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경한 아가씨 이력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꽁트/상경한 아가씨 이력

상경한 아가씨 이력

오션닥
댓글수427

웃음을 참지 못하는 손님

 

 

시골 출신 아가씨가 상경하여 아는 총각을 만나 자신의 화려한(?) 이력을 설명하는 과정이 흥미로운데 옆에서 들으면 웃음이 터져 나온다.

 

남자: 요즘 타투(문신)한 얘들 보면 좀 부럽더라구. 나도 타투 한 번 해볼까?

아가씨: 타투? 나는 집안이 워낙 보수적이고 엄하게 자라서 몸에 타투 새기고 하는 거 진짜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해 오빠.

남자: 그러면 이니셜 정도 새기는 건 괜찮지 않을까?

아가씨: 아 오빠. 이건 내 친구 얘긴데, 남자 친구랑 사귀었대. 서로의 이니셜을 커플 타투로 엉덩이에 새긴 거야.

남자: 엉덩이?

아가씨: . 엉덩이 쪽에 새겼다니까, 이름을.

남자: 이름을? 상대방 이름을?

아가씨: . 근데 그걸 새기고 두 달 만에 헤어진 거야.

남자: 대박!

아가씨: 근데 그걸 지우는데 처음보다 두 배로 돈 들고, 엄청 아프고, 지우고 지워도 자국이 안 없어졌어.

남자: 진짜? 어떻게 상대방 이니셜을 엉덩이 쪽에다가 새길 생각을 했지? 아 걔는 생각이 너무 없네.

아가씨: 아니, 무슨 말을 그렇게 해?

남자: 그렇잖아. 헤어질 수도 있는 건데 그걸 엉덩이에 새기면 그게 제정신야? 그건 무뇌지.

아가씨: 오빠, 나도 헤어질 줄 몰랐지.

남자: 너 얘기였어? 방금 한 얘기가 너 얘기였어?

아가씨: ? 내가 뭐라고 했는데?

남자: 너 엉덩이에 다른 남자 이름이 있다는 거야?

아가씨: (당황하여) 아 오빠, 오빠. 그거 필기체로 흘려 써가지고 못 알아봐. 누군지 못 알아본다니까. 내가 봐도 이름이 뭐였는지 기억이 안 나.

남자: 필기체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게 남아 있다는 거야.

아가씨: 오빠 괜찮아. 혹시라도 다른 사람이 보잖아? 그러면 오빠 이름이라고 할게. 그래도 구분이 안 가.

남자: 거기를 다른 사람이 볼 일이 있어?

아가씨: 나 보수적이니까. 타투 얘기는 그만하자. 불편해.

남자: 그래 뭐, 지나간 얘기니까 그래.

 

아가씨: (머리를 두 손으로 받치고 한숨만)

남자: 너 근데 왜 계속 한숨만 쉬어? 무슨 고민이 있어?

아가씨: 나 지방에서 서울 올라온 지 얼마 안 됐잖아. 서울에서 취업하기 왜 이렇게 어렵냐?

남자: 그렇긴 하지. 너 서울 올라온 지 얼마나 됐지?

아가씨: 6개월.

남자: 그전엔 고향에 있었다고 했지?

아가씨: 내 고향, 완전 시골이잖아.

남자: 너 서울에서 무슨 일 하면 되겠어? 넌 키도 크고 얼굴도 이쁘니까. 나레이터, 모델, 이런 거 어때?

아가씨: 나레이터 모델 하면 짧은 거 입고 위에도 다 보이는 거잖아. 사람들 앞에 마이크 잡고 해야 하잖아. 나는 워낙 보수적이고 그런 거 나랑 적성이 안 맞는 것 같아.

남자: 그래? 너 고향에서 무슨 일 했었지?

아가씨: (뜸을 들이고) , 서비스 쪽.

남자: 서비스도 여러 분야가 있잖아. 무슨 서비스?

아가씨: , 커피 쪽.

남자: 그럼 커피를 타는 거야?

아가씨: 응 커피도 타구 다른 것도 타구.

남자: 다른 거 뭐 탔어?

아가씨: 커피도 타구 오토바이도 타구. 커피를 타가지고 보온병에 담은 다음에 보자기에 싸가지고 오토바이를 타. 그리고 거기 가서 서비스를 하는 거지.

(커피숍 옆자리에 앉아 있는 손님 아가씨 두 분이 웃음을 참지 못하고 낄낄)

남자: 너 다방 레지였어?

