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루시엔테스 프란시스코 호세 데 고야의 작품세계 Ⅶ [etching ,ink,]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외국화가/佛,스페인화가

이루시엔테스 프란시스코 호세 데 고야의 작품세계 Ⅶ [etching ,ink,]

구름에 달가듯이
댓글수1

이루시엔테스 프란시스코 호세 데  고야의 작품세계 Ⅶ [etching ,ink,]

 Goya y Lucientes, Francisco Jos de(1746∼1828).

 

 

 

Josefa Bayeu, 1805, chalk on  paper , 11.1 x 8.1 cm

Collection Marques de Casa Torres, Madrid, Spain

 

 

 

Sad forebodings of what is to come, 1810,

drypoint, etching on paper , 17.8 x 22 cm, Private Collection

 

 

Sharing the Old Woman, 1810, wash on paper , Musée du Louvre, Paris, France

 

 

 

 

Accuse the Time, 1802-1812,  pencil, pen, brush on paper , 26.3 x 18.5 cm

 Rijksmuseum, Amsterdam, Netherlands

 

 

Chained Prisoner, 1806-1812, wash, ink on paper , 21.8 x 15.1 cm, 

Musée Bonnat, France

 

 

 

 

War scene, 1810-1812, 

wash, brush on paper , 15 x 19.5 cm,  Museo del Prado, Madrid, Spain

 

 

And It Cannot Be Changed, 1812-1814, aquatint, etching on paper

 

 

 

 

Bazan Grande! With Dead, 1812-1814,  aquatint, etching on paper

 

 

전쟁을 피해 그의 시골집이 있는 사라고사로 옮겨간 고야는 더욱 전쟁과 인간성 상실의 문제에 천착하여 전쟁이 시작된 이후 10여년 동안 지속적으로 전쟁의 참상을 보여주는 잔혹한 주제의 연작 판화인 <전쟁의 참화>를 제작한다. 

 

결국 그는 전쟁을 통해서 잔혹한 현실을 맞닥뜨리게 되면 악마적으로 변하게 되는 인간의 본성에 대해 눈을 뜬 것 같다. 어찌 보면 그는 이 전쟁을 통해 인간의 본성에 대해 연구를 하기 시작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프랑스군에 대한 증오로 아마도 마을주민, 아버지, 동생이었을 이들의 시체를 밟고 서서 포격을 가하려는 이 얼굴 없는 여인의 본성은 이미 금수와 다를 바 없지 않았을까? 

 

이 <전쟁의 참화>의 연작에서는 차후 <1808년 5월 3일>에서 보여지게될 구도들이 언뜻 언뜻 보여지며 프랑스군과 스페인 민중들을 넘나들며 그들 각각의 잔혹함을 묘사하고 있다.

 

 

Mob, 1812-1814, aquatint, etching on paper

 

 

Not For Those, 1812-1814,  aquatint, etching on paper

 

앞서 말했듯이 그에게 있어 전쟁의 두 주체 스페인과 프랑스는 이미 똑같은 야만적 힘일 뿐인 것이다.

 1810년에 그려진 <거인>과 같은 그림은 필연적으로 전쟁을 이런식으로 인식한 그에게서만 나올 수 있었던 그림이었는지도 모른다.  

 

 

Truth Has Died, 1810-1814,  etching on paper ,  17.5 x 22 cm

 

 

 

 

What value?, 1812-1814,  aquatint, etching on: paper

 

 

 

 

Will she rise again?, 1810-1814, etching on  paper ,  22 x 17.8 cm,  Private Collection

 

 

 

 

Cartloads to the cemetery, 1812-1815, aquatint, etching on paper 20.5 x 15.5 cm

 

 

Gumersinda Goicoechea, Goya's Daughter in Law, 1815, chalk  paper ,  11 x 8.2 cm,  Carderera Collection, Madrid, Spain

 

 

 

Here neither, 1812-1815,  aquatint, etching on  paper , 15.8 x 20.8 cm

 

(교수형 당한 시체의 이빨에는 액운을 쫓는 힘이 있다고 믿어졌기 때문에, 사람들은 종종 교수형 당한 시체의 이빨을 만지곤 했다. 저 그림의 여자는 아예 이빨을 뽑아가려는 참이다.)

