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유학생들, 위안부망언 법대 교수 규탄 성명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보스톤 통신】

하버드 유학생들, 위안부망언 법대 교수 규탄 성명

하늘
댓글수0

 

 

하버드 유학생들, 위안부망언 법대 교수 규탄 성명



하버드대 학부 한인 유학생회 “공식적인 사과 및 논문 철회 요구할 것”



보스톤코리아  2021-02-06, 22:54:27 



하버드대 학부 한인 유학생회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공개된 공식 성명문



(보스톤=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하버드에 재학 중인 한인유학생들이 위안부 망언 논문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램자이어 교수를 공식적으로 규탄하는 성명문을 6일 발표했다. 

 

유학생회는 성명문에서 “위안부 문제는 세계 어디서나 다시는 반복되면 안될 반인륜적 만행”으로 “비단 대한민국만이 겪은 아픈 역사가 아니다”라고 하며 “이를 정당화하거나 부정하는 시도는 인류보편적인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한다. 

 

또한 학생들은 램자이어 교수로부터 위안부 피해자분들께 공식적인 사과, 대학교 차원에서의 논문에 대한 공식적인 규탄, 학술지로부터 논문 철회를 촉구하는 청원을 교내외에서 대대적으로 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가적으로 학생들은 “미쓰비시 중공업에서 기여한 기금으로 임명된 학자로서 일본 과거사 문제에 대해 얼마나 학구적 객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한인유학생회장 4학년생 이유미씨는 “램자이어 교수의 논문을 모두 읽어보고 도저히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 교내에서도 학우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문은 한글과 영문으로 작성되었으며 관심있는 한인 학생들이 다같이 참가하였다고 집필 배경을 설명하였다. 

 

이번 성명문을 계기로 학생들은 국내를 포함한 해외에서도 위안부 문제에 대한 더 강한 연대의식이 형성되기를 바란다고 하였다.    

 

 

 

 

성명문 전문 (한글)

 

하버드 법대 존 마크 램자이어 교수의 위안부 망언 논문에 대한 성명문

 

하버드 로스쿨에 소속된 존 마크 램자이어 교수는 최근 발행한 논문 ‘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에서 위안부와 매춘부를 동일시하며 “일본 정부에 의해 납치되지 않았다”라는 의견을 교묘하게 암시한다. 이 논문은 ‘위안부는 강제성이 없는 계약 아 자발적인 성노동을 한 것’이라는 잘못된 전제에서부터 시작됐을 뿐만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아픔을 일본 정부가 책임질 필요가 없다는 결함투성이인 주장을 내세운다.

 

또한 역사적 왜곡으로 점철된 이 논문은 하버드라는 권위를 달고 익월 ‘International Review of Law and Economics’이라는 학술지에 실릴 예정이다. 가해 역사를 부정하면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일본 정부와 일본 극우 세력의 주장을 뒷받침하는데 이 논문이 적극적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하버드대 학부 한인 유학생회는 램자이어 교수의 논문을 단호하게 규탄하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교내외로 적극적인 올바른 역사 알리기에 나설 것을 선언한다. 우리는 교내 공식 단체로서 램자이어 교수의 공식적인 사과, 학술지로부터 논문 철회, 논문에 대한 하버드대학교의 공식적인 규탄을 요구하는 청원을 개시할 것이다. 

 

1991년 8월 14일 김학순 할머니의 기자회견으로 시작된 위안부 문제의 대중적 공론화가 이뤄진 이후, 램자이어 교수의 관점은 이미 수많은 학술적인 근거에 의해 반박되었다. 이런 시점에서 램자이어 교수의 논문은 새로운 연구결과가 아닌 시대를 역행하는 의도적인 역사 왜곡으로밖에 설명되지 않는다. 또한 램자이어 교수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본인의 논문이 부추긴 논란에 대해 해명하기 거부했고 단순히 “학문적인 문제"라고 갈음했다. 이는 학자로서 무책임하며 생존하신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명예를 모독하는 행위이다. 이에 대해 램자이어 교수로부터 위안부 할머니들께 공식적인 사과문을 요구한다.  

 

더 나아가 위안부 문제는 비단 대한민국만이 겪은 아픈 역사가 아니다. 1996년 유엔 인권보고서에서도 볼 수 있듯 위안부 강제 동원은 아시아에 위치한 수많은 국가에서 일어난 국제적인 비극이다. 위안부 강제 동원은 세계 어디서나 다시는 반복되면 안될 반인륜적 만행이며 이를 정당화하거나 부정하는 시도는 마땅히 도덕적 지탄을 받아야 한다. 인류 보편적인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로렌스 바카우 하버드대 총장, 존 매닝 하버드 로스쿨 학장은 공식적으로 규탄을 해야 하며 ‘International Review of Law and Economics’ 학술지도 논문 게재를 철회해야 한다.   

 

최종적으로 미쓰비시 중공업과 램자이어 교수의 관계에 대해서도 논하고자 한다. 램자이어 교수는 1998년 ‘Mitsubishi Professor of Japanese Legal Studies’라는 직함을 받고 하버드 로스쿨의 종신직 교수로 임명되었다. 언론들에 의해 “대표적인 전범 기업”으로 불리는 미쓰비시 중공업에서 기여한 기금으로 임명된 학자로서 일본 과거사 문제에 대해 얼마나 학구적 객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 

 

우리 하버드대 학부 한인 유학생회는 이 사태에 대해 행동을 취할 사명감을 느끼며 우리 민족이 겪은 아픔을 잊지 않을 것이고 올바른 역사 인식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굳게 다짐한다.  

 

2021년 2월 5일

하버드대 학부 한인 유학생회 

김재영, 조용인, 박익진, 홍찬의, 이유미, 서은교, 한지운, 오은수, 노연지, 이은수, 박민철, 윤승우, 임우진, 박윤이, 박재현, 윤태현, 권민수, 이스펜서정우, 그 외 하버드대 학부생

 




ⓒ 보스톤코리아

 

맨위로

https://blog.daum.net/skyusa21/1132418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