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아 올누드' 사진 나왔다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시사초점

'신정아 올누드' 사진 나왔다

민족민주
댓글수2

 

'신정아 올누드' 사진 나왔다

문화계 유력인사 집서…전문가들 "합성 아니다"

조선닷컴
입력 : 2007.09.13 13:45 / 수정 : 2007.09.13 16:07

 

 

문화계 유력 인사의 집에서 신정아(여·35) 전 동국대 교수의 누드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됐다고 13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이 사진들은 신씨가 책들이 꽂혀 있는 방의 욕실 앞에서 찍은 것으로 쑥스러운 표정과,  무표정한 모습의 정면과 측면, 뒷모습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 사진 전문가들은 “이 사진은 합성 사진은 아니며, 일반 카메라를 사용해 자연스럽게 촬영한 구도와 신씨의 표정을 볼 때 작품용 누드 사진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전문가는 “몸에 내의 자국이 전혀 없는 점에서 볼 때 내의를 벗은 지 한참 후에 찍은 사진”이라며 “작품용이라기보다는 ‘가까운 사이’의 징표 같은 느낌이 난다”고 말했다.

 

문화일보는 한 문화계 인사의 말을 인용해  “평소 반듯한 바지 정장을 즐겼고 예의 바른 언행으로 주변 사람들의 신망을 샀던 신씨의 누드 사진이라니 믿기 어렵다"며 "그는 특히 유력 원로 작가들과 관계가 좋았다”고 말했다.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과 신정아씨가 부적절한 관계였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 이어, 문화계 유력 인사의 집에서 신씨의 누드 사진까지 나타남에 따라, 신씨 사건 파문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  

     

  • ▲ 13일 문화일보에 게재된 신정아씨 누드 사진. 신정아씨의 쑥스러운 표정을 담은 정면사진과 뒷모습이 기사와 함께 보도됐다./문화일보 직접 촬영 사진

http://newsbbs.hanafos.com/view.do?list_id=275637&page=1&bid=cnt_star&skinIdx=&is_image=


 

===============================================================

 

문화계 유력인사 집서 신정아 누드 사진 발견 [조인스]
문화계 유력 인사의 집에서 가짜 박사 파문의 당사자 신정아씨의 누드 사진이 여러장 발견됐다고 문화일보가 1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사진은 신씨가 맨몸으로 포즈를 취하고 모습을 담았다. 신씨는 차렷 자세로 정면과 뒷모습을 찍었다. 사진의 배경에 전시회 도록과 작품집으로 보이는 큰 사이즈의 책이 꽂혀 있는 서가가 있는 것으로 보아 사진 촬영 장소는 신씨의 오피스텔로 추정된다.

사진 전문가들은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누군가 다른 이미지로 합성한 것은 아니다” “일반 카메라를 사용해 자연스럽게 촬영한 구도로 누드 사진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몸에 내의 자국이 전혀 없는 것으로 미루어 내의를 벗은지 한참 후에 찍은 사진인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한 미술계 인사는 “신씨가 영향력 행사가 가능한 각계의 원로급 또는 고위급 인사들에게 성 로비를 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물증”이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2007.09.13 12:46 입력 / 2007.09.13 13:14 수정

 

 

=========================================

 

삼풍 사고 당사자인 신씨 몸까지 멀쩡하다니 [조인스]

가짜 박사 파문을 일으킨 신정아씨의 누드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되면서 평소 신씨가 삼풍백화점 사고 당사자였다는 주장에 대해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문화일보는 문화계 유력인사의 집에서 신정아씨의 누드 사진이 발견됐다고 1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 사진에는 신씨가 맨몸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전시회 도록과 미술 작품집으로 추정되는 책들이 꽂혀 있는 곳에서 신씨는 차렷 자세로 정면과 뒷모습을 찍었다.
평소 신씨는 상품백화점 붕괴사건 피해자로 건물더미에 깔렸을 때 큰 머플러가 자신의 얼굴을 감싸 얼굴엔 외상이 없지만 몸은 엉망이라고 지인들에게 말해왔다. 그러나 공개된 사진에는 몸에 상처 하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J-HOT]

