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린 1월의 산사를 거닐다-백양사

댓글수88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남도

눈 내린 1월의 산사를 거닐다-백양사

하늬바람
댓글수88

 

폭설, 

한파.. 

 

요즘 많이 듣는 말들이지요. 

폭설로 출근길이 힘들었던 여행자이지만, 

눈 내린 풍경들은 매력적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눈 내린 1월의 산사를 거닐다 옵니다. 

백암산 백양사입니다. (2021년 1월 2일)

 

 

 

 

눈 덮힌 백암산, 

쌍계루, 

그리고 얼어붙은 호수... 

 

 

 

 

백양사 설경~

하늘에서 내려다 본 풍경은

온기가 살짝~ 느껴지기도 합니다. 

 

 

 

 

백양사 주차장에서 절집으로 오르는 길, 

카페 앞의 노란 전구, 

그 위로 눈이 날리고... 

 

 

 

 

식당 지붕 위의 붉은 감은

흰 눈과 대비되어 그 빛을 더합니다. 

 

 

 

 

커다란 감나무

돌담 위에, 지붕 위에는 

하얀 눈이 소복이 쌓여 있는 풍경... 

 

 

 

 

발길을 멈추게 하는 풍경입니다. 

 

 

 

 

 

 

 

 

 

감들이 왜 저리 생겼나하였더니

새들이 먹다가 말았군요^^

 

 

 

 

 

 

 

 

 

며칠 전에 눈이 30cm는

내렸다하여 나선 길, 

푹푹 빠지는 발

 

 

 

얼어붙은 호수

 

 

 

 

흰눈을 지붕에 이고 서 있는 절집

 

 

 

 

백암산 봉우리와 어우러진 풍경

 

 

 

 

 

 

 

 

 

 

 

 

 

 

 

 

 

 

애기단풍 물들 때와는 

또 다른 분위기의 절집입니다. 

 

 

 

 

 

 

 

 

 

 

 

 

 

 

 

 

 

 

 

 

 

 

 

 

 

 

쌍계루 앞에 서 봅니다.

 

 

 

 

그림같은 풍경

 

 

 

 

 

 

 

 

뒤로 이어지는 계곡

 

 

 

 

 

 

 

 

노스님의 발자국을 따라

절집으로 향합니다. 

 

 

 

 

처마 끝의 긴 고드름들

 

 

 

 

담장 위에 높게 쌓인 눈들

 

 

 

 

산사의 해는 일찍 산 너머로 넘어 가려하네요. 

 

 

 

 

 

 

 

 

 

 

 

 

백양사 고불매도 눈꽃을 피웠습니다. 

 

 

 

 

추위가 길어질 수록

고드름의 길이도 길어질 듯 합니다

긴고드름은 햇살에 반짝이고, 

 

 

 

 

 

 

 

 

 

 

 

 

절집을 한바퀴 돌아보고 나오는 길

 

 

 

 

늘 반대편에서 바라보던 쌍계루의 모습도

한 장 담아봅니다. 

 

 

 

 

 

 

 

 

 

 

 

 

 

 

 

 

 

 

 

 

바람이 불자

쌓인 눈이 흩날립니다. 

 

 

 

 

 

 

 

 

아름드리 나무들

호위하듯 서 있는 길

 

 

 

 

 

 

 

 

 

아름다운 길

아름다운 풍경.. 

 

 

 

 

 

 

 

어느 시인이 그랬던가요.

봄에 피는 꽃들은 겨울 눈꽃의 답장..

겨울은 그래서 더욱 아름다운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ny38/1177748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