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팝나무꽃이 피는 5월의 풍경-광양 유당공원

댓글수62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남도

이팝나무꽃이 피는 5월의 풍경-광양 유당공원

하늬바람
댓글수62

 

'봄이 가장 먼저 오는 광양'

광양을 소개하는 문구이지요. 

아마 다압에 매화가 일찍 피어나니 그리 소개한 듯 합니다. 

 

봄이 되면 

매화를 시작으로 유채꽃, 철쭉, 장미, 이팝나무, 라벤다.. 

꽃들이 피어나는 곳이지요. 

 

하얗게 핀 이팝나무꽃이 보고 싶어 길을 나섭니다. 

이팝나무꽃이 피는 5월의 풍경, 

광양 유당공원입니다. (2021년 5월 2일)

 

 

 

 

유당공원의 5월은 아름드리 나무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세월과 바람에 휘어지고 구부러진 나무들, 

그 나무들이 비추이는 연못에는 

노랑어리연이 피어나고 있습니다.

 

 

 

 

하늘 푸르른 날

하늘과 초록이 어우러지니

눈이 시원해지는 풍경이 펼쳐집니다. 

 

 

 

 

 

 

 

 

 

 

 

 

 

 

 

 

 

 

 

 

그리고 이날 보려고 들렀던 이팝나무를 만납니다. 

 

천연기념물 제235호.

높이 17m, 가슴높이의 줄기둘레 3.1m인 노거수로서

나무의 나이는 미상이라고 합니다. 

나무의 크기로는 우리나라에서 자라는 이팝나무 중 네 번째라고 합니다. 

 

 

 

 

둘레가 3미터가 넘는 이팝나무

나이가 많아서인지 꽃이 많이 피지는 않아 조금 아쉬운.. 

하지만 자연의 이치가 그러한 걸 어찌 하겠습니까? 

 

 

 

 

그래도 가지 끝에 풍성하게 꽃을 피웠습니다. 

 

 

 

 

 

 

 

 

 

꽃술이 새하얀 쌀밥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이팝나무

 

 

 

 

꽃이 풍성하게 피면 풍년이 든다고도 하지요. 

 

 

 

 

 

 

 

 

 

 

 

 

 

 

 

 

 

 

 

 

 

햇살 아래 반짝반짝 빛나는 이팝나무 꽃

 

 

 

 

 

 

 

 

 

 

 

 

 

 

 

유당공원은 조선시대에 광양읍성을 축조하고,

멀리 바다에서 바라볼 수 없도록

나무를 심어서 숲을 만들었던 곳이라고 합니다. 

이 지역은 태풍의 상륙지로서 바람의 피해가 심한 곳이므로

처음에는 군용림으로 조림되었으나

방풍림의 구실도 크므로 잘 보호되어왔으리라고 추측된다고 합니다. 

 

-다음 백과 사전 중에서-

 

 

 

 

안내문에 1946년 3월의 이곳 사진이 걸려 있습니다. 

광양읍수라고 불리우는 나무들.. 

 

 

 

 

70여 년 전에 사진들.. 

 

 

 

 

그 시절에도 피었을 풀꽃들도 

여전히 피고지고... 

 

 

 

 

 

 

 

 

 

이제 연못의 노랑어리연들 만나러 갑니다

 

 

 

 

물 속에 하늘과 나무이 자리하고

 

 

 

 

이팝나무꽃들 물 위로 떨어져 내립니다. 

 

 

 

 

 

 

 

 

 

떨어진 꽃도 아름다운 꽃이로군요

 

 

 

 

연못에는 수련이 벌써 피었습니다

 

 

 

 

그리고 노랑어리연

 

 

 

 

 

 

 

 

 

 

 

 

 

 

 

 

 

 

 

 

 

 

 

 

 

 

 

 

 

 

 

 

 

 

나무가 크고 우람하니 새들도 깃드는 곳이네요

 

 

 

 

직박구리 이 나무 저 나무 날아 다닙니다. 

 

 

 

 

 

 

 

 

 

이팝나무 꽃도 보고

연못 둘레로 산책하기 좋았던 곳입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ny38/1177753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