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자락의 아름다운 절집-산청 수선사

댓글수81 다음블로그 이동

부산,경상남도

지리산 자락의 아름다운 절집-산청 수선사

하늬바람
댓글수81

 

우산을 받혀 들고 걷습니다. 

빗방울이 떨어지는 소리를 들으며 걷습니다. 

눈을 들어보면 산자락으로는

구름이 내려 앉았다 걷혔다를 반복하고, 

빗 속의 산사는 더 차분해지고 

더 아름다워집니다. 

 

지리산 자락의 아름다운 절집, 

산청 수선사입니다. (2021년 8월 17일)

 

 

 

 

 

대웅전에서 바라본 절집 풍경은

평화롭고 고요합니다. 

 

 

 

 

수선사의 대웅전

 

 

 

 

 

아름다운 연못 풍경.. 

 

 

 

 

 

주차장에 차를 대고 절집을 오릅니다. 

맨 처음 만나는 풍경

 

 

 

 

시절인연... 

 

"인연에도 오고가는 시기가 있으니

굳이 애쓰지 않아도,

욕심 내지 않아도 '때가 되면 이뤄진다'

 

 

 

 

연지의 목책길.. 

 

 

 

 

연못 위에 떨어지는 빗방울들

 

 

 

 

 

수련이 피는 연못, 

 

 

 

 

목책길 위를 한바퀴 돌아봅니다. 

 

 

 

 

커피와 꽃자리라는 카페와

그 아래는 템플스테이를 하는 곳이라고 합니다. 

 

 

 

 

연꽃은 피었을 때도 이쁘지만

지고 난 후에도 이쁩니다. 

 

 

 

 

 

빗방울이 연잎 위에 

 

 

 

 

지는 꽃 위로도 비가 내립니다.

 

 

 

 

 

 

 

 

 

 

 

 

 

 

 

 

 

 

 

 

 

돌계단을 따라 오릅니다. 

 

 

 

 

수선사... 

선을 닦는다... 

 

 

 

 

비는 내리고

 

 

 

 

마음은 고요하고

 

 

 

 

이 비 속을 걷는 일이 

그저 좋은... 

 

 

 

 

 

 

 

 

 

 

여경스님이 30년 동안 

손수 가꾸고 지었다는 절집

 

 

 

 

작은 연못과

그 뒤에 자리한 석탑과 석불

 

 

 

 

 

 

 

 

 

 

연못의 수련 위로 비가 내립니다. 

 

 

 

 

 

 

 

 

 

붉은 배롱나무 위로도 비가 내립니다. 

 

 

 

 

 

 

 

 

 

 

 

 

 

 

 

 

 

 

 

 

 

 

 

 

 

 

 

 

 

 

 

 

 

 

 

 

 

 

 

 

 

 

 

 

 

 

 

 

 

 

 

 

 

 

 

대웅전 처마 밑에 서서 

빗소리를 듣습니다. 

 

 

 

 

대웅전 뒤란에 핀 꽃들

 

 

 

 

 

 

 

 

 

 

 

 

 

 

 

 

 

 

 

아름다운 꽃밭이 펼쳐져 있습니다. 

 

 

 

 

 

 

 

 

 

 

 

 

 

 

 

 

 

 

 

카페에서 바라본 연못 풍경

 

 

 

 

 

 

 

 

 

 

 

 

 

 

 

 

절집을 한바퀴 돌아보고 내려오는 길... 

 

 

 

 

 

빗 속의 연지 풍경이 다시 시선을 붙듭니다. 

 

 

 

 

 

연못과 정원이 아름다운 절집, 

수선사, 

비 오는 날

천천히 돌아보기 좋았던 절집입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ny38/1177759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