  

하지만 전쟁 역시 자극으로 본다면 자극이 주어졌을 때 인간이 변한다는 것은 자극이 주어지지 않았을 때의 인간의 본석을 고려치 않고 내린 결론일 수도 있다.그가 전쟁의 참상에 마음 아파하며 그림을 그렸듯이, 1세기가 지나서 그의 위대한 작품 <1808년 5월 3일>의 구도는  잔혹한 인간 현실이나 전쟁을 고발하기 위해 다른 화가들에게서 종종 활용이 되었기 때문이다.    

 

 

 

The Captivity is as Barbarous as the Crime, 1815, etching  on  paper , 11 x 8.5 cm

 

 

 

The same, 1810-1815,  etching, wash on  paper , 16 x 22.1 cm

 

 

 

The worst is to beg, 1812-1815, e

tching, lavis on  paper ,  20.5 x 15.5 cm, Private Collection

 

 

 

 

This is worse, 1812-1815,

drypoint, etching, lavis on  paper , 15.7 x 20.8 cm, Private Collection

 

 

What more can one do?, 1812-1815,  aquatint, etching on paper , 15.8 x 20.8 cm

 

앞서 말했듯이 그에게 있어 전쟁의 두 주체 스페인과 프랑스는 이미 똑같은 야만적 힘일 뿐인 것이다.

1810년에 그려진 <거인>과 같은 그림은 필연적으로 전쟁을 이런식으로 인식한 그에게서만 나올 수 있었던 그림이었는지도 모른다.

 

 

The Morisco Gazul is the First to Fight Bulls with a Lance, 1815~1816,  

aquatint, etching on paper , 25 x 35 cm

 

 

The Bravery of Martincho in the Ring of Saragassa, 1815-1816,

aquatint, etching on  paper , 24.5 x 35.5 cm

 

 

The Speed and Daring of Juanito Apiñani in the Ring of Madrid, 1815~1816,

aquatint, etching on  paper , 24.5 x 35.5 cm

 

 

Unfortunate Events in the Front Seats of the Ring of Madrid, 1815-1816,

aquatint, etching on paper ,  24.5 x 35.5 cm

 

 

 

Three Men Digging, 1819, wash on  paper ,  20.6 x 14.3 cm,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City

 

 

Blind singer, 1820, etching on  paper

 

 

May the rope break, 1815-1820, aquatint, etching on paper , 15.5 x 22 cm

 

 

 

Nothing. The event will tell, 1815-1820, aquatint, etching on  paper ,  15.5 x 20 cm

 

 

 

Old swinging, 1820,

 

 

 

A circus queen timely Absurdity, 1816-1823, etching on paper

 

 

 

A way of flying, 1816-1823,

aquatint, drypoint, etching on  paper ,  24.7 x 35.9 cm, Private Collection

 

 

 

Absurdity funeral, 1816-1823, etching on  paper

 

 

 

Absurdity of Carnival, 1816-1823, etching on  paper

 

 

 

Disparate furioso, 1816-1823, etching on  paper

 

 

 

Foolishness of the Fools, 1816-1823, etching on  paper

 

 

 

The bagged, 1816-1823, etching on  paper

 

 

Loyalty, 1816-1823, etching on  paper

 

 

Other laws by the people or beast Absurdity, 1816-1823, etching on  paper

 

 

 

Peasant Carrying a Woman, 1812-1823, etching on  paper , 20.5 x 14.2 cm

 Hispanic Society of America, New York, United States

 

 

 

Twerp, 1816-1823, etching on  paper

 

 

 

Who Can Think of It?, 1814-1823,  wash, ink on paper ,  20.5 x 14.2 cm, 

Museo del Prado, Madrid, Spain

 

 

 

Holy Week in Spain in Times Past, 1820-1824, chalk on paper , 19.1 x 14.6 cm

 National Gallery of Canada, Ottawa, Canada

 

 

 

 Portrait of Javier Goya, the Artist's Son, 1824,

chalk on  paper , 9 x 8 cm,  Private Collection

 

 

 