▶"문화계 유력인사 집서 신정아 누드사진 발견"

▶"삼풍 사고 당사자인 신씨 몸까지 멀쩡하다니…"

▶신정아 "치근덕거리던 A씨가 술자리 불러내 가보면…"

▶신씨, 美은행에 수만 달러 예치해 두고 꺼내 써

▶신정아씨 주 3회 교회 나가 꼬박꼬박 헌금

▶변씨가 사 준 명품 목걸이 신씨 오피스텔서 나와

▶정신과 전문의 "신정아는 '공상허언증'"

2007.09.13 12:54 입력 / 2007.09.13 13:27 수정

==============================================================================

 

신정아씨 누드사진까지..문화계 패닉

 

연합뉴스
입력 : 2007.09.13 16:52

    • “신정아씨의 제2, 제3의 애인”, “신정아씨와 친한 작가”에다 누드사진을 찍은 인물까지….

      신정아씨의 사생활을 둘러싸고 연일 터져나오는 불미스러운 소식에 미술계는 물론 문화계가 패닉상태다. 누드사진을 공개한 언론에 대한 비난도 만만치 않게 나오고 있다.

      13일 문화일보가 문화계인사의 집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한 신정아씨의 누드사진은 미술계는 물론이고 문화계 전체를 충격에 빠뜨렸다.

      말초적인 호기심을 자극하는 사진에 대해 “사진을 찍은 사람이 누구냐”, “과연 그 사람 하나 뿐일까”, “스스로 그런 사진을 공개할 만한 사람이 있을까”, “유출 경로가 뭘까” 등 질문이 꼬리를 물고 있다.

      미술계에서는 사진 속에 보이는 책꽂이 등은 미술관련 도록이나 워크북 등을 닮은 부피가 큰 책들이 많고 일반 가정집의 분위기는 아니라는 점에서 작가의 작업실이 유력하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사진속의 신씨는 헤어스타일 등이 성곡미술관 재직 초기와 비슷하다는 의견이 많다.

      신정아씨와 과거 친밀했던 원로화가가 변양균 전 실장과의 염문설에 충격을 받아 사진을 누출시킨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그러나 “정상적인 정신상태라면 스스로 자신의 오점이 될 사진을 공개할 사람이 있겠느냐”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모 미술계 인사는 “크게 충격받았다. 신씨가 이 정도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다만 그 사진이 반드시 성관계 후에 찍은 사진인지 단정할 수 있는 근거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며 “작가의 작품 제작에 앞선 사진촬영일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사진의 소유자로 원로화가 K씨가 지목되기도 했으나 K씨의 측근은 이날 통화에서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K씨는 신씨와 한번도 개인적으로 본 적이 없으며 신씨와 함께 전시회를 한 적도 없다. 2003년인가 2004년에 몸이 불편해 작품활동을 하지 못하는 상태였는데 신씨가 전시를 하자고 제안해와 거절한 적은 있다. 카메라를 제대로 들 기력도 없는 분이다”라며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원로 사진작가 J씨도 “신씨와 친했고 전시를 많이 한 것은 맞다. 그래서 이번 신씨 사태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누드 사진을 찍은 적 없다. 과거에 얼굴 사진 몇 번 찍어 준 적이 있지만 누드와는 거리가 멀다. 누드 사진은 내 전문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술계 한 관계자는 “신씨가 공연계나 문학계 사람들과도 광범위하게 인맥을 형성했던 만큼 미술계 이외 다른 장르의 예술인 집에서 나온 사진일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내놨다.

      큐레이터들은 분노에 가까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모 미술관 여성학예사는 “세상 사람들이 여성 큐레이터들을 이상하게 볼까 두렵다. 신씨가 큐레이터 집단에 똥물을 엎은 꼴”이라고 흥분했다.

      또다른 미술관 관계자는 “이 사진이 이번 신정아씨 사태의 본질과 상관이 있는 부분인가?”라고 물으면서 “언론에서 신씨를 ’꽃뱀’으로 단정지은 뒤 도를 넘는 선정적인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 맨위로

    https://blog.daum.net/uslawyer/1266965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