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 날, 걷기 좋은 곳-지리산 뱀사골 계곡

댓글수61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북도

무더운 여름 날, 걷기 좋은 곳-지리산 뱀사골 계곡

하늬바람
댓글수61

 

여름 지리산, 

전국이 무더위로 끓고 있어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지요. 

 

그 중에서도 지리산의 계곡, 

시원스런 물줄기를 바라보며

폭포 소리를 들으며 걷는 일, 

 

무더운 여름 날, 

걷기 좋은 곳, 

지리산 뱀사골 계곡입니다. (2021년 7월 10일)

 

 

 

 

장마가 끝나고 나니

주말 오후에 길 나서는 일이 힘이 드는 요즘입니다. 

 

 

 

뱀사골 주차장에서 뱀사골 요룡대까지 2.8km

왕복 3.6km

 

길은 내내

데크가 놓여진 숲길이며

 

 

 

 

데크 옆으로는 계곡이 계속 따라오는 길이라

시원하게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요룡대로 가는 길, 

계곡보다 먼저 눈에 들어 온 고운 꽃

 

 

 

 

꽃 이름을 잘 모르는 여행자, 

함박꽃인 것 같기도 하고, 

 

 

 

 

이름은 잘 몰라도

꽃이 이쁘니 

 

 

 

 

담고 또 담아 봅니다.

 

 

 

 

계곡 사이로 햇살이 내려옵니다. 

 

 

 

 

초록의 단풍잎들

눈부십니다. 

 

 

 

 

 

 

 

 

 

 

 

 

 

 

 

 

 

 

 

이제 시원스런 계곡으로 눈을 돌려봅니다. 

 

 

 

 

보기만 하여도 좋은... 

 

 

 

 

 

 

 

 

 

데크 중간중간 

계곡으로 내려 갈 수 있는 곳이 있어

계곡으로 내려가 발 담그고 놀다 옵니다. 

 

 

 

 

 

 

 

 

 

 

 

 

 

 

 

 

 

 

 

 

 

 

 

 

 

 

 

 

 

 

 

 

 

 

 

 

 

 

 

 

 

 

 

 

 

 

 

 

 

 

 

 

 

 

계곡 가의 나무

뿌리가 다 드러나 있네요. 

 

 

 

 

산수국도 피어 있는 길입니다. 

 

 

 

 

데크 위에 감꼭지가 떨어져 있습니다. 

작은 감도 함께~

 

 

 

 

 

 

 

 

 

떨어진 꽃잎도 아름다운.. 

 

 

 

 

 

 

 

 

 

뱀사골 요룡대

요즘 비가 많이 와서 물이 많을 줄 알았더니

생각보다 물이 많지 않습니다. 

 

계곡 물이 양쪽으로 흘러야 하는데

한쪽만 흐르고 있네요. 

 

 

 

 

요룡대까지 올라다가 다시 돌아 내려옵니다. 

 

 

 

 

데크 위에 그림자

 

 

 

 

빛이 만들어 내는 또 다른 그림입니다.

 

 

 

 

 

 

 

 

 

떨어진 것들도 아름다운... 

 

계곡 물에 발 담그고 놀다 왔는데

오래 담그기가 힘들더군요. 

아직은 좀 차다싶은...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ny38/1177756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