Self Portrait, 1824, ink on paper , 8.1 x 7 cm,  Museo del Prado, Madrid, Spain

 

 

 

The monk, 1820-1824, etching on  paper

 

 

 

Spanish Entertainment, 1825, lithography on paper , 30 x 41 cm, 

Biblioteca Nacional, Madrid, Spain

 

 

 

The Divided Arena, 1825, etching on paper , Biblioteca Nacional, Madrid, Spain

 

 

 

Four Yard Long Snake in Bordeaux, 1824-1828,

genre painting on  paper , Private Collection

 

 

 

I am Still Learning, 1824-1828, chalk on paper , 19.5 x 15 cm, 

Museo del Prado, Madrid, Spain

 

 

 

Lunatic behind Bars, 1824-1828, chalk on paper , 19.1 x 14.5 cm

 National Gallery of Art, Washingon, DC, USA

 

 

 

Phantom Dancing with Castanets, 1824-1828, chalk on paper , 18.9 x 13.9 cm, 

Museo del Prado, Madrid, Spain

 

 

 

Abducting horse, drypoint, etching on paper , 25.3 x 35.9 cm, Private Collection

 

 

 

Absurdity Flying, etching on  paper

 

 

 

Against the common good, etching on  paper

 

 

 

Allegory: War or Evil, etching on  paper

 

 

 

Colossus,  mythological painting28.5 x 21 cm, 

Biblioteque Nationale de France, France

 

<검은 그림>들과 많은 유사점을 보이는 이 그림에서는 전쟁을 화마를 피해 끝없이 이어지는 마차와 사람들의 행렬이 줄을 잇고, 저 멀리 산 위에는 거대한 거인이 누군가와 싸움이라도 하는 건지 주먹을 불끈쥐고 등을 보이며 서있다.   마치 신회시대의 한 장면을 묘사하는 것 같은 이 그림은 전쟁이라는 거인을 피해 도망다니는 가련한 인간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전쟁은 적군도 아군도이 없이 단지 도망다녀야 하는 약자에 대해 무자비한 힘과 권력의 폭발 뿐인 것이다.

 

말년에 인생의 모든 것, 건강, 부귀영화, 명예를 잃은 그는 한쌍의 마하의 그림으로 종교재판에 까지 회부되자 더욱 더 자신의 내면으로 침잠해 들어갔고, 자신의 고향의 집을 장식하기 위해 그 유명한 <검은 그림>을 제작하기 시작한다. 이외에도 신화적인 모습을 담은 그림들도 있어서 당시 유럽의 민간전승이자 민중을 조종하는 유용한 도구였던 종교재판의 먹잇거리였던 악마의 집회가 묘사되고 있고,

 

 

 

 

Consequences of War,  28.5 x 21 cm,  Biblioteque Nationale de France, France

 

 

 

Diligent Blind Man,

 

 

 

Disordered. etching on  paper

 

 

Feminine Folly,  aquatint, etching on paper ,  24 x 35 cm

 

 

 

La Pena de Francia,

 

 

 

Old Beggar with a Maja,

 

 

 

Procession of Monks,

 

 

 

Ravages of war, engraving on paper

 

 

 

Ridiculous dream, aquatint, drypoint, etching on paper , 

24.7 x 35.8 cm, Private Collection

 

 

 

The Famous American, Mariano Ceballos,

 

 

 

The Madness of Fear, etching on paper

 

 

 

The Old Woman with a Mirror

 

 

 

The Prisoners in Chains

 

 

 

The Swing

 

 

 

Two Dancing Old Friends,

 

 

 

Witches Ready to Fly, etching on paper

 

 

 

Woman Hitting Another Woman with a Shoe, wash on paper , 20.5 x 14.1 cm

Museum Boijmans van Beuningen, Rotterdam, Netherlands

 

 

 

You'll see later, ink on paper , 26.6 x 18.7 cm

 Metropolitan Museum of Art, New York City

 

 

 

Young Witch Flying with a Rope, Oil on canvas , 84 x 103 cm, 

Musée du Louvre, Paris, France

 

 

관련 태그 목록 #스페인화가
맨위로

https://blog.daum.net/yonghwan6158/4433

신고하기