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에서 전하는 봄소식-순천 홍매화, 복수초

댓글수60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남도

남도에서 전하는 봄소식-순천 홍매화, 복수초

하늬바람
댓글수60

 

찬서리 고운 자태 사방을 비춰

뜰가 앞선 봄을 섣 달에 차지했네

바쁜 가지 엷게 꾸며 반절이나 숙였는데

개인 눈발 처음 녹아 눈물어려 새로워라

 

그림자 추워서 금샘에 빠진 해 가리우고

찬 향기 가벼워 먼지 낀 흰 창문 닫는구나

내 고향 개울가 둘러 선 나무는

서쪽으로 먼길 떠난 이 사람 기다릴까

 

신라인 최광유 지은 납월매-

 

 

납월은 음력섣달을 달리 부르는 말로

순천 금둔사의 매화가 추운 겨울을 이기고 피어남을

칭송하여 붙인 이름이라고 합니다.

 

 

 

 

금둔사의 야생 매화가 꽃을 피웠다는 소식에 길 나서봅니다.

아직은 찬 바람이 부는 겨울 한복판,

성질 급한 꽃들이 피었는가 싶었는데

꽃들이 제법 많이 피어 있습니다.

 

남도에서 전하는 봄 소식

순천 낙안 금둔사 홍매화

금둔사 납월매와 복수초입니다. (2021년 1월 23일)

 

 

 

 

낙안읍성에서 몇 킬로... 

순천에서도 가장 먼저 매화가 핀다는 곳, 

순천 금둔사.. 

 

 

 

분홍빛으로 설레이며 오는 봄이로군요. 

 

 

 

 

아직은 꽃을 피운 매화보다

꽃망울이 맺힌 아이들이 많기는 하지만~

 

 

 

 

봄을 느끼기에는 충분한.. 

 

 

 

 

오늘부터 주말까지 

추워진다는데 추위에 이 꽃들 얼까 걱정이로군요. 

 

 

 

 

 

 

 

 

 

 

 

 

 

순천에서 만난 또 다른 봄, 

노란 복수초가 낙엽 사이로 고개를 내밀고 있습니다. 

 

 

 

 

봄이면 복수초와 바람꽃을 만날 수 있는 곳인데

이제 복수초가 피기 시작하였습니다. 

 

 

 

 

 

 

 

 

 

 

 

 

 

 

비가 오던 날, 

우산 받혀들고 마중나간 봄입니다. 

 

 

 

 

 

 

 

 

 

 

 

 

 

지난 계절의 수국

 

 

 

 

마른 상태 그대로도 꽃이 됩니다. 

 

오늘부터 다시 추위가 찾아온다고 하지요. 

봄으로 향하는 길목에서 찾아오는 추위는 

더 춥게 느껴지지요. 

몸도 마음도 따스하게 보내는 하루 되십시오~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ny38/1177749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