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색으로 물들어 가는 가을-구례 사포마을 다랭이논

댓글수73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남도

아름다운 색으로 물들어 가는 가을-구례 사포마을 다랭이논

하늬바람
댓글수73

 

깊어가는 가을... 

들녘의 눈부심은 바라만 보아도 좋습니다. 

 

층층이 쌓인 다락논들, 

아름다운 색으로 물들어 가는 가을을 만나고 옵니다. 

구례 사포마을 다랭이논입니다. (2021년 9월 25일)

 

 

 

 

 

다락논은 다랑논, 다랭이논, 다랑전, 논다랑이, 다락배미, 삿갓배미 등..

다양한 말로 불리웁니다. 

 

 

 

 

빛깔이 주는 묘한 매력들~

 

 

 

 

전남 구례 사포마을, 

봄날 산수유 축제를 하는 산동면에 자리하고 있는 곳입니다. 

 

 

 

 

 

사포마을 입구의 벽화들

 

 

 

 

 

 

 

 

 

다랭이논 옆에 서서 드론으로 몇 장 담아 봅니다. 

 

 

 

 

 

 

 

 

 

 

구부러진 논둑

그 사이를 지나가는 구부러진 길... 

 

 

 

 

 

 

 

 

 

 

 

 

 

 

위쪽에 저수지, 

그 앞에 전망대, 

왼편에는 마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전망대를 가실 때는

마을을 지나 위편으로 올라야 하네요

 

 

 

 

 

 

 

 

 

 

 

 

 

 

 

 

 

 

 

 

 

 

 

 

 

 

 

 

 

 

 

 

 

 

 

 

 

 

 

밑에서 바라보면

층층이 쌓인 논들의 높이를 알 수 있습니다. 

 

 

 

 

 

익어가는 벼 이삭들

 

 

 

 

 

감자꽃이 곱게도 피었습니다

 

 

 

 

 

대추도 익어가는 가을입니다

 

 

 

 

주렁주렁 열렸다는 말이 딱 맞는~

 

 

 

 

 

봄날에는 노란 산수유 꽃을 보여주더니

어느새 열매 맺고 

이제 붉은 빛으로 익어가는 산수유 열매입니다. 

 

 

 

 

 

논둑의 망초꽃

 

 

 

 

논둑의 개여뀌

 

 

 

 

이름모를 꽃들이 이쁘게 피었습니다

 

 

 

 

 

 

 

 

 

 

논둑의 콩도 익어가는 계절,

가을입니다

 

 

 

 

 

 

 

 

 

 

어느 집 담장 너머로 

감도 익어가고

 

 

 

 

 

고추를 널어 놓은 마당 한켠에서는

고양이가 졸고 있는 오후입니다

 

 

 

 

 

사포마을 다랭이논 산책로 안내도

마을 위쪽 사포 저수지의 전망대롤 올라보심이 좋을 듯 합니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sunny38/1177759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