2개월 징계처분에 대한
집행정지를 법원에 신청하면서
소송 성격에 대해 '대통령에 대한 소송이 맞다’ 고 했다.

관료사회의 권위주의적 구조가 극심한 우리나라에서 장관급이 대통령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것은
내 기억으로는
처음 있는 일이다.
저런 용기와 배짱은
어디서 나왔을까 ? ”

'金大中' 은 본인이 묻고 본인이 대답한다.

이렇게 돼 있다.

이것은 단지 윤 총장의 ㆍ용기와
ㆍ무모함에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

“이것은 잘못된 것을 그냥 넘길 수 없다'' 는
• [원칙],
법치에 어긋난 것을 정치로 덮을 수 없다는
• [원리] ,
권력으로 불법을 호도하려는 권력 남용을 그냥 넘길 수 없다는
• [정의감]의 문제다.

여기에 자신의 인생을 거는 것은 보통 용기로는 하기 힘든 일이다.

우리는 여기서 윤석열이라는 사람의 '지도자 자질' 을 본다.
지금까지 이 나라의 정치권력者들은 정치권 주변에서 '술수 요령' 을 배우고 몇차례 선거를 거처 국회에 진출하고 경쟁자와 '이전투구' 를 벌인 끝에 지도者 반열에 오르곤 했다.

' 윤석열'은 아니다.”
그렇다.

국민 논객 '金大中' 은
'윤석열' 이라는 사람의
• [정의감]과
• [지도자 자질] 을
적극 확인하고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집권 세력은 지난 3년 반 동안 자기들 입맛대로
법을 만들고
운용하기 시작했다.

• 기업 규제,
• 대북전단 금지,
• 국정원 대북 사찰 금지, 에서 보듯 ' 헌법적 장치 ' 들을 무차별적으로 처리했다.

그야말로 떡 본 김에 제사 지내듯 각종 금지법을 토해 냈다.

그런데 집권 세력에게도 뜻하지 않은 장애물과 암초가 있었으니, 그 사람이 바로 '윤석열' 이다. '윤석열'이란 한 사람이 중요한 길목을 떡 버티고 서서 저들의 막무가내 횡포를 막아내고 있었던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한 金大中 칼럼니스트의 진단을 직접 보겠다.

“ 의기양양한 집권세력들 앞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한 줌 안되는 •일부 언론, 좌파 진영을 이탈한 •양심 논객 몇명 뿐이었다.

그런데 ‘윤석열’ 이라는 암초가 이 정부에 등장한 것이다. 더구나 이 ‘암초’ 는 자기들이 논공행상조로 임명한 존재다.

그가 쉽게 타협하지 않을 기세로 나오자 집권 세력은 당황하기 시작했다. 전위부대들이 벌떼처럼 일어나
" 아니, 감히
대통령에게·· 라며
소리를 질러댔지만 尹 총장은 흔들리지 않는 것 같다 ".

대쪽 같은 검찰총장으로서
윤석열과 막상 대선 주자를 꿈꾸는 정치인 윤석열은 전혀 다른 장면이 펼쳐질 것이라고 보는 견해다.

이 사람들은
'검사 윤석열' 은 몰라도 '대선 주자 윤석열' 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보는 비관론者들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金大中 칼럼니스트는 명쾌하게 자신의 견해를 밝히고 있다.

이렇다.
“흔히 대선 전에 여론조사에서 앞섰다가 중도에 곤두박질하거나 시간이 흐르면서 인기가 허풍이었던 경험을 우리는 여러차례 겪었다. 여론조사의 숫자가 결코 실제 표로 연결되지 않은 전례도 있다. 상대방의 폭로전에 걸려 넘어진 적도 있다.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고
윤 총장을 평가절하 하는 경향도 있다. 그러나
윤 총장은 무명에서 치고 올라온 인물이다.

그는 정치에 연루되기를
거부하고 있다. 정치권 언저리를 기웃거린 적도 없다.
그는 자기 이름을 여론조사에서 빼달라고 정식으로 요청하기도 했었다.

결국 그의 인기는, 그의
• 용기.
• 철학.
• 신념.
• 정의감에
감동받은 국민들의 자발적 평가인 셈이다.

그리고 ' 文정권의 좌파 독재에 대한 반작용' 이기도 하다. 이것은 한마디로 윤석열과 함께 고건 前총리나 반기문 前유엔사무총장을 떠올리지 말라는 것이다.

윤석열의 지지율은 순수하게 그의 행동에 감동받은 국민들의 자발적인 평가라고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

물론 이 대목에서 한 가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가 있다.
야당 지지자 중에는 윤석열 검사가 앞선 정부를 붕괴시킨 원인 제공자이기 때문에 받아들일 수 없다는
분들도 있다.

이 점에 대해서도
金大中은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드러내고 있다.

이렇게 돼 있다.
“친박은 그가 박근혜 정부를 넘어뜨린 원인 제공者라며
거부반응을 보이는데,
윤 총장으로서는
그것이 박근혜·이명박 정권이건 문재인 정권이건
가리지 않고 같은 잣대를 들이댄 원칙론者라는 것을
간과한 것이다.”

‘윤석열을 주목한다’ 는 칼럼의 결론 부분에서 金大中 칼럼니스트는 앞으로 다음 대통령 선거 때까지 윤석열을
어떻게 해야 할지 로드맵을 밝히고 있다.

이렇게 말하고 있다.
“지금 우리가 처한 엄혹한 국난 상황에서 어떻게 나라를 구하고 이끌어갈 것인가에 대한 그의
• 책임감,
• 사명감을
자극하는 일이 중요하다.

그를 야당의 중진들이 이끄는
反文 연대라는 중간지대를 통해 야권에 합류시키는
모양새를 갖추는 것 또한 중요하다.

궁극적으로 야권의 단일화를
이끌어낼
•의지와
•결기가 있어야 한다.”

그렇다.
반문 연대라는 중간 지대를 통해 윤석열을 야권에 합류시키는 모양새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것을 위해 야당의 중진들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여러분은 어떻게 보십니까?

만약 윤석열 과 최재형으로 갈라져 싸운다면 좋아할 者 들은 文정부와 여당이라 할 것입니다.

대통령은 카리스마도 있고 투쟁력이 반드시 필요 합니다.
윤석열 로 뭉쳐야 나라가 삽니다.

그리고 최재형 원장은 국무총리로 모셨으면 좋겠습니다.

대통령 에 윤석열
국무총리 에 최재형
 

 

맨위로

https://blog.daum.net/sjgold/1711113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