아가씨: ? 오빠, 우리 지방에선 그렇게 안 불러.

남자: 그럼 어떻게 불러?

아가씨: 오봉이.

남자: 너 전 직업이 오봉이었어?

아가씨: 아는 오빠가 도와 달라 해서 잠깐 하고 바로 그만뒀어. 나랑 적성에 안 맞더라구.

남자: 너처럼 순진하고 순박한 애가. (놀란 표정 멈추고) 깜짝 놀랐잖아. 나쁜 사람 꼬드김에 넘어가서 큰일 날 뻔했구나. 그럼 그렇지, 잠깐 그냥 해본 거로구나.

아가씨: 잠깐하고 그만뒀어.

남자: 잠깐 한 다음에는 또 무슨 일했지?

 

아가씨: 그담엔 (뜸을 들이고) 설계 쪽.

남자: 설계 쪽? 어쩐 건데?

아가씨: 동양화.

(두 여자 손님의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남자: 동양화와 설계는 매칭이 잘 안 되는데. 어떤 거야? 자세하게.

아가씨: 오빠, 군용 담요 있지? 군 담요 쪽. 이걸 하려면 조사를 해야 돼.

남자: 무슨 조사?

아가씨: 호구조사.

남자: 설계, 군담요, 동양화, 호구. 그래도 매칭이 잘 안되는데. (한참 생각하고) 그럼 사기 도박단이었어?

아가씨: 호구를 잡아야 하는 거야. 그다음에 판을 짜야 해. 요걸 설계라고 하거든?

남자: 너 지금 무슨 얘길 하는 거야? 아니 그거 엄청 나쁜 일이잖아.

아가씨: 아니, 그건 작은 역할이야. 진짜 작은 역할만 했다니까.

남자: 너 역할이 뭐였는데?

아가씨: 팬티를 보여줘라, 이런 거지. (옆 손님은 이거 미친 거 아니야?’ 웃음 폭발) 이것도 내가 아는 삼촌의 꼬드김에 넘어가서 진짜 잠깐 했다가 발을 싹 뺐지. 발만 들였다가 바로 뺐다는 뜻이야. 근데 오빠 자산이 어느 정도 돼?

남자: 내 자산, ? 부모님이 갖고 계셔.

아가씨: 부모님이 갖고 계신 거 처분하고 하면은 현금화할 수 있는 사이즈는 어느 정도 돼?

남자: 너 아직 발 다 안 뺐지? 너 지금 조사하는 거야?

아가씨: 아냐 오빠.

남자: 너 호구 조사하는 거야? 남자친구를 설계하는 거야?

아가씨: 아냐 어차피 오빠는 사이즈가 안 나와.

남자: 너 그동안 무서운 일 많이 했네. 그런 일 잠깐 한 다음 또 다른 일은?

 

아가씨: 다음 한 일은. (잠시 멈추고) 아 금감원 쪽,

남자: 금감원 쪽이라면 무슨 일?

아가씨: 이게 여러 기관들이 엮여 있는 직업인데. 은행, 검찰청, 우체국 등.

남자: 그쪽 일이라면 감이 안 잡히네. 설명 좀 해봐.

아가씨: (머리를 긁적이며) 아 이게 영어가 들어가서어떻게 설명해야 되지? 이게 한국말로 뭐더라? 아 기억난다. 이거다 이거. 그쪽이야.

남자: 그쪽이 뭔데?

아가씨: 아 낚시 쪽.

남자: 낚시? 금감원, 검찰청, 우체국, 낚시(차례대로 손을 꼽으며) 너 보이스피싱 했었어? (두 손님은 자지러지게 웃는다).

아가씨: ? ? 오빠 되게 똑똑하다. 오빠 스스로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

남자: 그럼 내가 칭찬 받은 거야?

아가씨: 그래. 오빠같이 똑똑한 사람이 보이스피싱에 잘 걸리는 거야.

남자: 무슨 소릴 하는 거야. 너 대체 무슨 짓을 하고 다닌 거야? 어떤 삶을 살아온 거야?

아가씨: 오빠 과자 좋아해?

남자: 갑자기 과자라니? 어떤 과자?

아가씨: 전과자

 

언어가 폭포를 만나면 폭소가 되나 보다. 남자가 아가씨의 손을 잡고 커피숍을 나오는데 남아 있는 두 손님 아가씨는 두 남녀의 어이없는 대화에 배꼽을 잡고 웃음을 그칠 줄 모른다. 그들은 자리에서 제대로 일어났을까?

--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ghwayk/23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