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망초 노란별이 내 안에 무더기로 뜹니다

댓글수45 다음블로그 이동

포토

개망초 노란별이 내 안에 무더기로 뜹니다

하늬바람
댓글수45

 

풀약 쳐줄게

 

옆집 할매가,

드뎌 파란 대문을 밀고 들어섭니다

할매보다 더 먼저 보이는 양철 분무기통과

파란 고무 슬리퍼에 빨간 보자기를 쓴 밑으로

얼깃얼깃 흰머리가 서붓서붓 기웃댑니다

 

풀약 남았응게 화단에 약쳐주께 잉

하이고 엄니, 괜찮은디요 

제가 싸목싸목 뽑을게요

날 뜨겅게 내가 휘익 금새 뿌려줄게

오메, 심등게 안그러셔도 되어요

이 까징게 모가 심들당가 일도 아녀

약이 남아서 그래 암시랑토 안해

거 시원한 박카스나 한병 까주소

죄송해서 어쩌까요 고오맙습니다

약이 남아서 긍게 일봐

 

날만큼이나 뜨거운 할매 인심에

개망초 노란별이 내 안에 무더기로 뜹니다. 

 

-차꽃 곽성숙님의 시입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ny38/1177756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