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시삼백수, 097. 次北固山下(차북고산하) - 王灣(왕만)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한시.시 이야기

당시삼백수, 097. 次北固山下(차북고산하) - 王灣(왕만)

재휘애비.溢空
댓글수0
당시삼백수 권3 오언율시
97.次北固山下(차북고산하)/江南意(강남의) - 王灣(왕만)
북고산 아래 머물다

 

次北固山下(차북고산하)

 

王灣(왕만)

  

客路青山外(객로청산외)

行舟綠水前(행주록수전)

 

나그넷길 청산 밖에 나 있고

뱃길은 녹수 앞을 지난다

 

潮平兩岸闊(조평량안활)

風正一帆懸(풍정일범현)

 

조수가 잠잠해 강변 언덕 트였고

바람이 순해 돛 하나 달았다

 

海日生殘夜(해일생잔야)

江春入舊年(강춘입구년)

 

밤이 지나면서 바다에서 해가 솟아오르고

한 해가 저물면서 봄은 강가에 들어와 있다

 

鄉書何處達(향서하처달)

歸雁洛陽邊(귀안낙양변)

 

집에 보낸 편지 어디에 닿았을까

돌아가는 기러기 낙양 옆을 지날 텐데

 

------------------------------------------------------------

<원문출처> 次北固山下/作者王灣 /全唐詩·115

本作品收錄於:《唐詩三百首 維基文庫自由的圖書館

------------------------------------------------------------

 

[通釋] 내가 가야 할 길은 강북의 북고산 밖 저 먼 곳인데, 나는 지금 배를 타고 강남의 녹수를 지나고 있다. 물이 불어 강 표면이 잠잠해 강안(江岸)과 똑같이 평평해져서 시야가 툭 트였다. 거기에 바람까지 순하고 좋아 돛 하나를 높이 매달았다. 달이 지는 가운데 바다에서 해가 솟아오르고, 한 해가 저무는 가운데 강가에 봄은 이미 와 있다. 해마다 봄은 돌아오건만 나는 고향에 돌아가지 못하고 편지만 보내는데 그 편지는 지금 어디에 도착했을까. 머리 위로 돌아가는 기러기는 북쪽으로 날아 내 고향 낙양을 지나갈 텐데 내 소식 전해줄 수 있으려나.

 

------------------------------------------------------------

 

[解題] 이 시는 여행하면서 본 경치에 향수의 감정을 담은 시다. 지금 시인은 강남에 있으면서 고향인 낙양을 그리워하고 있다. 배를 타고 북고산 아래를 지나며 녹수청산(綠水靑山)으로 강남의 경치를 묘사하고 있는데 그 경치에 봄기운이 들어 있다. 해마다 돌아오는 봄인데 자기는 언제 고향에 돌아가려나 하는 생각이 든 것이다.

두 번째 구절의 綠水(녹수)’는 여섯 번째 구절인 江春入舊年(강춘입구년)’과 호응하고 있다. 경련(頸聯) 海日生殘夜(해일생잔야) 江春入舊年(강춘입구년)’은 인구에 회자되는 명구(名句), 이 고묘(高妙)한 표현을 두고 상찬한 말이 많다.

 

------------------------------------------------------------  

  

 () : (잠시) 머물다.

 

 北固山(북고산) : 강소성(江蘇省) 진강시(鎭江市) 북쪽에 있는데 삼면이 강에 임해 있고 형세가 험해 북고산(北固山)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금산(金山), 초산(焦山)과 함께 경구삼산(京口三山)으로 불린다.

 

 次北固山下(차북고산하) : 제목을 江南意(강남의)’로 쓰기도 한다.

 

 靑山外(청산외) : 청산하(靑山下)라고 한 도 있다. ‘靑山은 북고산(北固山)을 가리킨다.

 

 綠水(녹수) : ‘綠水(녹수)’는 장강(長江)을 가리킨다.

 

 潮平(조평) : 조수가 불어 수면이 강 언덕과 나란해졌다는 말이다. ‘은 뒤의 ()’과 서로 호응하는 표현이다.

 

 風正(풍정) : 바람이 순한 것이니, ‘ 의 뜻이다. 순풍

 

 海日生殘夜(해일생잔야) 江春入舊年(강춘입구년) : 이 시구는 도치된 구절로, 밤이 지나면서 바다 위로 해가 떠오르고, 한 해가 지나면서 봄이 또 강가에 왔다는 말이다. ‘入舊年(입구년)’은 정확히는 한 해가 아직 다 저물지 않았는데 봄이 먼저 와 있다는 뜻이다.

 

 歸雁(귀안) : 북으로 돌아가는 기러기라는 뜻으로, 서신을 가리키기도 한다.

 

○ 〈《河嶽英靈集題作江南意》,詩云

南國多新意東行伺早天

潮平兩岸失風正數帆懸

海日生殘夜江春入舊年

從來觀氣象惟向此中偏

 

河岳英靈集(하악영령집)에 실린 왕만(王灣) 江南意(강남의)는 다음과 같다.

강남에서 새로운 생각이 많아져, 동쪽으로 가며 이른 아침 하늘을 본다. 조수가 잠잠해 강변 언덕 트였고, 바람이 순해 돛 하나 달았다. 밤이 지나면서 바다에서 해 솟고, 가는 해에 봄은 강가에 들어와 있는데, 이전부터 기상을 보아왔지만, 유독 이것에 마음이 기우는구나.”

 

------------------------------------------------------------

 

王灣(왕만) : 

생몰년(生沒年) 미상(未詳). 낙양인(洛陽人)이다. 현종(玄宗) 선천(先天) 연간(年間:712~713)에 진사에 급제, 형양주부·낙양위(滎陽主簿·洛陽尉) 등을 역임했다. 개원(開元) 연간의 유명한 시인 가운데 한 명이었다. 全唐詩(전당시)에 시 10가 전한다.

 

------------------------------------------------------------

본 자료의 번역은 전통문화연구회의

동양고전종합DB(http://db.juntong.or.kr)에서
인용된 내용입니다.

------------------------------------------------------------

[출처] [당시삼백수]次北固山下(차북고산하)/江南意(강남의) - 王灣(왕만)|작성자 swings81

맨위로

https://blog.daum.net/spaceandtime/1188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